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법원, 주들이 새로운 온라인 판매세를 부과해도 되는지 여부를 심리할 것

미 대법원, 주들이 새로운 온라인 판매세를 부과해도 되는지 여부를 심리할 것

0 154

 
Re/code는 금요일(미국시각) 미 대법원이 주들이 새로운 온라인 판매세를 부과해도 되는지 여부를 심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사우스 다코다가 주 밖에 있는 전자상거래업체 Wayfair가 주민들에게 물건을 팔 때 판매세를 부과하면서 시작된 소송이다.

테크 회사들과 소비자들은 이같은 세금을 싫어 하지만 재정이 모자라는 주정부와 시정부들은 온라인 구매에 판매세를 부과하려는 경향이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 연방 통계에 따르면 온라인 구매에 판매세를 부과하면 2017년에만 최대 130억 달러의 재정적인 도움을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36개 주정부가 사우스 다코다에 합류했고, 대법원이 이 건을 심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소송은 2016년 사우스 다코다 주가 통과시킨 법으로 시작되었다. 이 법은 10만 달러 이상 물건을 판매하는 비즈니스에 4.5%의 세금을 부관한다는 것이고 Wayfair는 사우스 다코다에 물리적인 영업 기반이 없지만 이 법에 적용된다.

사우스 다코다 법에 도전해 Wayfair와 오버스톡과 뉴에그 같은 동맹업체들은 1992년 대법원 판결이 주 밖에 소재한 비즈니스로부터 세금을 부과하는 것을 명백하게 금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들은 사우스 다코다가 법적 선례를 감안하지 않고 함부로 다루고 있다고 비난했다. 특히 아직도 의회가 온라인 세금에 대한 주정부의 권한에 대해 논쟁하고 있다는 것을 지적했다.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은 이 소송에 참여하지 않았다. 이 회사는 미국 전역에 웨어하우스가 흩어져 있고 웨어하우스가 있는 주정부에 세금을 내고 있다. 그러나 서드 파티 셀러는 포함되지 않지만 아마존 역시 대법원 판결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소스: Re/code

의견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