삼성, 스마트폰과 그 이상의 새로운 ‘지능 인터페이스’ 빅스비 공식 발표

삼성, 스마트폰과 그 이상의 새로운 ‘지능 인터페이스’ 빅스비 공식 발표

0 545

 
삼성은 월요일(미국시각) 자사 블로그를 통해 스마트폰과 그 이상의 새로운 ‘지능 인터페이스’인 빅스비(Bixby)를 공식 발표했다. 빅스비는 애플이 인수한 Siri를 개발한 인공지능 어시스턴트 스타트업 Viv의 제품이고 삼성이 작년에 인수했다.

삼성은 이달 말 갤럭시 S8과 함께 론칭할 빅스비의 자체 버전을 개발했다. 오늘 빅스비의 공식 발표를 통해 삼성은 이 세로운 ‘지능 인터페이스’의 핵심 기능들을 설명했다.

먼저, 삼성은 빅스비가 앱 지원 때문에 경쟁 제품들과 차별화된다고 말했다. 빅스비는 거의 모든 앱의 기능을 지원하기 때문에, 코르타나와 구글 어시스턴트와 Siri가 작동하는 것과 대조된다. 따라서 빅스비는 결국 모든 앱에 텍스트 혹은 터치 기반 입력을 완전히 대체하게 될 것이다.

둘째로, 삼성은 사용자들이 빅스비에게 도움을 요청할 때, 빅스비가 그들의 기기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인식한다고 말했다. 이는 빅스비가 사용자들이 앱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정확하게 이해하고 작업 흐름을 인수받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역시 경쟁 음성 보조 제품들과 차별화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믹스비는 다양한 음성명령을 수용하는 면에서 아주 유연하다. 예를 들면, 알렉사를 사용할 때처럼 아주 구체적인 명령을 외우지 않아도 된다는 의미이다. 이는 또한 더 많은 정보를 질문하도록 디자인되었고, “단편적”인 형태로 이해할 수 있게 개발되었다. 즉,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파악할 수 없다면 포기하고 않고 다른 경로로 인도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삼성은 빅스비에 대한 일부 접근방식이 불화를 줄인다고 말하면서, 실제로 갤럭시 S8에 전용 빅스비 버튼을 추가하기 때문에 물리적인 클릭으로 호출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애플과 구글은 길게 누르는 행동으로 활성화하는 숏컷을 가지고 있지만, 삼성은 어사스턴트를 위해 전용 키를 마련한 첫번째 회사가 될 것이다. 또한 빅스비는 결국 다른 모바일 기기뿐만 아니라 에어콘, TV 및 기타 가전제품으로 확장 될 것이라고 삼성은 말했다.

이 모두가 매우 인상적인 것처럼 들린다. 그러나 삼성은 S8 출시에서 우리가 첫 단계를 볼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래서 출시 때 상대적으로 적당한 기능들이 작동되는 것을 기대해야 한다. 예를 들면 서드 파티 SDK는 결국 개발자들에게 배포될 것이고, 그들은 이를 사용해 사전 설치된 일부 응용 프로그램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다.

삼성은 S8 출시 때 적어도 10개의 앱들이 빅스비를 사전 설치해 고객들에게 배포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정보로 미뤄볼 때, 빅스비는 빅스비는 모바일 가상 비서 시장의 목표와 차별화 측면에서, 사려 깊고 면밀한 것으로 간주된다.

소스: 테크크런치

의견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