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전기차"

전기차

0 103

 
Electrek은 월요일(미국시각) 중국 GAC 모터가 주행거리 192.6마일과 $22200-25600 가격대의 전기차 SUV GE3를 중국시장에 론칭했다고 전했다. GAC 모터는 올해 초 디트로이트 북미 인터내셔널 오토 쇼에서 이 전기차를 공개했다.

GE3는 310km(192.6마일) 주행거리, 0-60마일 9.3초 주파, 120KW(163.2마력), 100km 당 16.6kwh 전력소모, T-Box 자동차 인터넷 3.0 등을 제공한다.

GAC 모터는 전기차 배터리 생산을 위해 테슬라의 기가팩토리처럼 65억 달러 규모의 전기차 산업 파크를 발표했고, 위쥔 사장은 자사가 2019년 새로운 전기차 산업 파크에서 주행거리 400-500km(250-310마일)의 세단과 SUV를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Electrek

0 271

 
9to5Mac은 목요일(미국시각) 중국의 이카이 글로벌을 인용해 애플이 중국 최대 배터리 업체 컨템포러리 암페렉스 테크놀로지 LTD(CATL)와 함께 전기차 배터리를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만일 이 소식이 사실이라면, 애플은 알파벳의 웨이모처럼 다른 자동차 업체의 차량에 자율주행 시스템을 공급하는 것 대신에 완전 전기차를 개발하고 있다는 의미이다.

애플과 CATL의 파트너십은 자사 전기차/자율주행차 프로젝트에 있어서 중요한 발전으로 간주된다. 왜냐하면 배터리 생산은 전기차 업계에 큰 장애물이 되고 있기 때문이고, 애플은 이 문제를 해결하려 하고 있기 때문이다.

CATL은 작년에 리튬-이온 배터리 생산량을 3배로 늘렸고, 2020년까지 50GWh 용량의 배터리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는 테슬라/파나소닉 다음으로 세계 2위 리튬-이온 배터리 생산업체가 되는 것이다.

애플은 이미 맥과 iPhone 그리고 iPad 때문에 대형 배터리 고객이다. 그러나 전기차 용 배터리는 전자 기기 배터리와 규모 면에서 큰 차이가 있다. 테슬라 모델 S의 배터리는 약 4000개 iPhone 배터리를 합한 것과 같은 용량이다.

소스: 9to5Mac

0 189

 
Electrek은 목요일(미국시각) BMW가 주행거리 200마일에 근접한 새로운 i3를 론칭할 것이라고 전했다. BMW i3는 이미 2017년에 주행거리 114마일을 제공하는 33kWh 배터리 팩으로 업데이트했다. 이는 이전의 22kWh 배터리 팩에서 크게 업데이트된 것이다.

그러나 이는 셰비 볼트(Bolt)와 테슬라 모델 3의 주행거리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이다. 따라서 BMWBlog에 따르면 BMW는 2018-2019년식 i3 신 버전을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스에 따르면 BMW는 2018년에 배터리를 또 한 차례 업데이트해 배터리 용량을 120Ah까지 늘리고, 이는 주행거리를 최소 60% 더 늘릴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최신 루머들은 BMW가 2019년에 완미니 완전 전기차를 출시하고, 2020년에는 BMW X3 완전 전기차를 출시하며, 2021년에는 BMW iNEXT 완전 전기차를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Electrek

0 384

 
모바일시럽은 금요일(미국시각) 코리아 헤럴드를 인용해 삼성이 2019년 말까지 자사 스마트폰에 더 안전한 고체 배터리를 채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익명의 삼성SDI 임원은 자사 기술이 1년 혹은 2년 내에 스마트폰 용 고체 배터리를 생산할 정도로 성숙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는 삼성전자가 이를 스마트폰에 사용할지에 달렸다고 말했다.

고체 배터리는 리튬-이온 배터리에 비해 큰 이점을 가진다. 고체 배터리는 고체 전해물로 생산되기 때문에 발화 혹은 폭발 위험성이 크게 줄어든다.

이 임원은 경쟁업체인 LG화학도 비슷한 시기에 자체 고체 배터리의 양산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체 배터리는 또한 전기차도 훨씬 더 안전하게 만들 수 있다.

그러나 삼성SDI는 자동차 안전과 관련된 엄격한 규제 때문에 새로운 전기차 용 고체 배터리는 2025년 이전에는 시장에 나오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모바일시럽

0 191

이미지 크레딧: ITcle
 
블룸버그는 수요일(미국시각) 중국의 억만장자 LeEco CEO 지아 유에팅이 자사 현금 압박이 더 악화되었다고 주주들에게 말했다고 전했다.

지아는 레시 인터넷 IT 회사가 운영하는 중국 내 넷플릭스 같은 서비스로 억만장자가 되었다. 그러나 지난 몇 년 동안 그는 전기차와 모바일 기기 개발에 주력했다.

그는 베이징 연례 주주총회에서 자사가 너무 다른 분야에 사업을 확장했고. 걸국 작년 10월 이후 현금 압박으로 고전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 10월 이후 일련의 조치를 취했으나 일부 실수를 범했으며 이는 전적으로 자신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특히 LeEco의 전기차 개발이 현금 압박의 주 요인이 되었고, 스마트폰은 비즈니스 면에서 기적을 일으켰지만 이 역시 현금 압박의 다른 요인이라고 지아는 말했다.

그러나 그는 LeEco가 자사의 7개 모든 부문이 성공할 것이고, 자사가 계획한 대담한 조처를 점진적으로 보게 될 것이라고 주주들을 안심시켰다.

소스: 블룸버그

0 702

 
Mashable은 목요일(미국시각) 중국 동부 안위성에 소재한 버려진 탄광이 매몰되어 형성된 호수 위에 거대한 세계최대 부동 솔라 단지를 만들었다고 전했다.

지역정부는 풀 사이즈 원자로에서 발전하는 전력량에 해당하는 십수개의 솔라 단지를 더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 40메가와트 규모의 솔라 프로젝트는 5월 중순 전기시설 네트워크에 연결되었다.

이는 중국정부가 기후변화와 대기 오염과 싸우기 위해 청정 에너지 개발에서 세계를 주도하겠다는 광대한 야망을 실천에 옮긴 한 예이다. 이와 반대로 최근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로 파리 기후협정에서 탈퇴했다.

그러나 중국은 여전히 세계 최대 온실가스 배출 국가이고, 세계 전체 석탄 소모의 약 절반을 사용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은환경적인 이유 뿐만 아니라, 솔라와 풍력과 전기차 같은 분야에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해 크게 투자하고 있다. 이런 친환경 일자리는 2016년 980만명으로부터 2030년에는 2400만명으로 증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소스: Mashable

0 285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목요일(미국시각) 전기차 판매에서 2017년은 기록적인 해가 될 것이지만, 아직 주류 진입까지는 갈 길이 아주 멀다고 전했다.

국제에너지청이 금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전세계적으로 도로 상에서 주행하는 전기차 수가 200만대를 초과할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한해에 75만 대 이상이 등록했고, 특히 중국의 지속적인 전기차 채용 증가로 이같은 글로벌 성장 현상은 계속되는 트렌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전기차는 여전히 틈새 시장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 Statista의 차트가 보여주는 것처럼 이같은 전기차 등록은 전체 자동차 시장의 약 1%에 불과하다. 그렇지만 전기차는 게속 성능이 더 나아지고 있고 또한 가격도 더 저렴해 지고 있어서 충분히 성장할 공간이 있다.

소스: 비즈니스 인사이더

0 663

 
CNN 테크는 토요일(미국시각) 인도가 2030년에 오직 전기차만 판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트럼프가 미국이 파리 기후협정을 탈퇴한다고 발표한지 불과 이틀 후에 나온 소식이다.

인도는 세계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국가들 중 하나이다. 인도 에너지부는 자국 대기를 정화하기 위한 시도로서 2030년에는 석유 구동 자동차를 판매하는 것을 금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인도는 경제가 성장함에 따라 새로운 산업과 통근에 사용되는 자동차가 배출하는 대기오염으로 13억명의 국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 인도의 대기오염은 1년에 120만명의 사망 원인이 되고 있다. 의사들은 인도의 수도 뉴델리에서 공기를 들여 마시는 것은 하루 10가치 담배를 피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인도 에너지부 장관 피유시 고얄은 최근에 2년 동안 보조금을 지급함으로써 전기차 보급을 촉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그 후에는 전기차 비용이 자체적으로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정부는 2020년까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의 연 판매를 600-700만 대로 예상하고 있다.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는 목요일 이 소식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전했다. 물론 테슬라는 아직 인도시장에 진출하지 않았지만 머스크는 종종 인도에 매장을 오픈하는 것을 말했다.

인도정부도 테슬라가 진출하는 것을 고대하고 있다. 심지어 인도의 전기차 1위 업체인 마힌드라 사장조차도 머스크에게 자신을 경쟁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는 더 많은 전기차가 더 상쾌하고 더 친환경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 총리 나렌드라 모디는 트럼프가 파리 기후협정을 탈퇴하는 것을 꾸짖고 자국은 이 기후협정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스: CNN 테크

0 428

 
블룸버그는 목요일(미국시각) GM 전기차 볼트(Bolt)가 테슬라의 대중용 전기차 모델 3가 론칭을 준비하고 있는 중에, 출시 후 6개월 동안 오직 6529대가 팔렸다고 전했다.

이는 같은 기간 동안 닛산의 전기차 Leaf와 테슬라의 기존 모델 S와 모델 X를 합한 것보다 훨씬 덜 팔린 것이다. 소비자들은 지난 6개월 동안 같은 GM 제품인 캐딜락 에스칼라를 볼트보다 3배 더 많이 구매했고, 고가의 스포츠카 코르베트를 2배 이상 더 많이 샀다.

이같은 볼트의 판매 저조는 전기차로서 훌륭한 주행거리와 저렴한 가격에 비하면 기대에 훨씬 못미치는 것이다. 그러나 저가의 휘발유와 SUV의 인기 때문에 볼트는 소비자들로부터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GM에게 있어서 볼트는 한 대를 판매할 때마다 $12000의 배터리 팩 때문에 $7500 손실을 기록할 것이라고 UBS 분석가 콜린 랑간은 말했다. 그러나 시간이 가면 배터리 가격이 하락하게 되고 그러면 볼트의 판매가 제고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리고 GM은 궁극적으로 자사 자율주행차 플랫폼으로 볼트를 사용할 것이라고 랑간은 말했다. 그 동안 GM에게 걱정이 되는 것은 볼트는 역사적인 차량이지만 론칭이 아주 단조로운 것이 되었다는 것이다.

소스: 블룸버그

0 899

독일 수상 메르켈의 애큐모티브 배터리 공장 방문
 
MIT 태크놀로지 리뷰는 화요일(미국시각) 블룸버그 뉴 에너지 파이낸스를 인용해 전기차가 2030년까지 가솔린 구동 자동차보다 더 저렴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 보도는 글로벌 배터리 생산은 2021년까지 배 이상으로 증가될 것으로 예상되고, 이같은 배터리 생산량 증가가 전기차 가격을 하락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테슬라는 네바다 주 뿐만 아니라 새로 뉴욕 주에 세우고 있는 배터리 공장 기가팩토리로 주목을 받고 있지만, 사실 다른 회사들도 배터리 공장을 세우고 있어 이 분야는 심한 경쟁을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주 월요일 독일 수상 앙겔라 메르켈이 참석한 가운데 애큐모티브는 독일 카멩츠에 5억 달러 규모의 새로운 배터리 공장의 기공식을 가졌다. 이 회사는 다임러에 배터리를 공급할 예정이다.

그러나 아시아의 BYD, 삼성, LG, 파나소닉(테슬라의 파트너)도 세계 상위 배터리 생산업체들이고, 세계 10대 배터리 공장 중 9개가 중국에 건설되고 있다.

블룸버그는 2020년대가 전기차가 본격적으로 생산되기 시작하는 10년이 될 것이고, 따라서 2030년까지 전기차가 가솔린 차보더 더 저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전기차 생산과 수요의 급증은 특히 중국과 인도 같은 시장에서 교통체증과 대기오염 같은 문제를 해결해 줄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소스: MIT 테크놀로지 리뷰

0 345

 
Electrek은 수요일(미국시각) 볼보가 전기차 수요 창출에 테슬라의 공이 큰 것을 인정했고, 앞으로 디젤 엔진 개발을 중단하고 전기차에 집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볼보 CEO 하칸 사무엘슨은 현세대 디젤 엔진이 자사로서는 마지막이 되고 대신에 전기차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웨덴 자동차업체는 2019년에 시작가격이 $35000에서 $4000 사이가 되는 장거리 주행 전기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전기차는 볼보의 모듈러 전기화 플랫폼(MEP)에 기반하고, 최소 1회 충전으로 250마일을 주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소스: Electrek

0 295

 
Electrk은 금요일(미국시각) 독일 스타트업 e.Go 모바일 AG가 15900유로($17000) 소형 전기차의 선주문을 받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 스타트업은 업계에서 잘 알려진 엔지니어이며 하헨공과대학 교수인 귄터 슈가 설립했다.

이 전기차를 주문하는 고객은 1000유로를 선납해야 한다. 이 스타트업의 e.Go 라이프 전기차는 14.4kWh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으로 130km(80마일)의 주행거리를 제공한다. 그러나 19.2kWh 배터리 옵션은 170km(105마일) 주행거리를 제공한다.

이 전기차의 무게는 1100kg이다. 이같은 사양으로 볼 때 이 전기차는 다임러의 스마트 전기차보다 더 나은 것이다. 더군다나 독일은 전기차 보조금으로 4000유로를 지불하기 때문에, 소비자의 실제가격은 11900유로($13000)로 줄어든다.

소스: Electrek

0 1088

이미지 크레딧: Flickr
 
Fortune은 토요일(미국시각) 일론 머스크가 어닝 콜에서 언급한 말을 인용해, 테슬라가 2020년에 크로스오버 SUV 모델 Y를 출시하고, 연 100만 대의 전기차를 고객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머스크는 2020년 혹은 빠르면 2019년 말에 모델 Y가 출시되고, 테슬라의 기존 모델 S, X, 3와 함께 100만 대를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모델 Y가 $35000 모델 3 세단과는 다른 플랫폼에 기반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모델 Y가 생산하기 더 쉽도록 디자인될 것이라고 말했다. 예를 들면 모델 S의 전기 시스템은 3킬로미터의 전선을 포함하지만, 모델 3는 이를 절반으로 줄였다고 말했다. 따라서 모델 Y의 전선은 100미터에 불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모델 3의 생산은 올 7월부터 시작되고 올해 말까지 주당 5000대 이상을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Fortune

0 586

 
The Verge는 목요일(미국시각) 애플 자율주행 렉서스 테스트 차량이 실리콘 밸리에서 포착되었다고 존했다. 애플은 이달 초 캘리포니아 차량등록국으로부터 자율주행차 테스트 면허를 받았다.

실리콘 밸리에서 운전자와 함께 포착된 차량은 렉서스 RX450h로, 이 차량은 기존 450h에 벨로다인이 만든 라이더와 2개의 레이더와 다수의 카메라를 포함해 서드 파티 센서들을 장착했다.

이 애 플 자율주행 테스트 차량이 어떤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는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여러 보도들은 애플이 원래 자율주행 전기차를 생산하려던 계획에서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로 선회했다고 말했다.

소스: The Verge

0 509

 
Engadget은 목요일(미국시각) 아우디가 E-Tron 스포츠백 컨셉의 생산 버전을 2019년 출시할 예정 이라고 전했다. 아우디는 금주 상하이 오토 쇼에서 E-Tron 스포츠백 컨셉을 공개했다.

E-Tron 스포츠백은 테슬라에 대응하기 위한 전기차로, 1회 충전으로 311마일을 주행하고 액체냉각 95kWh 리튬 이온 배터리를 장착한다. 그리고 429마력(최대 496마력까지 증가 가능)의 3개 모터를 장착한다.

또한 0-60마일을 4.5초에 주파할 수 있지만, 테슬라 모델 S의 경우 루디크러스 모드는 2.3초에 주파가 가능하다. 이 컨셉은 미러 대신에 카메라를 장착한다.

E-Tron 스포츠백은 세계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중국은 현재 15만 개의 충전소가 설치되었고, 올해 말까지 10만 개가 추가될 것이다.

소스: Engadget

0 432

 
월 스트릿 저널은 화요일(미국시각) GM이 중국에서 전기차 셰비 볼트(Volt: 배터리 구동 Bolt가 아님)를 뷰익(Buick)으로 판매할 것이라고 전했다. GM은 셰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 급부상하고 있는 전기차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

현재 중국 자동차 시장은 정부의 다양한 혜택에 따라 전기차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GM은 오늘 상하이 오토 쇼에서 셰비 볼트에 기반한 뷰익 벨라이트 5를 선보였다.

2010년 미국에서 공개된 볼트는 1회 충전 70마일 주행할 수 있고, 소형 엔진으로 수백 마일을 추가 주행할 수 있다. 이는 GM이 완전 전기차 볼트(Bolt)를 중국시장에 추후 판매하려는 포석으로 예상된다.

뷰익은 미국에서는 틈새시장 브랜드이지만, 중국에서는 작년에 100만 대 이상 팔려 폭스바겐 다음으로 인기있는 2위 브랜드이다.

소스: 월 스트릿 저널

2 368

 
Engadget은 목요일(미국시각) 미국에서 전기차가 가장 많이 보급된 캘리포니아가 2020년부터 전기차에 등록비를 받기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2020년 플러그-인 전기차 모델부터 적용되고, 이 차량들은 선불로 $100 등록비를 내야 한다.

그리고 연 등록비가 부과되는데, $50000 이하 차량은 연 $25이 그리고 $60000 이상 차량은 연 $175이 부과된다. 따라서 캘리포니아는 전기차 등록비로 2020년부터 향후 10년 동안 520억 달러를 창출할 것이고, 이는 주의 인프라 수리에 사용될 것이다.

소스: Engadget

0 255

 
테크크런치는 수요일(미국시각) 우버가 포틀랜드에서 자사 차량에 전기차를 추가하는 프로그램을 론칭했다고 전했다. 이는 우버가 작년에 런던에 론칭했던 ‘우버 일렉트릭’의 포틀랜드 버전이다.

우버는 2019년까지 오레곤주 전체의 자사 차량 중 전기차 비율을 10%까지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버는 현재 포틀랜드의 우버 운전기사 6000명 중 100명이 전기차를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스: 테크크런치

0 401

이미지 크레딧: Flickr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월요일(미국시각) 테슬라가 GM을 제치고 미국 내 가장 가치있는 자동차업체가 되었다고 전했다. 테슬라 주식은 오늘 Piper Jaffray가 테슬라 목표 주가를 $368로 상향조정한 후 사상최고가인 $313 이상으로 장을 개시했다.

오늘 오전 9시 35분(동부시각)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510억 달러가 되었고, 이는 GM보다 20억 달러가 더 많은 것이라고 불룸버그는 말했다.

지난주 월요일 테슬라는 올해 1분기에 전기차 전달 신기록을 세웠다고 발표한 후 주가가 급상승했다. 테슬라는 올해 1분기에 분석가들의 예상을 상회하는 25000대를 고객들에게 전달했고, 이는 1년 전보다 69% 증가한 것이다.

참고로 2012년 4월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40억 달러였고, GM의 시가총액은 400억 달러였다.

소스: 비즈니스 인사이더

0 740

 
일론 머스크는 금요일(미국시각)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생산 직전에 있는 것으로 보이는 모델 3의 5초 분량 주행 비디오를 공개했다. 그는 이 차를 “릴리즈 캔디데이트”로 불렀다.

그는 ‘모델 3’라는 명칭이 고객들에게 혼동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즉 고객들 중에는 애플이 iPhone 3에서 iPhone 3로 이동하는 것처럼 ‘모델 3’가 테슬라의 차기 버전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머스크는 자신이 ‘모델 3’로 명명한 것이 멍청한 짓이었다고 시인하고, 고객들은 모델 3가 BMW 3 시리즈 혹은 아우디 A4와 비슷한 것으로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모델 S는 BMW 5 혹은 6 시리즈와 비슷한 것이라고 말했다.

원래 테슬라는 모델 3를 모델 E로 정해, 기존 모델 S와 X를 앞으로 나올 모델 Y와 합해 ‘SEXY’로 만들려고 했으나, 포드로부터 소송 가능성 때문에 결국 ‘S3XY’가 된 것이다.

머스크는 오늘 아래와 같은 사항들도 공개했다.

– 첫 모델 3는 모델 S처럼 후륜구동이고, 출시 9개월 후 4륜구동 옵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모델 3의 성능 버전은 아마도 1년 후에 나올 것이지만, 더 큰 배터리 장착 때문에 모델 S가 더 빠를 것이라고 말했다.
– 아마도 다음주에 테슬라 8.1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나올 것이다.
– 모델 3는 싱글 스크린을 장착하고 이는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가 통합된 것이다.
– 모델 S는 여전히 가장 빠른 테슬라 전기차가 될 것이고, 차세대 로드스터는 시장에 나오려면 수년은 있어야 한다.
– 테슬라 세미 트럭은 0-60마일 주행에서 스포츠카를 이길 것이다.
– 테슬라와 솔라시티는 다음달부터 솔라 지붕의 주문을 받기 시작할 것이다.

소스: The Verge

아이티클에 팔로우 하세요.

free banners

RANDOM POSTS

0 80
이미지 크레딧: Flickr   로이터는 월요일(미국시각) 알파벳의 2017년 2분기 순이익이 유럽연합의 27억 달러 벌금으로 인해 1년 전보다 하락했다고 전했다. 알파벳의 2분기 순이익은 35.2억 달러 혹은 주당순이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