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전기차"

전기차

0 369

 
블룸버그는 목요일(미국시각) 폭스바겐이 수주만에 배터리 구매 투자를 배로 늘려 테슬라에 역습 펀치를 날렸다고 전했다. 테슬라가 2018년 1분기 실적을 발표한 지 몇 시간 후 폭스바겐은 400억 유로(480억 달러) 상당의 배터리 구매 계약을 공개했다. 이는 테슬라의 시가총액과 맞먹는 액수이다.

그리고 이는 폭스바겐이 수주 전에 발표한 배터리 구매 투자액을 배로 증가시킨 것이다. 폭스바겐은 2025년까지 매년 최대 300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의 야심에 찬 전기차 계획에 역습 펀치를 날린 것이다. 폭스바겐은 현재 테슬라가 1년 생산하는 차량을 단 4일만에 생산하고 있다.

폭스바겐은 또한 2020년까지 25개 이상의 새로운 전기차 모델과 20개 이상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폭스바겐은 단지 수년 내에 자사 모든 브랜드에 걸쳐 모든 지역에서 세계에서 가장 많은 전기차가 도로 상에서 운행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폭스바겐의 아우디 브랜드는 올 8월 말부터 완전 전기차 SUV의 양산을 시작하고 내년에는 자매 브랜드 포르셰의 4 도어 쿠페 ‘미션 E’의 생산을 시작한다. 그리고 폭스바겐 브랜드의 새로운 I.D. 전기차도 2020년에 출시될 예정이다. 이 차량은 연소 엔진 차량과 비슷한 가격으로 제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소스: 블룸버그

0 421

 
Electrek은 목요일(미국시각) 테슬라가 최대 에너지 밀도를 제공하고 코발트가 덜 들어간 모델 3 배터리의 상세사항을 드물게 공개했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파나소닉이 만든 18650 배터리 샐을 사용해 왔다. 그러나 테슬라는 파나소닉과 협업해 일반 기성품에서는 볼 수 없는 독특한 배터리 셀을 만들었다.

테슬라는 모델 3를 위해 더 큰 2170 배터리 포맷 중심으로 ‘모델 3 배터리 팩 아키텍처’를 디자인 했고, 파나소닉과 함께 네바다주의 테슬라 기가팩토리 1 공장에서 이를 생산하고 있다.

이 새로운 배터리 셀의 생산은 2017년 6월부터 시작되었다. 테슬라는 주주들에게 보낸 서신에서 모델 3 배터리 셀에 대한 상세사항을 아래와 같이 공개했다.

“모델 3에 사용된 셀은 어떤 전기차에 사용되고 있는 것 중 최대 에너지 밀도 셀입니다. 우리는 니켈 함량을 높이면서 배터리 팩당 코발트 함량을 상당히 줄임으로써 우수한 열 안정성 유지를 달성했습니다. 우리의 니켈-코발트-알루미늄 양극 화학의 코발트 함량은 니켈-망간-코발트 비율이 8:1:1 인 다른 셀 생산업체들이 만드는 차세대 양극보다 이미 더 낮습니다. 결과적으로 배터리를 사용함에도 불구하고 모델 3의 총 중량은 가솔린 구동 자동차와 비슷합니다.”

테슬라는 코발트에 대해 언급하면서 코발트 가격이 지난 해에 비해 두 배 이상 높아짐에 따라 모델 3 셀의 양극에서 금속의 양을 줄이는 이같은 성과를 공개한 것이다.

코발트에 대한 수요는 지난 몇 년 동안 크게 증가했는데, 이는 전기차 및 에너지 저장 시스템의 급증으로 인해 배터리 셀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테슬라 CTO JB 스트라우벨은 자사가 이같은 트렌드를 감지했고 “향후 수년간 코발트 사용을 줄이기 위한 방향을 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것이 가격 절감에 도움이 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가격면에서 테슬라는 여전히 kWh 당 가격 범위를 확인해 주지 않았지만 CFO 디팍 아후자는 내부 데이터를 토대로 “가격면에서 kWh 당 최고 수준”이라고 말했다.

한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도 전기차 배터리 가격은 kWh 당 $227로 떨어졌다. 테슬라는 당시 “kWh 당 $190 미만”이라고 주장했다. 우리는 테슬라 세미의 가격으로 볼 때 kWh 당 $100 이하가 되어야 하고, 이는 또한 테슬라 모델 3를 통해 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소스: Electrek

0 406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는 수요일(미국시각) 2018년 1분기 실적 보고에서 자율주행차 주승차공유 네트워크를 시작하려는 야심에 대해 밝혔다. 짧은 대답에서 머스크는 기술적인 견지에서 테슬라는 내년 말까지 준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테슬라가 실제로 언제 네트워크를 론칭할 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더 긴 답변에서 머스크는 규제와 완전 자율주행차의 적재적소 배치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즉 인간 개입을 필요로 하지 않는 레벨 4 또는 레벨 5 자율주행을 말한다.

머스크는 컴퍼런스 콜에서 Lyft, 우버 또는 Lyft/우버-Airbnb 조합처럼 자동차를 소유한 사람이 자신의 자동차를 100% 사용할 수 있게 차량을 공유하는 세상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사용자가 차를 사용하지 않는 동안 이를 사용하고 싶어하는 누군가에게 제공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이는 분명히 일어날 것”이라고 머스크는 말했다.

그러나 그는 테슬라가 이를 실현하기 위해 자율주행을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또한 승차공유 네트워크를 관리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플랫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현재 테슬라는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를 생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궁극적으로 수백만 대의 자율주행 전기차를 소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우리는 정말 좋은 위치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올 3월에 분석가 진 먼스터는 테슬라가 2023년까지 자사 승차공유 차량들을 운영할 확률이 50% 이상이라고 말했다. 테슬라는 20억 달러에서 60억 달러의 매출을 올릴 수 있다고 먼스터는 예상했다.

머스크는 컨퍼런스 콜에서 아래와 같이 다른 사항들도 공유했다.

– 테슬라는 2020년 초 모델 Y를 생산하기 시작할 것이다. 머스크는 그것이 “제조 혁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테슬는 분기별로 오토파일럿 안전 통계를 게시하기 시작할 것이다.

– 테슬라는 올 4월 인텔에서 일하기 위해 회사를 떠난 오토파일럿 부문 부사장 짐 켈러를 대체할 계획이 없다.

소스: Electrek

0 458

 
Electrek은 수요일(미국시각) 테슬라 모델 3가 미국에서 전기차 여부에 관계없이 가장 잘 팔리는 중형 프리미엄 세단이 되었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오늘 2018년 1분기 실적 보고와 함께 주주들에게 보낸 서신을 통해 모델 3는 생산 문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큰 차로 미국에서 가장 잘 팔리는 전기차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가솔린 구동 자동차도 제치고 가장 잘 팔리는 중형 프리미엄 세단이 될 분기점에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모델 3의 생산이 본격화 되기 시작한 지난 6개월 동안 미국 중형 프리미엄 세단 시장의 점유율을 보여주는 차트를 공개했다. BMW 3 시리즈는 2018년 4월 현재 베스트셀러 중형 프리미엄 세단이지만, 2분기 말까지 주당 5000대 생산 목표인 모델 3의 생산량 증가 추세로 볼 때 역전은 시간 문제로 보인다.

소스: Electrek

2 601

 
The Verge는 수요일(미국시각) 폭스바겐이 미 전역에 걸쳐 방대한 전기차 충전소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폭스바겐 자회사 일렉트리파이 아메리카는 오늘 자사가 2019년 중반까지 미국 34개 주의 100개 이상 월마트 매장에 전기차 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폭스바겐 그룹이 소유하고 있는 포르셰가 미국에 500개 자체 전기차 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지 수일만에 너온 것이다.

월마트 충전소는 일렉트리파이 아메리카가 2019년 6월까지 미 전역 거의 500개 충전소에 2000개 충전 설비를 설치한다는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사장 겸 CEO 마크 맥냅은 “월마트는 자신의 시간을 귀하게 여기는 전기차 고객들에게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일렉트리파이 아메리카의 프로젝트 파트너”라고 말했다.

한편 포르셰 북미 CEO 클라우스 젤머는 2019년 말까지 미국 전역 고속도로 위치 및 딜러에 최소 500개 충전소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두 프로젝트를 합하면 폭스바겐의 충전소 네트워크는 테슬라에 필적할만큼 방대한 규모가 된다. 테슬라는 2012년 이후 이미 전세계적으로 1210개 수퍼차저 충전소를 설치했다.

현재 폭스바겐과 포르셰는 모두 전기차 개발에 막대한 돈을 쏟아 붓고 있다. 올해 초 포르셰는 2022년까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순수 전기차에 60억 유로를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포르셰의 첫 전기차인 미션 E는 테슬라 모델 S의 경쟁제품으로 단지 15분만에 충전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바겐도 I.D. Vizzion을 개발하고 있는데 이 차의 배터리 팩 용량은 111kW로 1회 충전에 400마일을 주행할 수 있고 이는 테슬라가 제공하는 배터리 팩보다 더 큰 것이다.

최근 폭스바겐은 전기차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자사의 아이콘적인 로고를 개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디젤 엔진 스캔들로 브랜드 명성이 땅에 떨어진 후 절치부심하고 친환경 차 개발에 전력하고 있다.

소스: The Verge

0 330

 
Electrek은 화요일(미국시각) 테슬라가 빠르면 올해 내 중국 전기차 공장을 100% 소유할 수 있다고 전했다. 지난주 시진핑 주석은 중국의 외국 자동차업체들에 대한 높은 관세 정책을 취소할 것을 발표했고, 이제 중국정부는 공식적으로 중국 내 외국 자동차업체 공장의 소유권에 대한 제한을 폐기시키기 시작했다.

이같은 변화는 중국에 자체 공장을 갖고 있지 않은 테슬라에게 빠르면 올해부터 100% 소유권을 갖게 할 수 있다. 국가개발개혁위원회(NDRC)는 “모든 소유권 제한은 5년 이행 기간 동안 폐기될 것”이라고 확인해 주었다. 그러나 이같은 제한 철폐는 먼저 빠르면 올해 내에 전기차 제조업체부터 시작될 것이다.

이 소식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 무역 전쟁이 시작되면서 일론 모스크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이에 일련의 트위터 대화에서 미국-중국 자동차 수입 및 수출 문제를 제기한 이후 나온 것이다.

그는 25%의 수입 관세 및 외국 자동차 제조업체가 50% 이상 현지 제조 시설을 소유하는 것을 금지하는 중국의 강력한 보호주의법에 직면하고 있는 테슬라의 문제를 트럼프에게 알렸다.

트럼프 행정부는 자동차를 포함한 중국 상품에 대해 500억 달러 상당의 관세를 부과하는 자체 계획을 발표했다. 이틀 후 중국 정부도 새로운 관세로 타격을 받을 제품 목록에 전기자동차를 추가함으로써 되받아 쳤다. 그러나 중국은 지난주 뜻밖에 자세를 낮췄고 이제 그들은 이번주 소유권 제한을 공식적으로 제거하고 있는 것이다.

소스: Electrek

0 303

 
Electrek은 월요일(미국시각) 포르셰가 노르웨이에서 자사 전기차 ‘미션 E’를 예약금과 함께 선주문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는 미션 E 출시의 1년 앞서 선주문을 받는 것이다.

작년에 메르세데스, 아우디, 재규어 모두가 향후 2년 동안 그들의 첫 새로운 전기차를 노르웨이에서 판매하기로 했다. 그들은 예약금으로 10000에서 20000 크로너($1250-$2500)를 지불하도록 요구했는데 현재까지 수천대가 예약된 것으로 알려졌다.

포르셰도 이제 같은 방식으로 선주문을 시작했고 얘약금으로 20000 크로너($2500)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포르셰는 전기차 미션 E의 예약은 받고 있지만 아직 가격은 밝히지 않았다. 이전 미확인된 보도에 따르면 전기차 미션 E의 시작가격은 약 $75000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기존 테슬라 모델 S의 가격구조와 경쟁하기 위한 것이다.

소스: Electrek

0 357

 
Electrek은 목요일(미국시각) 폭스바겐이 독일 브라운슈베르그 공장에서 연 최대 5만대의 전기차 배터리 팩을 생산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계약은 폭스바겐의 경영위원회와 공장경영진과 노조 간에 체결된 것이다. 폭스바겐은 2020년부터 일련의 새로운 모델들을 지원하는 새로운 MEB 플랫폼과 함께 메이저 전기차 생산 노력에 집중하고 있다.

이달 초 이 회사는 테슬라의 모델 S와 모델 X 프로그램 매니저를 영입하고 자사 MEB 라인 개발을 주도하도록 했다. 이제 폭스바겐은 자사 브라운슈베르그 공장을 MEB 라인업을 지원할 배터리 시스템의 생산 허브로 만들고 있는 것이다.

브라운슈베르그 공장은 1938년에 세워진 폭스바겐의 가장 오래 된 공장이고 최근에 배터리 시스템, 현대 전기기계 스티어링 시스템, 서스펜션 부품 등을 전문으로 하고 있다.

폭스바겐은 이같이 배터리 모듈과 배터리 팩 생산에 집중하는 한편 공급업체들로부터 배터리 셀을 구매하고 있다. 공급업체들은 이미 250억 달러 상당의 배터리 셀 계약을 수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스: Electrek

0 571

이미지 크레딧: ITcle
 
닛케이 아시안 리뷰는 목요일(일본시각) 현대차의 3월 중국시장 판매가 1년 전보다 34.8% 증가해 15개월 연속 판매 하락으로부터 반등했다고 전했다.

중국의 3월 신차 판매는 1년 전보다 4.7% 증가한 2656300대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97100대를 판매해 1년 전보다 34.8% 증가했고 이는 2016년 12월 이후 최초로 증가한 것이다. 1년 전 현대차는 미국이 한국에 사드 배치를 결정한 이후 중국인들의 한국 제품 불매운동으로 영향을 받아 월 판매량이 7만대 선까지 떨어졌다.

물론 3월 판매량 상승은 현대차에게 희소식이지만 월 최고 20만대 판매를 기록했던 것에 비하면 아직 갈 길이 멀다.

중국의 3월 승용차 전체 판매량은 2168600대로 3.5% 증가했고, SUV는 10,7% 증가한 9200000대가 팔렸다. 세단은 3.7% 증가한 102만대가 팔렸고 영업용 차량은 10.5% 증가한 4877000대가 팔렸다.

신 에너지 차량은 1년 전보다 배 이상 증가한 68000대가 팔렸고, 그중에 전기차가 52000대 그리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16000대 팔렸다.

소스: 닛케이 아시안 리뷰

0 340

 
Electrek은 중국 전기차(EV) 스타트업 시아오펭 모터스가 테슬라 클론을 생산하기 위해 알리바바/폭스콘에서 170억 위안(27억 달러)의 투자유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2014년 이 회사를 설립한 헨리 시아는 공개적으로 자신이 테슬라에게 영향을 받았다고 시인했다. 테슬라는 이미 자사 특허들을 오픈소싱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시아오펭이 테슬라의 어떤 특정 특허들을 사용할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이 회사는 배터리 팩을 테슬라와 아주 유사하게 개발했다. 그러나 이 회사는 전기차 기술 뿐만 아니라 테슬라의 자동차 디자인과 소프트웨어 인터페이스까지 베끼고 있다.

Electrek은 시아오펭의 Xpeng과 테슬라 모델 S의 내장 디자인을 아래와 같이 비교했다.

이 회사는 이미 올 1월 알리바바와 폭스콘으로부터 22억 위안(3.48억 달러)의 투자를 유치했고, 작년에 자사 전기차의 소량 생산을 시작했으며 올해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소스: Electrek

0 317

이미지 크레딧: Daimler
 
Engadget은 일요일(미국시각)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사 고급 S-클라스 세단의 전기차 버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회사 대형차 부문 사장 미카엘 켈즈는 오토카와 인터뷰에서 고급 S-클라스 세단의 전기차 버전을 약속했다.

이 임원은 많은 상세사항은 밝히지 않았으나 회사가 일찍 상표등록을 마친 EQ-S 명칭은 확인해 주었다. 그리고 새로운 고급 전기차는 S-클라스 기반을 공유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이 모델은 독자적인 EQ 디자인 언어를 채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회사는 이전에 2022년까지 저사 자동차의 전기차 버전을 약속했으나 EQ-S는 빠르면 2020년에 나올 수 있다. 이는 전기차 대중화와는 성격이 다른 것이다.

그러나 EQ S는 여전히 중요할 수 있다. 메르세데스 최고급 차량의 기술은 때때로 다른 모델에 우선적으로 걸러진다. 또한 S- 클라스의 동급 차량을 갖는다는 것은 이전에 없었던 명성을 전기차에 부여할 수 있다. 이는 자체 운전기사를 둔 고객을 위한 최초의 전기차 중 하나가 될 것이다.

소스: Engadget

0 270

이미지 크레딧: ITcle
 
Electrek은 수요일(미국시각) 폭스바겐이 자사 전기차 위치를 강화하기 위해 테슬라 모델 S와 모델 X 프로그램 매니저 매튜 레나를 자사 북미 지역(NAR-G4) 부사장으로 영입했다고 전했다.

레나는 이달 말부터 폭스바겐에서 일을 시작하고 북미 지역 팀을 관리하는 책임을 맡는다. 특히 폭스바겐의 전기차 생산을 위한 모듈러 시스템 ‘모듈러 전기차 툴키트'(MEB)를 촉진시키는 일에 주력할 것이다.

MEB 플랫폼은 폭스바겐이 2020년부터 시장에 출시할 예정인 ‘I.D. 전기차’로 알려진 완전 전기차 시리즈를 지원한다. 폭스바겐 북미 지역 CEO 힌리히 J 뵈브켄은 레나의 영입에 대해 “그의 경험과 리더십은 북미에서 우리의 전기차 위치를 강화해 주며 엄청난 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레나는 자신의 링크드인 계정에서 “폭스바겐 가족으로 합류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전기차는 내 마음에 가까이 하는 임무이고 폭스바겐과 함께 이 새로운 모험에 흥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폭스바겐에 합류하기 전까지 2013년부터 테슬라에서 일했다.

소스: Electrek

0 865

이미지 크레딧: Genesis
 
Engadget은 목요일(미국시각)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뉴욕 오토쇼에서 미래적 디자인의 전기차 쿠페 ‘에센시아’ 컨셉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에센시아’ 컨셉은 버블 루프, 버터플라이 도어, 탄소섬유로 제작된 차체, 지문인식 및 얼굴인식 스캐너를 사용한 차내 액세스와 차주 인식 등을 제공한다. 또한 일련의 스크린들이 장착된 대시보드와 음성인식 지원도 제공한다.

이 컨셉 카는 사용자의 스마트홈과 연결해 준다. ‘에센시아’는 단지 컨셉으로 양산 모델은 아니지만 이 차의 더 정제된 버전이 미래에 출시될 가능성은 있다.

소스: Engadget

0 766

 
Engadget은 수요일(미국시각) 현대차가 뉴욕 오토쇼에서 주행거리 250마일을 제공하는 ‘코나’ 전기차 SUV를 발표했다고 전했다. 1회 충전 250마일 주행거리는 셰비 볼트(Bolt)와 테슬라 모델 3 기본 모델보다 더 긴 것이다.

이 전륜구동 전기차 SUV는 54분만에 DC 고속총전을 통해 80%까지 충전할 수 있는 64kWh 배터리를 장착했다. 그러나 레벨 2 충전은 9시간 35분이 걸려 밤새도록 충전해야 한다.

이 배터리 팩은 201마력 출력과 291파운드 토크의 1개 모터를 구동시킨다. 이는 개솔린 구동 코나보다 더 많은 마력(26마력)과 토크(96파운드)를 제공한다는 의미이다.

현대차는 올해 말 캘리포니아에 코나 전기차 SUV를 출시하고 미국의 다른 지역에는 추후 출시할 예정이다.

소스: Engadget

0 301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화요일(미국시각) 웨이모와 재규어가 파트너십으로 2020년까지 2만대 자율주행 전기차를 공동개발할 계획을 뉴욕 오토쇼에서 발표했다고 전했다.

두 회사는 최근 론칭된 I-PACE의 테스트를 올해 추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회사는 2만대의 I-PACE SUV 차량을 첫 2년 동안에 생산하고, 매일 100만명 웨이모의 자율주행 서비스 승객들에게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I-PACE는 1회 충전으로 240마일을 주행하고 0-60마일을 5초 이하에 주파할 것이라고 재규어는 말했다. 구글 자동차 프로젝트로 잘 알려진 웨이모는 2009년에 설립되었고 2016년 분사되었다.

웨이모는 2017년 이후 애리조나에서 인간 운전자를 필요로 하지 않는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하고 있다. 이 회사는 레이저-레이더와 다른 자율주행 센서로 개장된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미니밴 차량들을 테스트하고 있다.

인도의 타타 그룹이 소유하고있는 재규어와 웨이모의 파트너십은 자율주행 시스템을 발전시키기 위해 고급 브랜드가 테크 회사와 결합된 첫 사례 중 하나이다. I-PACE는 2018년에 론칭될 예정인 웨이모의 주문형 승차호출 서비스에 통합될 예정이다.

소스: 비즈니스 인사이더

0 1014
DSC_7695.jpg

 
Electrek은 목요일(미국시각) 영국 진공청소기 업체 다이슨이 3개 전기차 모델을 계획하고 있으나 1세대는 고체 배터리 채용을 건너뛸 수 있다고 전했다.

작년에 다이슨은 2020년 시장 출시를 목표로 고체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 개발을 위해 20억 파운드(27억 달러)를 투자한다고 확인해 주었다.

다이슨이 자체 전기차를 개발한다는 루머는 오랫동안 있었고, 다이슨이 미국 미시건 소재 고체 배터리 스트타업 Sakti3를 9000만 달러애 인수함으로써 더 극대화되었다. 그리고 이 회사는 차세대 배터리 기술의 양산을 위한 배터리 공장에 10억 달러를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이같은 사실은 회사가 직원들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확인된 것이지만, 파이낸셜 타임즈는 다이슨이 자사 1세대 전기차에 고체 배터리 대신에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아직 공식 확인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자사 1세대 전기차에 고체 배터리 채용을 연기하는 것은 자사 첫 전기차에 첨단 기술을 채용한다는 기술적 야망에서 일보 후퇴하는 것이다.

고체 배터리는 보통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더 안전하고 더 높은 에너지 밀도를 제공한다. 그러나 아직 매력적인 가격대에서 대규모 생산을 한 회사는 없다.

Sakti3는 2014년 400 Wh/kg의 에너지 밀도의 고체 배터리를 발표했다. 참고로 파나소닉의 리튬-이온 배터리의 에너지 밀도는 250 Wh/kg이다.

비록 다이슨의 고체 배터리 론칭은 지연되지만 이 회사의 전기차에 대한 야망은 바뀌지 않았다. 이 보도는 다이슨이 3개 전기차 모델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스들은 첫번째 모델은 수천대 생산에 그치지만, 후에 나올 두번째와 세번째 모델은 훨씬 더 높은 생산량이 시장에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다이슨은 공장 부지를 우선적으로 영국을 고려하고 있지만,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와 중국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스: Electrek

0 491

이미지 크레딧: ITcle
 
로이터는 토요일(독일시각) 슈트트가르트너 자이퉁과 슈트트가르트너 나크리흐텐 두 신문을 인용해 포르셰와 아우디가 경비 절감을 위해 공동으로 전기차 플랫폼을 개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우디 CEO 루퍼트 스태들러와 포르셰 CEO 올리버 블루메는 “2025년까지 이 아키텍처를 개발하기 위해 총 수십억 유로를 투자해야 하는데, 두 회사가 각기 개발하면 경비는 30%가 더 들 것”이라고 말했다. 블루메는 아우디가 이 프로젝트를 위해 550명의 개발자를 그리고 포르셰는 300명을 채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21년부터 두 회사는 합작 플랫폼에 기반한 수개의 모델을 시장에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태들러는 독일 네카르슬름에서 2개 세단 모델을 생산하고 잉골스타트 공장에서는 2개 스포츠 유틸리티 모델을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루메는 포르셰가 라이프치히에서 합작 플랫폼에 기반한 첫 모델을 샘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공장은 이미 마칸 스포츠 유틸리티 모델을 조립하고 있어서, “현재 라이프치히가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그는 말했다.

소스: 로이터

0 373

 
로이터는 금요일(미국시각) 포르셰가 자사 전기차 모델 미션 E의 연 생산량을 2만대 이상으로 증산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잔했다. 폭스바겐이 소유하고 있는 포르셰는 2022년까지 하이브리드와 완전 전기차에 투지를 60억 유로(73.5억 달러)로 배 이상 늘리기로 했다.

포르셰의 첫 전기차인 미션 E는 2019년에 출시될 예정이고, 포르셰는 이 차에 대한 고객들의 반응이 아주 긍적적이어서 고무되고 있다고 말했다

소스: 로이터

0 636

이미지 크레딧: Volvo
 
Engadget은 화요일(미국시각) 볼보의 첫 전기차가 해치백 세단으로 310마일 주행거리를 제공하고 2019년에 출시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전기차는 컨셉 40.2에 기반한 독립 모델이다.

이 전기차는 볼보의 컴팩트 모듈러 아키텍처(CMA) 플랫폼을 사용하고, 40-시리즈 명칭을 빌릴 것이다. 볼보 연구개발 책임자 헨드릭 그린은 이 새로운 전기차가 약 310마일 주행거리를 제공하고, 이는 컨셉 모델의 217마일보다 훨씬 더 긴 것이라고 말했다.

볼보는 또한 고객의 선호와 가격에 따라 이 전기차에 다른 전기 모터와 함께 모듈러 배터리를 제공해 각기 다른 주행거리를 제공한다. 볼보는 첫 전기차를 독립 모델로 출시하지만, 두번째 전기차는 배터리 구동 XC40이 될 수도 있다.

소스: Engadget

0 396

 
Electrek은 수요일(미국시각) BMW가 테슬라 모델 3에 대응하는 자사 iNext 전기차는 435마일 주행거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작년에 BMW 판매 마케팅 책임자 이안 로버트슨은 $35000 가격에 테슬라가 모델 3를 양산하는 것에 의문을 표시하고 자사 iNext가 동급 차량에서 실질적인 경쟁제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테슬라는 비록 모델 3의 초기 생산에 문제점을 보였지만 수개월 내로 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BMW의 iNext는 위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NEXT 100’ 컨셉에 기반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이 차의 주행거리는 최대 300마일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금주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모터트렌드는 BMW가 이 차의 주행거리가 435마일이 될 것을 확인해 주었다고 말했다.

소스: Electrek

아이티클에 팔로우 하세요.

free banners

RANDOM POSTS

0 198
이미지 크레딧: ITcle   GSM 아레나는 화요알(미국시각) 월 스트리트 저널을 인용해 미국과 중국이 중국 통신 장비 및 스마트폰 업체 ZTE에 대한 7년 간 미국 업체 부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