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0 299

 
9to5Mac은 수요일(미국시각) iCloud 중국인 계정이 정부 소유 차이나 텔레콤으로 옮겨졌다고 전했다. 이는 중국 정부가 아주 민감한 정보에 액세스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 큰 염려를 자아내고 있다.

애플은 공식적으로 iCloud 중국인 계정이 정부 소유 차이나 텔레콤으로 옮겨졌다고 확인해 주었다. 이같은 계정 이동은 위챗 포스팅을 통해 행해졌고, 애플은 중국 전체에 더 빠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방식으로 행해진 것이라고 말했다.

원래 이 계정 서버는 암호 키를 보유하고 있는 애플이 갖고 있었다. 애플은 이같은 이동이 중국 법을 준수하기 위한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리고 iCloud 중국인 계정은 귀저우 클라우드 빅 데이터(GCBD)가 운영하는 서버로 이동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버 이동은 올 2월 실행되었고 애플은 암호 키를 GCBD에 넘겨 주었다. 이는 중국 정부의 요청에 따라 데이터에 액세스할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그러나 차이나 텔레콤으로 서버 이동은 이 통신사가 중국 정부 소유이기 때문에 더 직접적인 데이터 액세스가 가능해진다.

이같은 서버 이동은 암네스티 인터내셔널을 포함한 인권운동단체들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다. 그리고 중국 웨이보 사용자들도 최근 이동에 대해 더 심화된 염려를 표명하고 있다.

소스: 9to5Mac

1 289

 
9to5Mac은 월요일(미국시각) 애플이 세계 이모지 데이를 기념해 자사 리더십 사이트를 미모지(Memoji)로 개편했다고 전했다.

애플은 올해 추후 iOS에서 제공할 70개의 새로운 이모지 인물을 공개한 후 오늘 이 회사는 자사 리더십 사이트를 새로운 미모지 아바타로 개편했다.

위 이미지에서 보는 것처럼 애플 리더십 사이트에 올라온 모든 임원 리스트는 이제 미모지 얼굴 디자인을 제공하는데, 이는 팀 쿡, 조니 아이브 그리고 필 실러가 포함되었다. 아마도 이 리스트 중 최고의 미모지 아바타는 필 실러일 것이다.

미모지는 iOS 12에 도입된 새로운 기능으로 사용자가 직접 커스텀화가 가능한 애니모지를 만들 수 있다. 이 기능에는 안경, 수염, 피부, 헤어 스타일 등의 특징이 포함된다. 애플의 개편된 리더십 페이지는 내일 세계 이모지 데이를 위한 것이고 빠르면 수요일 정상으로 복귀될 예정이다.

소스: 9to5Mac

0 292

 
9to5Mac은 토요일(미국시각) 애플이 Apple.com의 개편으로 월드컵 결승전을 축하하고 있다고 전했다. 애플은 축구 테마 비디오와 함께 결승전 해당국인 프랑스와 크로아티아 사이트를 모두 개편했다.

프랑스 애플 뉴스 매체 iPhoneAddict는 프랑스의 애플 홈페이지는 축구공과 프랑스 국기가 떠오르는 3초 분량의 짧은 비디오를 재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비디오 재생이 끝나면 보퉁 애플 홈페이지로 돌아간다.

크로아티아 애 플 홈페이지도 비숫한 개편이 이뤄졌지만 국기 대신에 불과 하트 이모지 및 축구공이 사이트 전체에 떠오르는 것을 볼 수 있다.

애플은 홈페이지 개편을 자주 하는 편은 아니지만 이 회사는 일요일(미국시각) 있을 예정인 월드컵 경승전에 대해 흥분하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 과거에 애 플 홈페이지는 스티브 잡스의 사암과 글로벌 접근성 인식 데이 등 특별한 때에 개편되곤 했다.

소스: 9to5Mac

0 231

 
Patently Apple은 토요일(미국시각) 애플이 ‘메시지 내 애플페이’ 기능을 홍보하는 4개 광고를 론칭했다고 전했다. 이 굉고들은 어떻게 새로운 서비스를 쉽게 사용할 수 있는지 보여주고 있다.

“Apple Pay — Just text them the money — Rent”, “Apple Pay — Just text them the money — Lost Shirt”, “Apple Pay — Just text them the money — Wedding”, “Apple Pay — Just text them the money — Hungry” 같은 제목의 이 광고들은 친구, 딸 혹은 아들, 부인 혹은 남편을 위해 어떻게 하루를 낭비하지 않아도 되는지 보여두고 있다.

소스: Patently Apple

0 216

이미지 크레딧: ITcle
 
테크크런치는 수요일(미국시각) 미국정부가 ZTE와 수출금지 명령을 철회할 계약을 체결햇다고 전했다. 이 계약이 완결되면 ZTE가 미국 회사들로부터 수입하는 부품들을 금지한 행정 명령은 철회된다.

상무부의 성명에 따르면, ZTE가 4억 달러의 보증금 지불을 완료하면 상무부 산하 산업안보청(BIS)이 금지 명령을 철회 한다.

상무부는 “ZTE 합의가 이 같은 건에서 부처가 부과한 가장 엄격한 형벌과 가장 엄격한 규제 체제를 대표한다. 이는 미래의 나쁜 행위자들을 억제하고 우리 부서가 미국을 해할 수 있는 자들로부터 미국을 보호할 수 있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미국의 많은 국회의원들은 여전히 이 협상의 영향에 대해 우려하고 있고, 지난주 양당 상원의원 그룹은 ZTE에 부과된 처벌의 일부를 되돌리게 하는 법안을 상정했다.

미국 회사의 ZTE에 대한 수출 금지 명령은 ZTE가 미 법무부와 합의한 사항을 어겼기 때문에 취해진 조치이다. ZTE는 미국 회사의 기술이 포함된 제품을 이란과 북한에 판매하지 않겠다고 합의한 것을 지키지 않았다.

따라서 이 금지 조치는 퀄컴을 포함한 여러 ZTE의 주요 공급업체에 대한 액세스를 차단했고, 결과적으로 30억 달러의 손실을 입을 것으로 알려질 분만 아니라 이 회사에 대한 “사형선고”로 묘사될 정도로 심각했다.

그러나 ZTE는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전쟁에서 곧바로 볼모가 되었고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5월 ZTE가 최소 13억 달러의 벌금을 물고 고위 임원과 이사회를 교체할 경우 미국 업체들로부터 계속 구매할 수 있다고 말했다. ZTE는 지난주 새 경영진을 임명했고 새로운 CEO 시 지양은 더 강력한 준수 절차를 약속했다.

소스: 테크크런치

0 224

 
퓨리서치는 수요일(미국시각) UN의 최신 데이터를 통해 중국, 인도, 미국 등 7개국 인구가 전세계 인구(76.3억명)의 절반을 넘는다고 전했다. 그 7개국은 중국, 인도, 미국, 인도네시아, 브라질, 파키스탄, 나이제리아이다.

세계 최대 인구를 가진 중국과 인도는 각각 14.2억명과 13.5억명의 인구를 갖고 있고 다른 5개국을 합하면 총 39.7억명이다. 그리고 세계 나머지 국가의 인구는 총 36.6억명이다.

나이제리아를 제외한 6개 국가의 인구성장률은 세계의 나머지 국가보다 더 높다. 그리고 이 6개국의 인구를 합하면 전체 셰계 인구의 49.4%가 되고, 나이제리아를 넣으면 52%가 된다.

한편 1950년부터 2010년까지 세계 인구는 3배 성장했지만 미국의 인구는 2배 성장했다. 그러나 향후 수십년 간 인구 성장은 크게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인구는 세계와 미국 모두 가장 연령대가 높은 그룹으로 이동하게 될 것이다.

금 세기 동안 UN은 최소 100세까지 사는 사람들의 수가 15만명에서 2000년대 말 2100만명으로 무려 140배 증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소스: 퓨리서치

0 178

 
9to5Mac은 수요일(미국시각) 특허 트롤 SMTM,이”운전 중 방해금지” 기능으로 미 연방법원 샌프란시스코 지원에 애플을 제소했다고 전했다. 애플은 이 기능을 iOS 11과 함께 소개했다.

‘모바일 기기 비활성화 및 활성화 모드 확인’이라는 제목의 이 특허는 2013년에 출원해 2015년 취득했다. Patently Apple에 따르면 SMTM은 이 특허를 창안자 닉 보비스로부터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특허는 부주의 운전이 알콜의 영향력 아래 운전하는 것처럼 위험하다는 것을 지적하고 있다. 이 특허 창안자 보바스는 충돌사고와 연관된 운전자들을 보면서 운전 중 모바일폰을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는 아이디어를 얻었다.

소스: 9to5Mac

0 326

 
Cult of Mac은 수요일(미국시각) 순식간에 들고 튀는 절도범들이 복수의 애플스토어에서 고액의 맥북과 iPhone X을 훔쳐갔다고 전했다.

지난 토요일에는 캘리포니아 소재 애플스토어에서, 지난 금요일에는 뉴욕 애플스토어에서 유사한 범행이 있었다. 두 범행은 아주 유사하지만 두번째 범행이 첫번째 범행에 고무되었을 가능성도 있다.

지난 토요일 캘리포니아 프레즈노 애플스토어에서 있었던 범행은 감시 카메라에 생생하게 포착되었는데, 2명의 범인이 순식간에 최소 8대의 맥북을 들고 달아났다. 13인치 맥북 프로의 시작가격이 $1299인 것을 감안하면 이들은 $10000 이상 물품을 훔친 것이다.

지난 금요일 뉴욕 애플스토어에서는 모자가 달린 셔츠를 입은 5명 그룹이 21대의 iPhone 8과 iPhone X을 훔쳐 달아났다. 이는 약 $19000 상당의 물품이 도난당한 것이다.

문제는 현재까지 이들의 신원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애플스토어는 고가의 컴퓨터와 iPhone이 진열 데스크에 그대로 놓여 있어서 절도범들에게 유혹거리가 되고 있다.

소스: Cult of Mac

0 374
Digital Iphone Apple Desk Mobile Smartphone Phone

 
폰아레나는 일요일(미국시각) 시카고대학과 국립경제연구소의 경제학자들이 공개한 보고서를 인용해 애플 iPhone 혹은 iPad의 소유가 미국에서 부의 척도로 여겨지고 있다고 전했다.

일반적인 견해에 때르면 고급 자동차, 명품 옷, 어마어마한 저택을 소유하는 것이 부의 척도가 될 수 있다. 그러나 2016년 조사 결과 데이터에 의하면 iPhone 혹은 iPad 소유가 다른 사람들보다 더 높은 소득군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학자들은 iPhone을 소유한 사람들의 약 70%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소득이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데이터는 2016년에 기반 것이기 때분에 2017년 11월에 출시된 시작가격이 $999인 애플 iPhone X는 이 조사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 2016년 데이터는 iPhone 외에 애플 iPad 소유자(66.9%)와 안드로이드 폰 소유자(59.5%)가 고소득층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을 지적한다. 그리고 버라이즌 통신사를 선택한 사람들(61%)도 더 고소득층이라고 말한다.

흥미있는 것은 모바일 기술이 보편화되기 이전인 2004년에 고소득을 나타내는 최상위 브랜드는 Land O’Lakes 버터(59.2%)였고 그 다음은 키코만 간장(58.9%)이었다. 1992년에는 Grey Poupon 겨자(62.2%)와 코닥 필름(61.6%)이었다.

소스: 폰아레나

0 206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금요일(미국시각) 앱 분석기관 앱 애니의 최신 데이터를 인용해 애플 사용자가 안드로이드의 계속적 성장에도 불구하고 앱 구매에 안드로이드 사용자보다 2배의 돈을 소비한다고 전했다.

안드로이드는 더 명확한 지침, 더 많은 문서 그리고 디자인 면에서 더 많은 유연성을 제공하고 있다. 이에 더해 안드로아드 기기는 2017년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에서 85% 이상을 차지한 반면에 iOS는 14%를 기록해 큰 차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iOS는 싱글 플랫폼에서 더 적은 파편화 뿐만 아니라 개발자가 많은 돈을 벌 수 있게 해준다. 이는 iOS 사용자가 안드로이드 사용자보다 인-앱 및 앱스토어에서 더 많은 구매를 시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Statista가 보여주고 있는 위 차트는 안드로이드가 글로벌 시장에서 훨씬 더 많은 앱 다운로드 수를 기록하고 있지만 돈 소비 점유율은 거의 같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년 동안 안드로이드 사용자는 애플 사용자보다 더 많은 앱을 다운로드했지만 돈 소비는 단지 절반에 불과했다.

소스: 야후 파이낸스

0 230

이미지 크레딧: REUTERS/Stoyan Nenov
 
로이터는 토요일(불가리아시각) 중국 총리 리커창이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16+1 중앙 및 동유럽 지도자 서밋에서 중국이 “외국 제품들에 시장을 크게 개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는 미국이 중국으로부터 수입되는 물품들에 대해 340억 달러 규모의 관세 부과 시행이 시작된 지 하루만에 나온 메시지이다. 그는 중국이 세계 경제 성장에 필요한 자유 무역을 옹호하는 취지로 외국 제품들에 시장을 더 크게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중국시장에 수입품의 관세를 더 낮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제개혁이 중국의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이고 이의 근본적인 기조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중암 및 동유럽 지도자에게 비즈니스 유대와 투자를 늘릴 것이라고 약속했다.

소스: 로이터

0 343

 
The Verge는 토요일(미국시각) 워싱턴 포스트를 인용해 트위터가 지난 2개월 동안 자사 플랫폼 내 악성 활동에 대한 단속 끝에 7000만 계정을 정지시켰다고 전했다.

이같은 계정 정지율은 트위터가 작년 10월 발표한 것의 두배가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는 악의적인 사용자를 포함해 나쁜 의도로 트위터를 이용하는 사용자들을 단속하는 데 거의 아무런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고 수년간 큰 비난을 받았다.

러시아의 가짜 정보 캠페인의 범위가 드러남에 따라 페이스북과 함께 트위터는 트롤과 스팸을 막기 위한 대책을 세우라는 대중의 압력에 직면해 있다.

지난 달 블로그 포스트에서 트위터는 자사의 안전 정책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자사의 시스템이 일주일에 990만개 이상의 스팸 가능성이 있거나 자동화된 계정을 발견하고 이에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경영진은 정지된 계정의 다수가 거의 트윗을 포스팅하지지 않았기 때문에 회사의 활동사용자수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워싱턴 포스트는 이번 집행 변경으로 인해 2분기 사용자수가 감소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트위터 대변인은 The Verge에 보낸 성명에서 올해 “계속적인 정보 품질 노력”으로 인해 월사용자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앞으로도 계속 사용자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을 지적했다고 말했다.

소스: The Verge

0 399

 
9to5Mac은 금요일(미국시각) 디지털 뮤직 뉴스를 인용해 메이저 뮤직 배급업체가 애플뮤직이 이제 미국 유료 구독자수에서 Spotify를 제쳤다고 전했다.

두 서비스 모두 미국 내 유료 구독자가 2000만명이 넘지만 애플이 Spotify보다 약간 더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올 2월 뮤직 업계는 애플뮤직이 올 여름 미국 구독자수에서 Spotify를 제칠 것이라고 예측했는데 이 예측이 실현된 것이다.

이 소식은 또한 월 스트리트 저널이 애플뮤직이 아주 더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고 보도한 것과 일치하는 것이다. 저널은 애플뮤직이 올해가 가기 전에 Spotify를 능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전세계적으로 Spotify는 7000만명 유료 구독자로 4500만명의 애플뮤직보다 크게 앞서 있다. 그리고 Spotify는 9000만명의 무료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반면에 애플뮤직은 500만-1000만명의 시험 기간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소스: 9to5Mac

0 254

 
9to5Mac은 금요일(미국시각) 애플이 월드컵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축구를 테마로 한 3개의 ‘Shot on iPhone’ 비디오를 공개했다고 전했다.

첫 비디오는 ‘호주의 심장’으로 불리는 것으로 그들의 문화 유산을 지키기 위해 축구를 사용하는 호주 원주민 소녀들이 등장한다. ‘축구의 Wa'”로 불리는 두번째 비디오는 축구 경기를 통해 커뮤니티와 연결하는 승려 그룹이 등장한다.

마지막은 ‘벨렝가스 아일랜드 컵 2018’로 불리는 비디오로 상대 경기장에서 경기하는 것을 거부하는 두 팀이 벨렝가스 아일랜드에서 경기하는 것으로 합의하게 되는 내용이다.

애플은 Siri 지원 추가, 애플뉴스에 집중적인 보도의 큐레이팅 등 최근 FIFA 월드컵에 큰 공을 들이고 있다.

소스: 9to5Mac

0 333

이미지 크레딧: Fudzilla
 
로이터는 목요일(미국시각) 마이크론이 중국 법원의 예비 판금 판결로 인해 자사 매출의 1%만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마이크론은 더 큰 타격에 대한 시장의 염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오늘 이같이 발표했다.

마이크론 주식은 화요일 중국 수입금지 보도 이후 5.5% 하라했으나 오늘 장개시 전 3.8% 상승했다. 이 회사는 또한 경쟁사 인 UMC와 후지앙 진화 IC가 고소한 후 회사의 2개 부문이 중국에서 잠정적으로 메모리 칩과 SSD의 판매 금지를 당했다고 최초로 성명에서 확인해 주었다.

이 소송은 마이크론이 작년 12월 중국 정부가 후원하는 후지앙과 UMC에 대해 캘리포니아의 법원에 영업기밀 및 기타 부정에 대한 부당행위를 근거로 제소했다.

푸저우 법원의 판결은 지적재산권을 포함한 광범위한 문제에 대해 워싱턴과 중국 간의 무역 긴장 중에 일어난 것이다. 미국은 7월 6일 중국에 340억 달러 상당의 상품에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중국은 “Made in China 2025” 전략의 일부로 자체 반도체 산업을 세우고 외국업체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노력해 왔다. 중국정부가 후원하는 몇몇 기업들은 수십억 달러의 연구비를 쏟아 부었고 칩 특허를 보유한 회사를 인수하기도 했다.

에버코어 ISI 분석가 C.J. 뮤즈는 “반도체가 트럼프 행정부와 중국 간의 협상에서 주요 의제로 이동할 것이 확실해 보인다”고 말했다. “단기적으로 이는 미국 칩 제조업체보다 미국 외 칩 제조업체를 선호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마이크론은 푸저우 법원에 재심의를 요청하거나 판결을 유예할 것을 요구하는 한편 판결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론의 법률고문 조엘 포펜은 “푸저우 법원은 마이크론에게 방어할 기회를 주기도 않고 예비판결을 내렸다”라고 말했다. 이 미국 칩 제조업체는 수천개의 메모리 칩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고 다양한 전자 기기에서 발견되는 NAND 및 DRAM 칩의 세계 최대 공급업체 중 하나이다.

소스: 로이터

0 215

 
Axios는 목요일(미국시각) 국경없는 기자들이 공개한 2018년 세계언론자유지수를 인용해 노르웨이가 1위, 한국은 43위 그리고 북한은 최하위인 180위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미국은 180개 국가 중 45위를 기록했는데, 언론자유 전문가들은 언론을 “가짜 뉴스” 혹은 “국민의 적”으로 몰고 자신의 세금보고 정보를 공개하지 않는 것 같은 지난 2년 동안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과 위협을 인용했다.

그러나 미국은 아직 언론자유에 있어서 세계적으로 나은 편에 속하는 국가들 중 하나로 간주된다. 이는 미국 헌법과 독립적인 사법체제 아래 기자들이 강력한 법적 보호를 받기 때문이다.

2018년 세계언론자유지수에 따르면 노르웨이, 스웨덴, 핀란드, 네델란드, 스위스는 상위 5위에 들었고, 언론이 억압적인 정권 하에 있는 국가들은 북한, 중국, 사우디 아라비아, 수단, 소말리아, 이란 등이다.

미국과 비슷한 언론자유가 있는 국가들은 영국, 타이완, 한국, 루마니아, 이탈리아, 보츠와나, 세네갈 등이다.

소스: Axios

0 197

이미지 크레딧: ITcle
 
The Verge는 화요일(미국시각) 미국이 ZTE에 대한 금지 조치를 잠정적으로 풀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미국 상무부는 일시적으로 거의 3개월 전에 회사 운영을 중단한 ZTE에 대한 금지 조치의 일부를 해제했다.

미국은 ZTE가 10억 달러의 벌금을 지불 한 후 이미 설치된 장비 및 소비자 기기의 대부분을 계속 지원할 권한을 부여했다. 이는 크게 ZTE로 하여금 휴대폰 및 기타 제품에 보안 패치를 제공하기 위해 계속 인프라를 가동하고 운영하도록 고안된 것이다.

그러나 완화된 제한은 일시적이며 8월 1일까지 지속된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ZTE는 미국 정부와 체결한 협정을 전면 준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ZTE는 처음에 이란과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제재를 위반해 부과된 벌금을 물지 않았기 때문에 올 4월 무역 금지 명령을 받았다.

ZTE는 2개월 전에 무역 금지 명령을 받아 더 이상 비즈니스 운영 및 제품 판매에 필요한 부품 및 소프트웨어를 조달받을 수 없었기 때문에 회사는 휴면 상태에 빠져 있었다.

그러나 이번 상무부의 명령은 ZTE가 적어도 부분적으로 운영을 재개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것이지지만, 신제품의 출시가 아닌 고객의 유지 보수 및 이익만을 고려한 좁은 목표인 것으로 보인다. 전반적으로 무역 금지 조치는 여전히 시행 중에 있다.

이같은 일의 어느 것도 일어나지 않거나 혹은 모두가 계획했던 것과 약간 다르게 갈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다. 상원은 지난 달 ZTE에 대한 금지 조치를 원상태로 돌리기로 압도적으로 표결했다. 그 법안은 여전히 ZTE를 처벌하기에 부족해, 하원 법안과 공조를 통해서 이를 더 큰 틀의 법으로 완성해야 한다.

만일 금지 조치가 남아 있으면 이 협상은 무효가 되고, 만일 금지 조치가 풀어지면 ZTE는 여름 말까지 비즈니스를 전면 재가동할 수 있는 것처럼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ZTE가 사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하는 협상에 개인적으로 참여하기로 결정했고 미국이 그렇게 하도록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공화당 의원 및 민주당 의원은 ZTE 및 화웨이와 같은 다른 중국 통신사를 잠재적인 안보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다.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실제로 ZTE와 화웨이를 지목하면서 “국가 안보 위험”을 제기하는 회사의 장비 구입을 제한하는 품목까지 고려하고 있다.

소스: The Verge

0 622

 
닛케이 아시안 리뷰는 수요일(일본시각)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중국의 새로운 모바일 결제 규칙으로 타격을 입게 되었다고 전했다.

중국에서 알리바바 및 다른 모바일 결제 서비스 제공업체는 사용자가 민간 기관이 아닌 중앙 은행에 예치한 모든 선불 자금을 정부가 요구할 때 상당한 이자 수익을 잃게 된다.

중국인민은행은 2019년까지 해당 고객 자금의 100%를 지정된 계정에 두어야 한다고 지시했다. 현재 절반 정도만 실시 중이지만 그 비율은 이달부터 점진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알리페이 사업자 알리바바와 위챗페이 제공업체 텐센트는 중국시장의 두 주요 업체로 사용자에게 자신의 잔액에 대한 이자를 지불할 필요가 없다. 대신에 그들은 스스로 이익을 취한다.

시장 추정치에 따르면 이 돈으로 얻은 이자는 약 1.5%가 된다. 고객 자금 보유고를 약 5천억 위안(753억 달러)으로 계산하면 연간 이자 소득이 75억 위안이 되고 이는 2019년부터 사실상 사라질 것이다.

중국인민은행은 일상적인 모바일 결제를 억제할 뿐만 아니라 사용자 자금을 이용하는 금융 상품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이 중앙은행은 위험을 억제하기 위해 스마트폰 기반 금융 서비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은행들이 모바일 결제 업체의 고객 자금을 대출 자금의 원천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일부 사람들은 이같은 조치가 시진핑 주석의 디레버리징 캠페인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시 주석은 이 과정에 중국인민은행을 개입시켜 규칙이 없는 대출을 길들일 목표를 세우고 있는 것이다.

소스: 닛케이 아시안 리뷰

0 148

이미지 크레딧: Wikipedia
 
로이터는 화요일(미국시각) 트럼프 행정부가 안보 염려 때문에 차이나 모바일의 미국 시장 진출을 막고, FCC가 2011년 제출한 사업허가서 신청을 거부할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미 상무부 소속 국가정보통신청(NTIA) 부청장은 “중국 차이나 모바일과 중요한 약정 이후 미국의 법 집행 및 국가 안보 이익에 대한 위험 증가에 대한 우려는 해결되지 않았다”고 성명에서 밝혔다.

차이나 모바일은 8.99억명의 가입자를 가진 세계 최대 통신사이다. 이 회사는 이런 트럼프 행정부의 방침에 대해 논평을 내놓지 않았으나 중국 외무부 대변인은 “미국 당국이 냉전시대 사고와 제로 섬 게임을 포기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항상 자국 기업들에 시장 규칙에 따라 운영하고 국가의 법을 존중해야 할 것을 장려한다면서 미국 기업들이 중국 기업에 “부당한 압력”을 가하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행정부가 차이나 모바일을 차단하는 움직임은 양국 간의 무역 마찰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나왔다. 미국은 7월 6일 중국으로부터 수입되는 340억 달러 상당의 제품에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며, 중국은 자체 관세 부과로 대응할 것으로 예상된다.

차이나 모바일은 중국 관영 회사로 작년 12월 현재 중국정부가 약 73%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차이나 모바일의 주식은 오늘 소식이 나간 후 2% 하락했다. 그러나 싱가폴 소재 다이와 증권 분석가 라마크리쉬나 마루바다는 차이나 모바일의 대부분 매출이 내수시장에서 창출되기 때문에 이번 결정이 자사 비즈니스에 미치는 영향은 “아주 미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NTIA의 권고안에 따르면 이 평가는 “크게 차이나 모바일의 규모와 기술 및 재원을 포함한 미국을 겨냥한 중국의 정보 활동 및 경제 스파이 활동 기록에 의존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권고안은 “중국 정부가 착취, 영향력 및 통제권을 행사할 수 있다”면서 “현 국가 안보 환경에서 국가 안보와 법 집행의 위험이 상당하고 용납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미국 상원 의원과 정보 책임자들은 지난 2월 중국이 통신사와 같은 수단을 통해 민감한 미국 기술과 지적 재산에 접근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소스: 로이터

0 168

이미지 크레딧: Pixabay
 
로이터는 월요일(미국시각) 워싱턴포스트를 인용해 증권거래위원회, FTC, FBI를 포함한 3개 미 연방 기관들이 페이스북의 사용자 데이터 훼손에 대한 조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로이터에게 “우리는 미국, 영국 그 외 국가들의 관계자들에게 협조하고 있다. 공개 증언 및 질문에 대한 답변을 제공하고 있고 그들의 조사가 계속되는 동안 협조를 계속할 것이라고 약속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이 캠브리지 애널리티카와 정보를 공유한 것은 이미 공개적으로 보도되었는데, 조사는 페이스북의 진술이 기본 사실과 일치하는지 여부와 페이스북이 이 문제에 대해 일반과 투자자에게 충분히 완전하고 시의적절하게 공개했는지 여부에 관한 것이다.

여러 나라의 규제기관과 당국은 페이스북이 캠브리지 애널리티카와 공유한 약 8700만명의 사용자 데이터를 제대로 보호하지 못했기 때문에 페이스북에 대한 조사를 확대하고 있다.

소스: 로이터

아이티클에 팔로우 하세요.

free banners

RANDOM POSTS

0 196
이미지 크레딧: The Verge   The verge는 목요일(미국시각) Comcast가 21세기 폭스 자산 인수를 포기함에 따라 디즈니가 최종 인수자가 되었다고 전했다. Comcast는 폭스 자산 인수를 포기하는 대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