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0 250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자동차용 ‘256GB(기가바이트) eUFS(embedded Universal Flash Storage)’를 선보이며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 확대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2017년 9월 자동차용 128GB eUFS를 세계 최초로 양산한 데 이어, 업계 유일하게 256GB eUFS를 글로벌 자동차 및 전장 업체에 공급하며 차세대 자동차 메모리 시장을 선점할 것으로 전망된다.

자동차용 eUFS는 고급 세단, 스포츠카 등 고스펙 차량의 차세대 첨단운전보조시스템(ADAS)과 인포테인먼트, 대시보드 시스템에 들어가는 메모리 제품이다.

자동차용 메모리의 경우 주행 중 발생하는 열로 인해 내열성이 중요한데, 이번에 출시된 ‘256GB eUFS’는 보증구간을 -40℃에서 105℃까지 크게 확장했다. 기존 eMMC 5.0(embedded Multi Media Card)의 경우 저장모드는 -40℃에서 85℃까지, 구동모드는 -25℃에서 85℃까지 보증한다.

특히, 105℃ 또는 설정된 온도 이상이 될 경우, 온도감지 센서가 호스트 AP(Application Processor)에 신호를 전달, 온도를 저하시킬 수 있게 하는 솔루션을 제공해 자동차 시스템의 안정성을 높였다.

이번 자동차용 ‘256GB eUFS’는 기존 ‘JEDEC UFS 2.1’ 규격에서 최고 수준 성능인 연속 읽기속도 850MB/s, 임의 읽기속도 45,000 IOPS(Input/Output Operations Per Second)를 구현했으며, 일정기간이 지난 데이터를 새로운 셀(Cell)에 옮기는 ‘데이터 리프레시(Data Refresh)’ 기술을 적용해 처리속도 향상과 동시에 시스템 안정성을 확보했다.

삼성전자가 독자 개발해 특허 출원한 ‘온도감지(Temperature Notification)’ 기술과 ‘데이터 리프레시(Data Refresh)’ 기술은 2018년 1월, 반도체 분야의 국제표준화기구(JEDEC)에서 차세대 규격 ‘JEDEC UFS v3.0’ 으로 채택하여 자동차용 메모리 시장을 지속 선도하게 되었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마케팅팀 한경환 상무는 “업계 최초로 자동차용 고온 특성을 높여 보증함으로써 자동차가 극한의 상황에서도 안정적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강력한 솔루션을 제공하게 됐다”며, “향후 고급 세단, 스포츠카 등 고스펙 자동차용 메모리 시장 선점에 이어 일반 브랜드 자동차 시장까지 사업 영역을 지속 확대해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 성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자동차 고객 및 전장 고객들과의 다양한 기술 협력을 더욱 강화하여 업계 최대의 eUFS 라인업을 지속 확대, 프리미엄 자동차 메모리 시장을 선점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소스: 삼성 뉴스룸

0 228

 
테크크런치는 수요일(미국시각) 일론 머스크의 자율주행 전략이 여전히 라이더(LiDAR)를 포함시키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머스크의 자율주행 비전이 테슬라 경쟁업체들과 근본적으로 다른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그는 라이더가 포함되지 않은 일련의 센서로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하다고 보지만 전문가들과 심지어 전 테슬라 직원들조차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

그는 “우리가 어떤 환경과 어떤 상황에서도 주행할 수 있기 위해 수동 광학 이미지 인식을 극히 훌륭하게 해결해야 합니다”라고 오늘 분기 어닝 콜에서 말했다. 사람들은 능동 광학 이미지 인식을 가짐으로써 문제를 잘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그것은 라이더라고 말했다.

그러나 머스크는 라이더가 “비싸고 못생기고 불필요하다”면서 자신은 테슬라 오토파일럿 디자인에 이를 포함시키는 것을 분명하게 반대했다. 그러나 이 분야에서 자신의 주장이 100% 옳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고 여운을 남겼다. 그는 “아마도 내가 틀릴 수도 있어요. 그럴 경우 나는 바보처럼 보일 거에요. 그러나 내가 바보가 아니라는 걸 확신하고 있죠”라고 말했다.

머스크의 주장 중 가장 강력한 부분은 현존하는 최고의 운전자 역시 라이더 어레이를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인간운전자가 운전할 때 표준의 수동 광학 센싱에 주로 의존한다는 것이다.

소스: 테크크런치

0 326

 
Cult of Mac은 수요일(미국시각) 애플의 하드웨어 부문 채용 급증이 ‘무언가 큰 것이 나올 것’을 암시한다고 전했다. 얼마 전 ITcle은 이미 최근 애플의 디자인 부문 채용이 급증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작년 9월부터 지난주까지 애플의 하드웨어 엔지니어랑 모집은 80% 증가해 665명에서 지난주 1198명으로 급증했다. 애플이 정확하게 무엇을 준비하고 있는지는 현재 추축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데, 애플워치의 기능성 확장도 애플의 우선순위에 속한다. 그리고 AR과 VR 프로젝트 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차 프로젝트와 맥 라인업을 위한 것일 수 있다.

ThinkNum이 제일 먼저 포착한 애플 하드웨어 엔지니어 모집은 아날로그 레이아웃 디자이너, 고급재료공학(전해물 개발), 3D 인식/컴퓨터 비전 알고리즘 엔지니어, 센서 디자인 엔지니어, 모션 센싱 하드웨어 엔지니어, 자기학 심지어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공학자 등이 포함되었다.

그 외에 수백개의 다른 직종이 모집 대상인데 애플이 무슨 그림을 그리고 있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아마도 애플 내부에 몇 사람만 알 것이다. 지금 애플은 엄청난 액수의 역외 보관 현금을 미국으로 들여오고 있어 이같은 인재 채용은 재정적으로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다.

소스: Cult of Mac

0 225

 
Engadget은 수요일(미국시각) 인텔 올-인-원 Xeon 칩이 자동차 연결성을 가속화 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인텔 Xeon 칩은 주로 서버 혹은 워크스테이션 용으로 디자인되고, 커넥티드 카와 VPN과 스트리밍 비디오 같은 현대 인터넷 용으로는 이상적인 제품이 아니었다.

그러나 인텔이 새로 출시한 Xeon D-2100 SoC는 바로 이런 목적으로 디자인되었다. 이는 최대 18코어를 제공하고 10Gbps 이더넷 포트에 연결할 수 있지만 단지 60W에서 100W의 전력만 소모한다.

인텔은 이 칩의 가격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아마도 가정에서 사용하기에는 벅찬 가격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칩은 사용자로 하여금 차 내에서 새로운 스트리밍 TV 쇼를 보면서 다른 일을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소스: Engadget

0 190

 
Electrek은 수요일(미국시각) 테슬라가 다음달까지 모델 3의 주당 생산량을 2500대로 끌어 올릴 것이라고 전했다.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는 자사가 올해 1분기 말까지 모델 3의 생산량을 주당 2500대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2분기 말까지 주당 5000대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2017년 마지막 며칠 동안에 주당 1000대 생산 발표에서 크게 향상된 것이다. 그리고 테슬라는 최근 모델 3의 주문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모델 3의 총주문은 50만대에 육박하고 있다.

소스: Electrek

0 229

이미지 크레딧: Flickr
 
Electrek은 수요일(미국시각) 테슬라가 2017년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4분기에 기록적인 34억 달러 매출과 주당순손실 $4.01을 기록했다. 월 스트릿은 32억 달러 매출과 $3.19 주당순손실을 예상했고 따라서 매출은 예상을 상회했으나 주당순손실은 하회했다.

테슬라의 2017년 총매출은 118억 달러이고, 이는 1년 전 70억 달러에서 크게 증가한 것이다. 테슬라 주식은 오늘 장 마감 후 1.3% 상승해 $349.51에 거래되고 있다. 테슬라 주식은 작년에 46% 상승했고, 올해 들어 10% 가까이 올라 현재 시가총액이 약 570억 달러로 587억 달러의 GM과 비슷한 수준이다.

소스: Electrek

0 189

 
Engadget은 수요일(미국시각) 구글이 네스트와 자사 하드웨어 팀을 하나의 그룹으로 만들었다고 전했다. 구글은 2014년 홈 자동화 회사 네스트를 32억 달러에 인수했다. 이제 구글은 네스와 자사 하드웨어 팀을 합쳐 한 그룹으로 만들었다.

따라서 홈 스마트스피커를 구동하는 구글 AI는 이제 네스트 하드웨어에 더 쉽게 통합될 수 있게 되었다. 구글 하드웨어 책임자 릭 오스텔로는 CNET과 인터뷰에서 “기계학습과 AI에 대한 구글은 모든 투자는 이제 아주 분명하게 네스트 제품들에 혜택을 줄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따라서 네스트 제품은 구글의 기계학습과 AI 기술이 더 깊이 융합되어 더 스마트하게 될 것이다. 이 두 팀은 한 그룹으로서 스마트홈을 위한 새로운 서비스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만들 것이다.

소스: Engadget

0 269

 
Electrek은 수요일(미국시각) 현대차가 이달 제네바에서 공개될 최대 주행거리 292마일의 완전 전기 ‘코나 SUV’의 티징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현대차는 이 차량이 자사 최초 완전 전기차 컴팩트 SUV로 올 여름 시장에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차량은 최대 470km(292마일) 주행거리와 다양한 연결성 기능과 능동 안전 및 운전보조 기술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이는 ‘코나 SUV’의 두 옵션 중 장거리 모델에 대한 주행거리 사양이다. 저사양 모델의 주행거리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소스: Electrek

0 165

이미지 크레딧: Flickr
 
로이터는 수요일(미국시각) 우버와 얀덱스가 러시아와 주변 국가들의 승차호출 비즈니스 합병을 종결했다고 전했다. 우버와 “러시아의 구글”로 불리는 얀덱스는 작년에 러시아,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벨라루스, 그루지야, 카자흐스탄의 127개 도시의 영업을 합병하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샌프란시스코 소재 우버는 2.25억 달러를 얀덱스는 1억 달러의 현금을 각각 투자하기로 했다. 새 합작회사는 회사 가치가 38억 달러 이상이 된다고 얀덱스는 말했다.

소스: 로이터

0 230

 
SpaceX CEO 일론 머스크는 화요일(미국시각) 늦은 밤에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오늘 발사한 자사 팔콘 헤비 로켓이 3단계 점화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 로켓이 앞으로 수개월 뒤 화성 궤도를 너머 소행성대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팔콘 헤비 로켓이 얼마나 강력한 지를 잘 보여주는 것이다. 한편 머스크의 테슬라 로드스터는 계속 지구 궤도를 돌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소스: 트위터/일론 머스크

0 365

 
슬래시기어는 화요일(미국시각) 오늘 발사된 SpaceX 팔콘 헤비 로켓의 1단계 중앙 부스터가 해상 드론 착륙에 실패한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양쪽에 부착된 2개의 1단계 부스터는 지상 착륙에 성공했고 무엇보다 테슬라 로드스터를 우주에 보내는 주 임무도 성공했다.

SpaceX CEO 일론 머스크는 이 중앙 부스터가 해상 드론 착륙에 성공했더라도 재사용 계획은 없었다고 확인해 주었다. 오늘 팔콘 헤비 로켓 발사는 SpaceX의 압도적인 성공으로 결과는 일부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훌륭했다.

머스크는 발사 전 실패할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리고 실패하더라도 이는 단지 테스트이기 때문에 실패라는 말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 발사에서 3개의 1단계 부스터는 모두 적절하게 분리되었고 2개의 측면 부스터는 정말 멋지게 지상에 착륙했다. 그러나 중앙 부스터는 한 동안 드론에 안전하게 착륙했는지 밝혀지지 않았지만 머스크에 의해 실패한 것이 확인되었다.

소스: 슬래시기어

0 324

 
SpaceX CEO 일론 머스크는 화요일(미국시각) 늦은 오후 우주에서 테슬라 로드스터에 탑승한 ‘스타맨’의 라이브 뷰 스트리밍을 유투브 채널에 올렸다.

이는 SpaceX가 오늘 팔콘 헤비 로켓을 통해 머스크가 소장했던 로드스터를 우주로 보냈고, ‘스타맨’으로 불리는 더미가 운전석에 탑승하면서 실시간으로 비디오를 중계하는 것이다.

소스: YouTube

2 711

 
SpaceX CEO 일론 머스크는 화요일(미국시각) 현존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팔콘 헤비 로켓 발사로 우주복을 입은 더미와 함께 자신의 테슬라 로드스터를 우주로 보내는데 성공했다.

머스크가 이전에 예고한 것처럼 이 로드스터는 데빗 보위의 “Life On Mars”를 우주에서 재생했다. 이는 머스크와 SpaceX의 엄청난 공훈이다.

소스: 트위터/일론 머스크

0 197

 
스냅은 화요일(미국시각) 2017년 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스냅의 4분기 매출은 2.85억 달러로 월 스트릿의 예상 2.53억 달러를 상회했다. 그리고 주당순손실도 월 스트릿의 $0.16보다 낮은 $0.13을 기록했다.

한편 일활동사용자(DAU)는 1.87억명으로 890만명이 증가했고, 이는 2016년 3분기 이후 가장 크게 증가한 것이다. 그리고 사용자당평균매출은 $1.53을 기록했다.

스냅 주식은 오늘 호실적으로 인해 장 마감 후 무려 24% 이상 급증했다.

소스: 트위터/Recode

0 253

 
SpaceX는 화요일(미국시각) 팔콘 헤비 로켓을 발사했고, 3개의 1단계 부스터 중 2개가 지상에 착륙하는데 성공했다. 중앙 부스터는 해상 드론에 착륙할 예정이나 아직 성공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이는 앞으로 화성 탐험에 길을 놓는 것으로 역사적인 사건이다.

CEO 일론 머스크는 이 팔콘 헤비 로켓이 발사 중 폭발할 수 있고, 이는 새로운 로켓의 테스트에서 가능한 것이라고 말했으나, 폭발 없이 1단계 부스터가 잘 분리되었고 2단계 부스터도 잘 작동되었다.

소스: SpaceX

0 171

 
9to5Mac은 화요일(미국시각) 월 스트릿 저널을 인용해 애플의 Shazam 인수가 유럽연합의 조사 착수로 인해 지연되고 있다고 전했다. 작년 12월 애플은 곡 인식 업체 Shazam의 인수를 발표했다.

그러나 유럽연합은 이 인수가 경쟁업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에 착수했다. 애플은 이 영국 소프트웨어 회사를 인수하는 동안 오스트리아 규제기관에 이 딜을 등록했다. 이제 오스트리아, 프랑스, 이탈리아, 스웨덴 그리고 다른 국가들이 유럽연합에게 애플의 Shazam 인수가 경쟁에 해를 끼치는지 조사할 것을 요구했다.

따라서 이 인수 계약은 유럽연합의 조사 결과에 따라 종결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 조사가 얼마나 시간을 끌지는 아직 미정이다.

소스: 9to5Mac

0 157

이미지 크레딧: Pixabay
 
로이터는 화요일(미국시각) 지역 정부를 인용한 신화 뉴스를 통해 애플이 중국 내 두번째 데이터 센터를 내몽골자치구에 세울 것이라고 전했다.

이 데이터 센터는 2020년에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고 중국 대륙의 iCloud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신화 뉴스는 말했다. 작년에 애플은 중국 최초로 귀저우 남부 지역에 데이터 센터를 세웠고 이는 애플이 중국의 엄격한 사이버보안법을 준수하기 위한 것이었다.

소스: 로이터

0 166

이미지 크레딧: SK 텔레콤
 
벤처빗은 화요일(미국시각) SK 텔레콤이 자율주행차 용 5G-V2X(vehicle-to-everything)를 시연했다고 전했다. SK 텔레콤은 2019년에 국내 공공 도로 상에서 커넥티드 자율주행차를 론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더 인상적인 것은 SK 텔레콤과 한국교통안전공단(KTSA)이 화성에 ‘자율주행차 파일럿 도시’를 세웠는데, 이는 삼성의 28GHz 5G 셀룰러 기술과 함께 3.875백만 평방 피트를 커버한다. SK 텔레콤은 최초로 2대의 차량에 5G 하드웨어를 장착했는데, 이는 5G, AI, 카메라, 3D HD 지도를 사용해 차량들의 움직임을 조화하여 주행하게 한다.

V2X 커뮤니케이션은 차량들로 각기 경로를 모니터링 하게 하고, 고속도로와 교차로와 학교 지역을 포함한 1.24마일 구간을 통과하는 동안 도로 안전 상황에 따라 변경하도록 한다.

기본적인 테스트는 고속도로에서 자동으로 가속하고 학교 지역에서는 감속하며 아이들이 길을 건널 때 즉시 멈추는 것을 포함했다. 이 차량들은 공사 지역에서는 다이내믹하게 우회했고 어떤 차량이 먼저 교차로를 통과할지 조정했으며, 여러 차량들이 관련된 모의 실험한 사고를 포함해 현재 교통 상황과 함께 3D 지도를 업데이트했다.

SK 텔레콤은 각 차량이 5G-V2X를 통해 초당 100회 이상 통신했고 나쁜 시계 상황에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상시 업데이트되는 지도에 의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소스: 벤처빗

0 217

이미지 크레딧: ITcle
 
로이터는 화요일(중국시각) 차이나 데일리를 인용해, 중국 국가개발개혁위원회(NDRC)가 삼성전자와 칩 제조, 반도체 생산, AI 등의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전했다.

작년 12월 차이나 데일리는 국가개발개혁위원회가 폰의 장기 데이터 저장을 위해 사용되고 있는 칩 가격의 최근 상승과 업체들 간의 담합 가능성을 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 신문은 화요일 이번 삼성과 양해각서 체결은 스토리지 칩의 가격 상승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소스: 로이터

0 164

 
The Verge는 월요일(미국시각) 포르셰가 2022년까지 전기차 투자를 74억 달러로 2배 올릴 것이라고 전했다. 독일 자동차 회사는 오늘 2022년까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순수전기차에 투자를 배로 늘릴 것(60억 유로)이라고 발표했다.

포르셰는 이미 내년에 미션 E 순수전기차를 출시할 것을 발표했지만, 이 외에도 이 플랫폼에 다른 차량들을 개발할 것을 약속했다. 포르셰는 “신기술, 충전 인프라, 스마트 기동성”으로 불리는 것에 추가로 투자할 예정이다.

이 투자의 큰 부분이 2015년 컨셉 카에 기반한 미션 E 개발에 소요될 것이다. 이는 포르셰의 첫 순수전기차가 되고, 0-62마일을 3.5초 미만으로 주파하며 1회 충전으로 500km(310마일)를 주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션 E는 테슬라 모델 S와 경쟁할 것이다. 따라서 미션 E에 대한 투자는 이 전기차의 생산을 위해 독일 주펜하우젠의 주 조립공장에 쓰일 예정이다.

포르셰는 또한 충전 네트워크를 조성하기 위해 투자액의 일부를 사용할 예정이다. 이 충전 네트워크는 15분만에 미션 E를 완충시킬 수 있다고 포르셰는 말했다. 그리고 딜러들도 충전 네트워크의 부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The Verge

아이티클에 팔로우 하세요.

free banners

RANDOM POSTS

0 100
  OpenSignal은 2018년 2월 보고서에서 한국이 4G LTE 커버리지에서 1위를 차지했고, 미국은 최초로 상위 5위에 진입했다고 발표했다. 2위는 일본, 3위는 노르웨이, 4위는 홍콩이 각각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