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노트 9의 인텔리전트 카메라, 촬영장면 최적화-보완점 안내도 ‘척척’

갤럭시 노트 9의 인텔리전트 카메라, 촬영장면 최적화-보완점 안내도 ‘척척’

2 230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9의 카메라가 그저 누르기만 하면 최상의 사진을 안겨줄 정도로 한결 똑똑해졌다.

갤럭시 노트9 인텔리전트 카메라는 사람∙음식∙풍경 등 찍는 대상을 자동으로 인식해, 알아서 각각의 장면(scene)에 최적화된 색감을 적용한다.

사진이 흔들렸거나 누군가 눈을 감는 등 문제가 있으면, 다시 찍을 수 있게 잘못된 점을 알려준다. 삼성전자는 또 어두운 곳에서 빛 번짐을 최소화하고,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강화하는 등 저조도에서 더 밝고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관련 기능을 강화했다. 생생한 순간을 느리게 담을 수 있는 슈퍼 슬로우 모션은 두 배 더 길게 촬영할 수 있는 옵션이 추가됐고, AR 이모지도 꾸미기 옵션이 한결 다채로워졌다.

#1. 촬영장면 인식해 ‘최적의 색감’ 알아서 적용

갤럭시 노트9은 전에 없던 장면별 최적화 촬영기능을 갖춰, 사용자가 사진을 찍을 때 카메라 스스로 현재 시간과 주변 환경에 맞춰 상황을 분석한다. 이를 토대로 음식, 사람, 동물, 꽃, 하늘, 일출 등 20개의 장면을 인식해 자동으로 최적화된 색감을 적용[1]한다.

명암, 밝기, 채도, 화이트밸런스 등 복잡하고 어려웠던 설정 값들을 알아서 다 조절해준다. 카메라가 이런 세팅을 하는데 있어 인터넷 연결이 필요한 것도 아니다. 사용자는 그저 갤럭시 노트9만 있으면 장면별 최적의 색감으로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다.

#2. 흔들리거나 눈 감으면, ‘다시 찍으세요’

멋진 여행지를 배경으로 여럿이 사진을 찍을 때면 흔들리거나 누군가 눈을 감고 있는 경우가 다반사다. 갤럭시 노트9 카메라는 사진 속 인물이 눈을 감았거나 촬영자의 손이 떨려 사진이 흔들렸을 때, 또 역광이거나 렌즈에 이물질이 묻었을 때의 상태까지 자동으로 감지해 안내를 해준다[2].

사진을 찍고 난 뒤 “눈을 깜빡였어요”, “사진이 흔들렸어요”, “렌즈가 깨끗하면 더 선명하고 멋진 사진을 얻을 수 있어요”(렌즈에 얼룩이 있을 경우), “자동 HDR 기능을 켜보세요”(배경이 역광일 경우)와 같은 식으로 알려주는 것. 이제 추억이 깃든 장소나 순간에 결점이 있는 사진을 남겨, 뒤늦게 아쉬워할 일이 거의 사라지게 됐다.

#3. 어두운 곳, 더 밝고 선명하게 찍어준다

어두운 곳, 즉 저조도에서 더욱 빛을 발하는 갤럭시 스마트폰 카메라. 갤럭시 노트9 카메라는 기존보다 어두운 곳에서 더 밝고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관련 기능들이 강화됐다.

1200만 화소 망원렌즈와 광각렌즈로 이뤄진 듀얼 카메라에, 사람의 눈처럼 빛을 자동으로 조절하는 듀얼 조리개(F1.5 렌즈, F2.4 렌즈)가 추가됐다. 이를 바탕으로 어두운 곳에서는 더 많은 빛을 포착할 수 있도록 렌즈를 열어, 더 밝고 또렷한 이미지를 제공한다.

여러 장의 이미지를 합쳐 한 장의 또렷한 사진으로 보여주는 멀티 프레임 합성 기술도 라이브 포커스와 HDR(High Dynamic Range) 기능에 확대 적용됐다. 이로써 어두운 곳에서 라이브 포커스 기능을 이용할 때 노이즈를 줄이면서 더욱 밝고 또렷한 사진을 얻을 수 있다. 라이브 포커스는 디지털 일안 반사식(DSLR) 카메라처럼 사진의 심도를 조절해 배경을 흐리게 하고, 피사체는 강조하는 사진 기법이다.

HDR 기능의 경우 멀티 프레임 합성 기술이 더해져 역광에서 화질 개선 뿐 아니라, 야간 촬영 시 가로등이나 전광판 등 강한 불빛까지 번짐을 최소화 하면서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다.

#4. 더 재밌게 즐기는 슈퍼 슬로우 모션과 AR 이모지

갤럭시 S9에 처음 도입된 슈퍼 슬로우 모션 비디오 기능도 갤럭시 노트9에서 즐길 수 있다. 특별한 순간을 느린 속도로 생생히 보여주는 슈퍼 슬로우 모션은 최대 960fps의 속도로 0.2초의 순간을 약 6초의 슬로우 모션 영상으로 보여준다. 사용자가 싱글 테이크 모드를 이용하면 최대 0.4초3 순간을 포착해 약 12초 동안 느린 속도로 재생할 수도 있다.

안면인식 기능을 활용해 사용자를 닮은 캐릭터를 만들어주는 AR 이모지도 새로운 기능이 더해졌다. 피부색, 눈, 턱, 입술 등을 미세하게 조절할 수 있어 자신과 닮은 이모지를 만들 수 있으며, 향후 옷과 액세서리, 배경화면도 다채롭게 추가될 예정이다. 또 디즈니와 협업으로 사용자를 따라하는 미키마우스와 그 친구들, 인크레더블, 겨울왕국 등 캐릭터를 만날 수 있다. 삼성전자는 AR 이모지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도구(SDK)를 대외에 공개해 캐릭터들을 늘려나갈 예정이다.

소스: 삼성 뉴스룸

2 의견들

    • 하드웨어 상에서 큰 차이가 있다면 모르겠는데 소프트웨어 상의 개선 사항이라면 못해 줄 것도 없죠.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