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테스트"

테스트

0 835

 
기즈모도는 목요일(미국시각) 삼성 갤럭시 노트 9이 스마트폰 냉각 설계의 중요성을 보여 준다고 전했다. 2017년 말부터 시작해 레이저 폰, 누비아 레드 매직, Asus ROG 폰 같은 게이밍 폰이 시장에 나왔다. 이 폰들은 인기있는 게임들을 플레이하는 것에 집중했지만 포트나이트 같은 모바일 게임들은 부담이 된다.

증가하는 그래픽과 게이밍에 대한 집중과 함께 기기에 다른 요소들의 더 큰 요구사항도 생기기 시작했다. 배터리 수명과 성능 외에도 스마트폰의 가장 큰 제한 요소는 냉각 문제이다. 통상적으로 기기는 더 얇게 만들기 위해 듀얼 후면 렌즈, 무선 충전, 지문인식 센서 같이 부품들을 다져 넣도록 디자인 된다. 따라서 이는 열을 분산시키는 데에는 너무 작고 좁은 공간만 남긴다.

그 결과로 CPU는 빠르게 프로세싱 할 수 없고 결국 기기를 감속할 수밖에 없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갤럭시 노트 9은 방열판 크기를 노트 8의 100 평방밀리미터에서 335 평방밀리미터로 3배 이상 늘렸다. 삼성은 폰의 프로세서로부터 열을 더 잘 분산시키기 위해 새로운 탄소섬유 인터페이스를 채용해 열전도를 늘렸다고 주장했다.

기즈모도는 노트 9을 리뷰하면서 노트 9의 새로운 방열판이 갤럭시 S9에 비해 얼마나 잘 작동하는 지 특별 테스트를 실시했다. 먼저 폰을 정지 상태로 놓고 두 폰의 CPU와 그래픽 성능을 알기 위해 Geekbench 4 및 3DMark Slingshot Unlimited를 실행했다.

처음에는 두 폰이 동일한 스냅드래곤 845 칩을 사용하기 때문에 점수는 비슷하게 나왔다. 노트 9은 Geekbench와 3DMark 테스트에서 각각 9012와 5012를 얻었고 S9은 8414와 5033을 얻었다.

그런 후 두 폰의 성능에 부하가 더 걸리게 디자인된 일련의 테스트를 실행했다. 이는 Geekbench와 3DMark를 수 차례 더 실행하고 포트나이트를 몇번 플레이하며 복수의 토렌트 파일을 다운로드하는 것이 포함되었다. 이것이 끝난 후 각 폰의 성능이 얼마나 저하되는 지 알아보기 위해 다시 Geekbench와 3DMark를 실행했다.

Geekbench에서 S9은 6171로 25% 이상 저하된 반면 노트 9은 8053으로 약 10% 저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노트 9의 더 큰 방열판이 작동하는 것을 시사하는 것이다. 이제 GPU 성능을 측정하는 3DMark 아이스 스톰을 실행했는데 두 폰 사이에 큰 차이는 없었다. 노트 9은 4874를 S9은 4923을 얻어 실제로 같은 점수가 나왔다. 두 폰 다 성능이 약 2% 저하했다.

이는 두 폰 모두 강하게 들볶이지 않았거나 혹은 두 폰의 프로세서가 열 억제에 의해 제한받지 않고 최고 성능에 도달했음을 의미한다. 기즈모도 기자는 후자에 무게를 두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테스트는 적어도 CPU 성능으로 볼 때 열 관리가 폰을 빠르게 살행하고 부하가 오래 걸리는 작업을 계속할 때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점을 보여준다.

이 테스트는 이제 스마트폰 업체들이 그 어느 때보다 냉각에 대해 신경을 훨씬 더 많이 써야 한다는 점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것이다.

소스: 기즈모도

0 101

이미지 크레딧: Nuro
 
로이터는 목요일(미국시각) 미국 수퍼마켓 체인 크로거가 테크놀로지 파트너 ‘Nuro’와 함께 애리조나 스콧스데일 소재 프라이스 푸드 스토어에서 자율주행 식료품 배달 테스트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크로거와 경쟁회사 월마트는 고객 문 앞까지 식료품을 배달하는 고비용을 줄이기 위해 각기 자율주행차 회사와 협업하고 있다. 온라인 리테일러 아마존도 자사 프라임 회원들을 위해 무료 홀푸드 배달 프로그램을 론칭했다.

크로거의 테스트 첫 단계는 Nuro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토요타 프리우스 차량들을 사용하게 된다. 이 차량들은 운전석이 있어 에러 혹은 긴급 상황이 발생할 때 자율주행 시스템을 무시하고 인간이 수동으로 주행하고록 되어 있다. 운전석이 없는 Nuro의 R1 자율주행 배달 밴은 올 가을부터 테스트를 시작할 것이라고 이 회사는 말했다.

프라이 스토어의 자율주행 배달 서비스 수수료는 최소 주문 한도 없이 $5.95가 될 것이다. 그러나 크로거는 이 배달 서비스는 프라이 스토어가 소재한 85257 우편번호 안에서만 가능하다고 말했다.

소스: 로이터

0 195

 
WccfTech은 화요일(미국시각) 퀄컴이 스냅드래곤 865(스냅드래곤 855의 후속 제품) 칩을 올 6월 이후 미세조정하고 있고, 퀄컴은 삼성 7nm EUV 공정으로 복귀할 수 있다고 전했다.

퀄컴은 올 6월 스냅드래곤 855 칩의 양산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고, 이는 TSMC가 자사 7nm FinFET 노드의 양산에 관한 발표와 일치하는 것이다. 이 스냅드래곤 855 퓨전 플랫폼은 X50 모뎀을 내장해 이 칩을 채용한 미래의 스마트폰이 5G 연결에 액세스할 수 있게 한다.

삼성과 레노보는 이미 스냅드래곤 855 SoC를 채용하는 스마트폰을 준비하고 있고, 레노보는 이 칩을 채용한 최초의 플랙십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퀄컴은 스냅드래곤 855 칩이 아직 출시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스냅드래곤 865 칩을 테스트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사용자 @roccetry에 따르면 퀄컴은 올해 6월 이후 스냅드래곤 855의 후속 제품인 865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TSMC가 스냅드래곤 855 칩을 생산하고 있지만, 퀄컴은 스냅드래곤 856 칩을 삼성의 7nm EUV로 이동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TSMC는 스냅드래곤 855 칩을 자사 7nm FinFET 공정으로 생산하고 있지만 2019년 전반기에는 EUV를 사용한 7nm+ 노드의 양산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이어서 5nm 노드의 리스크 생산도 시작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은 2019년에 5nm LPE에 기반한 칩의 생산을 시작하고 이 5nm LPE는 훨씬 낮은 전력 소모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양산의 복잡성 때문에 스냅드래곤 865 칩은 7nm EUV 공정으로 생산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roccetry는 올 6월 이후 퀄컴이 스냅드래곤 865 칩을 준비하고 잇다는 소식을 어떤 뉴스 소스도 없이 전해 이는 단지 루머로 받아 들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소스: WccfTech

0 152

 
Ekectrek은 화요일(미국시각) UPS가 2개의 새로운 전기 트럭을 개발하기 위해 LA 소재 스타트업 Thor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Thor는 올해 초 전기 세미 트럭 프로토타입을 공개했고 시장에 테슬라보다 먼저 출시할 계획을 밝혔다. 이제 이 스타트업은 클라스 6 완전 전기 트럭을 개발하고 테스트하기 위해 UPS와 계약을 체결했다.

두 회사는 상대적으로 짧은 약 100마일 주행 거리의 전기 트럭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나 이들은 또한 더 짧은 50마일 주행 거리의 트럭도 계획하고 있다. 이 50마일 버전은 생산 단가를 최소 $68000까지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Thor는 UPS를 위해 2개 트럭을 개발하고 UPS는 6개월 동안 테스트할 예정이다. 이 테스트는 견고성, 배터리 용량, 기술적 통합, 엔지니어링, 주행 테스팅 동안 다른 목록들 등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일반 도로 상의 평가를 포함한다. 두 회사는 2개의 이미지도 공개했다.

소스: Electrek

0 312

 
The Verge는 화요일(미국시각) 웨이모의 자율주행 택시 요금이 우버 혹은 Lyft와 맞먹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웨이모는 애리조나 피닉스에서 곧 론칭할 자율주행 택시의 요금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 그러나 블룸버그는 승객이 우버를 호출할 때 지불해야 하는 비용과 거의 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모든 승차는 자원 봉사자에게는 무료이지만 웨이모 앱은 최근 가상 가격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예를 들어, 카일라의 인근 학교로 갈 경우 5 달러이고, 더 긴 거리인 11.3 마일을 간다면 $19.15가 든다. 이는 우버 또는 Lyft의 승차 비용과 유사하며 현지 택시보다 저렴한 것이다.

웨이모 대변인은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그 가격은 초기 승객들로부터 피드백을 구하는 것을 의미하는 유효하지 않은 숫자로 자사가 고려 중인 다양한 가격 책정 모델을 반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웨이모는 금년 후반 수백대의 자율주행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미니 밴으로 자사의 영업용 승차호출 서비스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회사는 현재 피닉스, 샌프란시스코 및 베이 지역, 디트로이트, 애틀란타, 워싱턴 커클랜드에서 차량을 테스트 중이다.

한편 이 회사는 오늘 피닉스의 지역 대중 교통 기관과 협력하여 근로자와 거주자를 대중 교통 허브에 보다 잘 연결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알파벳 자회사는 밸리 메트로 지역 공공 교통 당국과 함께 “승객들을 도시의 기존 버스 및 경전철과 더 잘 연결하기 위해 자율주행 기술을 사용하는 이동성 솔루션을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웨이모는 8월부터 대중 교통으로 통근하는 밸리 메트로 직원들에게 승차를 제공하기 시작할 것이다. 이 근로자들은 지난 1년 간 행해 왔던 것처럼 앞에서 언급 한 승차호출 앱을 사용해 회사의 “초기 승객” 프로그램의 400 명 이상의 회원으로서 자율주행차를 호출할 수 있다.

웨이모는 또한 밸리 메트로 라이드초이스 승객들에게도 승차호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인데, 이는 택시 회사들과의 협상을 하고 전통적으로 대중 교통이 부족한 그룹을 커버하기 위해 요금을 보조하는 것이다. “이는 대중 교통에 대한 더 쉽게 접근할 수 있게 하는 웨이모 기술의 채택과 그 영향 및 장기적인 잠재력을 평가하기 위한 공동 연구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이 회사는 말했다.

소스: The Verge

0 223

 
Forbes는 목요일(미국시각) 퀄컴 CFO 조지 데이비스를 인용해 애플이 차기 iPhone 모델들에 경쟁사 모뎀을 단독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데이비스는 자사 어닝 콜에서 애플이 새로운 iPhone 모델들의 핵심 부품에 객관적으로 더 열등한 하드웨어를 사용할 것이라고 공개했다. 그는 “애플이 자사 차기 iPhone 출시에 우리의 모뎀 대신 경쟁사의 모뎀을 단독으로 사용할 작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경쟁사는 인텔이다. 독자적인 테스트에 따르면 퀄컴 모뎀은 인텔 모뎀에 비해 큰 차이의 실제 3G 및 4G 성능을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면 T-Mobile의 거의 50만명과 AT&T의 57만명 사용자들은 속도 테스트에서 53-68% 더 빠르고 최악의 경우 다운로드 속도가 97-192% 더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은 특허 및 로열티 분쟁으로 인해 퀄컴과 오랫동안 싸우고 있고 이로 인해 애플은 퀄컴 대신 인텔을 선택한 것이다. 이는 애플과 퀄컴은 물론 새로운 iPhone 구매자들 모두가 패배하는 시나리오이다.

애플은 올 가을 5.8인치 OLED iPhone X, 6.5인치 OLED iPhone X 플러스 그리고 6.1인치 LCD iPhone을 출시할 예정이다.

소스: Forbes

0 450

 
맥루머스는 토요일(미국시각) 랩탑 매거진이 실행한 벤치마크 테스트를 인용해 2018 맥북 프로가 동급 랩탑에서 가장 빠른 SSD를 제공한다고 전했다.

랜탑 매거진은 이 테스트에 2.7GHz 쿼드코어 8세대 인텔 코어 i7 프로세서, 16GB 램, 인텔 이리스 플러스 655 GPU, 512GB SSD를 장착한 $2499 2018 13인치 맥북 프로를 사용했다.

애플은 새로운 맥북 프로의 SSD가 3.2GB/s 읽기속도와 2.3GB/s 쓰기 속도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블랙매직 디스크 속도 테스트에서 맥북 프로는 SSD 파일 카피 테스트에서 2519MB/s를 기록해 동급 랩탑 중 가장 빠른 랩탑이라고 랩탑 매거진은 말했다.

참고로 델 XPS 13 (코어 i7)은 399.4MB/s를 기록했고, HP Spectre 13은 339.3MB/s를 기록해, 새로운 맥북 프로가 델 XPS 13보다 6배 이상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Geekbench 4 CPU 테스트에서도 맥북 프로는 18055를 기록해 14180의 델 XPS 13을 제쳤다. 그러나 Dirt 3 그래픽 테스트에서는 맥북 프로가 인텔 Iris 플러스 그래픽을 사용했기 때문에 다른 경쟁 윈도우 랩탑에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맥북 프로는 그래픽 테스트에서 오직 38.8pfs를 기록해 66.9pfs의 델 XPS 13과 57pfs의 HP Spectre 13은 물론 117pfs와 114pfs를 각각 기록한 화웨이 메이트북 X 프로와 Asus 젠북 13에 크게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스: 맥루머스

0 287

 
Engadget은 금요일(미국시각) 메르세데스-벤츠가 베이징 공공도로에서 곧 자사 자율주행차의 테스트를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외국 자동차업체가 중국에서 레벨 4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하기 위해 면허를 취득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레벨 4 자율주행은 두번째로 높은 자율주행 기술로 이는 선택된 환경에서 차량이 인간의 입력없이 주행하는 것을 뜻한다. 궁극적으로 승객은 차량이 주행하는 동안 잠을 잘 수 있게 될 것이다.

이 테스트 차량은 파트너 바이두 아폴로 기술을 사용하게 된다. 이 테스트 차량은 중국 규제기관을부터 면허를 취득하기 전에 베이징과 허베이의 엄격하게 폐쇄된 도로에서 테스트를 통과해야 했다.

그러나 이 테스트 차량에는 만약 잘못된 상황이 발생하는 경우를 대비해 인간이 동승해야 한다. 다임러는 베이징이 독특하고 복잡한 도심 교통 환경을 갖고 있어 그곳에서 테스트하는 것은 자사 자율주행 기술 향상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다임러는 이미 미국과 독일에서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하기 위한 면허를 취득했다. 한편 중국은 작년 말에 자율주행차를 공공도로에서 테스트할 수 있도록 개방했다. 지금까지 중국 규제기관은 오직 SAIC, NIO, 바이두 같은 중국업체들에만 상하이와 베이징 공공도로에서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하도록 허락했다.

소스: 야후 파이낸스

0 424

 
Fortune은 목요일(미국시각) 넷플릭스가 정규 플랜보다 더 비싼 울트라 HD 플랜을 테스트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이탈리아 블로그 투토 안드로이드가 금주 화요일 처음 포착한 것으로 유럽의 일부 사용자는 “울트라”로 불리는 새로운 가격대를 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명칭이 부분적으로 암시하는 것처럼 이는 사용자로 하여금 4개 기기에서 동시에 울트라 HD 비디오와 오디오를 재생하게 한다. 이 울트라 HD 플랜의 가격은 한달에 16.99유로($19.78)로 이미 율트라 HD 콘텐트와 4개 스크린을 지원하는 프리미엄 가격대보다 3유로가 더 비싸다.

이는 기존 프리미엄 사용자가 동시에 4대 기기 대신 2대 기기 재생으로 다운그레이드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이미 일부 이탈리아 사용자는 프리미엄을 설명하는 판촉 자료를 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동시에 2대의 기기에 스트리밍을 제공하는 스탠더드 플랜은 1대 기기로 다운그레이드 될 것으로 알려졌다.

넷플릭스는 CNET에게 약간 다른 가격대를 테스트하고 있다고 확인해 주었지만 이 테스트는 전체 사용자 대신에 일부 사용자에게만 제한된다고 말했다. 그리고 자사가 테스트하고 있는 가격대는 실제로 제공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는 또한 16.99유로 대신 19.99유로 같은 울트라 가격대도 테스트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스: 야후 파이낸스

0 365

이미지 크레딧: ITcle
 
CNET은 금요일(미국시각) SamMobile을 인용해 삼성이 유럽과 라틴 아메리카와 아시에서 ‘안드로이드 고’ 폰을 테스트하고 있다고 전했다.

‘안드로이드 고’는 저가형 폰을 위한 OS로 사용자들에게 단순한 안드로이드 경험을 제공한다. 모델명이 SM-J260G인 이 폰은 현재 유럽, 중남미, 아시아 등 전세계적으로 테스트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삼성의 기존 스마트폰 전략과 크게 다른 것으로 삼성은 자사 안드로이드 폰 모델들에 S9의 빅스비 비서, AT 이모지 등을 포함해 많은 자체 기능들을 추가시켰다.

소스: CNET

0 470

 
테크크런치는 수요일(미국시각) 월 스트리트 저널을 인용해 우버가 애리조나에서 자율주행차 테스트를 완전 중단하고 300명 테스트 운전기사를 해고시켰다고 전했다.

저널은 우버 첨단기술 그룹 책임자 에릭 메이호퍼가 보낸 내부 메모를 인용해 우버가 공식적으로 애리조나에서 자사 자율주행차 테스트를 끝냈다고 말했다. 우버는 이미 자사 자율주행차가 애리조나 템피에서 보행차와 충돌해 사망하게 만든 치명적인 사고를 낸 후 테스트를 중단했다.

그리고 애리조나 주지사도 올 3월 우버 자율주행차가 공공 도로에서 테스트하는 것을 금지시켰다. 우버 CEO 다라 코스로우샤히는 이달 초 우버 컨퍼런스에서 향후 수개월 내 자사 자율주행차를 공공 도로에서 테스트를 재개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일단 미국교통안전위원회(NTSB)의 템피 충돌사고에 대한 조사가 끝나면 우버는 샌프란시스코, 토론토, 피츠버그에서 테스트를 계속 진행할 계획이다. 그러나 우버가 캘리포니아에서 테스트를 재개하려면 새로운 면허를 신청해야 한다. 그리고 최근 템피 충돌사고에 대한 분석 혹은 조사에 대한 후속 조치가 따라야 한다.

소스: 테크크런치

0 1180

 
The Verge는 수요일(미국시각) 윈도우 10이 파일 탐색기의 ‘야간 모드’와 새로운 클라우드 클립보드가 추가되고 있다고 전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의 새 빌드(17666)를 테스트하고 있는데, 이 새 빌드는 올해 추후 추가될 수개의 새로운 기능들을 포함하고 있다.

가장 큰 추가 기능은 클라우드 클립보드로 윈도우 10 사용자는 여러 기기들, 결국에는 안드로이드와 iOS 기기들에 걸쳐 클립보드 콘텐트를 공유할 수 있게 된다. 이 기능은 복사된 콘텐트의 히스토리가 포함되고 한 PC에서 다른 PC로 싱크가 가능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또한 클라우드 클립보드와 함께 파일 탐색기 ‘야간 모드’도 추가하고 있는데, 이는 아직 프리뷰에 지나지 않지만 앞으로 윈도우 10의 파일 탐색기가 어떤 모습인지를 보여준다.

소스: The Verge

0 873

 
The Verge는 금요일(미국시각) 알파벳의 자율주행차 자회사 웨이모의 자율주행 미니밴이 애리조나에서 충돌사고에 연루되었다고 전했다.

오늘 오후 일어난 이 사고로 인해 웨이모 자율주행 미니밴은 측면이 다른 차와 충돌해 손상되었고, 상대방 차량은 전면이 크게 손상되었다. 그러나 경찰 보고에 따르면 이 사고로 인해 경미한 부상만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당시 웨이모 차량이 자율주행 모드로 운행 중이었고 웨이모 직원이 탑승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ABC 15 뉴스에 따르면 웨이모 차량이 위반한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올 3월 우버의 자율주행차가 애리조나에서 보행자를 치어 사망하는 치명적인 사고가 일어났고, 애리조나 주지사는 우버의 자율주행차 테스트를 금지시켰으며, 우버 역시 자사 자율주행차 테스트를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소스: The Verge

1 1363

 
로이터는 토요일(서울시각)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테스트를 즉각 중단하고 북부 지역의 테스트 사이트도 폐기할 것이라고 관영 매체 KCNA가 발표했다고 전했다. 대신에 북한은 경제 성장과 한반도 평화를 추구할 것이라고 KCNA는 말했다.

북한 지도자 김정은은 성명을 통해 핵무기를 완성했기 때문에 자국이 더 이상 핵실험과 대륙간 탄도 미사일 테스트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KCNA는 말했다.

소스: 로이터

2 1439

이미지 크레딧: 삼성 폴더블 폰 컨셉/Forbes
 
BGR은 수요일(미국시각) The Bell을 인용해 삼성이 마침내 폴더블 폰 갤럭시 X를 내년 중 파일럿 프로그램 일환으로 론칭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리고 이 폰의 디자인은 올 6월까지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의 폴더블 폰 특허 출원

이 보도는 이 폰의 프로토타입이 올해 CES에 선택된 파트너들에게 공개되었는데, 이는 3개의 OLED 스크린을 장착하고 매 스크린의 크기는 3.5인치인 것으로 알려졌다. 2개의 디스플레이는 폰의 안 쪽에 장착되고 다른 하나는 폰의 외부에 장착되어, 폰이 접혀 있거나 혹은 펴 있거나 관계없이 사용할 수 있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 보도는 또한 갤럭시 X가 내년도 초 플랙십 모델 갤럭시 10은 아니고, 삼성은 우선적으로 이 기기를 50만대에서 200만대 정도만 만들어 더 큰 규모의 양산 이전에 시장의 반응을 측정하는 테스트 프로그램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은 내년 갤럭시 X의 출시를 준비하기 위해 이 폴더블 폰의 일부 부품 공급업체에게 알렸고 이 보도는 말했다.

소스: BGR

0 594

 
The Verge는 금요일(미국시각) 알파벳의 자율주행차 자회사 웨이모가 완전 무인자동차의 테스트 허가를 캘리포니아에 신청했다고 전했다.

웨이모는 현재 애리조나의 공공 도로에서 인간 운전자가 탑승하지 않은 완전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하고 있다. 따라서 이 회사가 본사를 두고 있는 캘리포니아에 테스트 신청을 한 것은 하나도 놀랄 일은 아니다.

캘리포니아 차량등록국(DMV) 대변인은 웨이모의 신청을 접수했다고 확인해 주었다. 캘리포니아는 새 규정이 통과된 이후 4월 2일부터 완전 무인자동차 테스트 허가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새 규정은 자율주행차가 운전대, 페달, 미러, 인간 운전자 없이 캘리포니아 도로 상에서 테스트하는 것을 허락하고 있다. 캘리포니아는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고 있는 우버, 웨이모, GM 같은 회사들이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하고 있는 온실이 되고 있다.

현재 캘리포니아에는 DMV로부터 허가를 받은 50개 회사들의 거의 300대 자율주행차가 테스트 중에 있다. 그러나 오늘 웨이모는 현재 도로 상에서 완전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하기 위해 허가 신청을 한 유일한 회사이다.

소스: The Verge

0 391

 
로이터는 목요일(미국시각) 차이나 데일리를 인용해 중국 산업부가 글로벌 자율주행차 개발 경쟁 가운데 미국과 보조를 맞추는 자율주행 테스트에 대한 국가정책을 정했다고 전했다.

이 규칙은 비공개 지역에서 차량을 먼저 테스트해야 한다는 요구 사항을 명시하고 도로 테스트는 지정된 도로에만 한정되며 자격을 갖춘 사람은 필요 시 차량 컨트롤을 인수할 준비를 갖추고 항상 운전석에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중국은 자율주행 스마트 차량을 강력하게 밀고 있으고,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의 자율주행 자회사인 웨이모와 테슬라 같은 글로벌 리더들과 경쟁하는 자율주행 부문의 자국 챔피언을 갖기 위해 열중하고 있다.

신 귀빈 정보기술산업부 부부장은 이 분야에서 주도권을 “단단히 잡지” 않는다면 중국은 미국 같은 경쟁국들에 뒤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것은 그가 베이징이 밀고 있는 “Made in China 2025″의 핵심 강령이라고 부른 것을 말한다.

그는 정보기술산업부 웹사이트에서 게시된 댓글에서 “강력한 제조업 국가, 강력한 네트워크와 운송 수단을 갖춘 과학 기술 분야의 강력한 국가를 세우기 위해 속도를 더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과 상하이를 포함한 중국 도시들은 이전에 자율주행 테스트를 위한 지역 정책을 발표했고 인터넷 대기업 바이두는 이미 도심지 도로에서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았다.

우버와 테슬라와 관련된 미국에서 두 차례 치명적인 충돌사고를 계기로 정보기술산업부 부부장 신은 자율주행차 테스트에서 안전을 “최우선”으로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로 테스트의 안전성을 보장하기 위해 도로 테스트가 미리 정해진 거리에서 수행되도록 요구할 뿐만 아니라 테스트 운전자가 운전석에 앉아 차와 주변 환경을 모니터링하고 언제든지 차를 컨트롤할 준비를 갖추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우리가 우버와 테슬라가 당한 사고로부터 배운 교훈이다”라고 그는 말했다.

지난 달 미국 2개 업체와 연관된 치명적인 충돌사고는 전세계적으로 자율주행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게 했고 소프트웨어 및 센서가 안전하다는 것을 증명하도록 업계에 가중된 압력을 가했다.

신은 중국이 또한 차세대 5G 통신 네트워크와 지능형 도로를 포함해 스마트 차량을 지원하는 데 필요한 다른 기술들도 추진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소스: 로이터

0 524

 
BBC는 토요일(런던시각) 테슬라가 3월 23일 캘리포니아에서 일어난 모델 X의 치명적인 사고 때 오토파일럿이 활성화 되어 있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테슬라는 이 시스템이 콘크리트 방벽을 인식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3월 23일 테슬라 모델 X가 도로를 분리하는 콘크리트 방벽에 충돌해 발화하는 치명적인 사고가 있었고 38세의 운전자는 잠시 후 사망했다.

테슬라는 오늘 성명을 통해 운전자는 수개의 시각적/청각적 경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운전자의 손이 충돌 전 6초 동안 핸들을 잡지 않고 있었다고 말했다.

운전자는 약 5초 동안 그리고 150m 거리를 앞두고 콘크리트 분리대를 보는데 전혀 방해받지 않았지만 주행 기록은 그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성명은 말했다.

테슬라 오토파일럿 시스템은 완전 자율주행차가 제공하는 많은 기능들을 갖고 있다. 이는 특정 상황에서 스스로 정지할 수 있고 가속할 수 있으며 자율주행할 수 있다.

테슬라 차량이 오토파일럿을 사용하다가 운전자가 죽은 치명적인 사고가 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6년 플로리다에서 모델 S는 교차로를 건너는 트럭을 인식하지 못해 충돌한 후 운전자는 사망하고 말았다.

이 사고 이후 테슬라는 운전자가 너무 오랫동안 핸들에서 손을 떼지 못하도록 새로운 안전 조치를 취했다. 이번 캘리포니아 사고는 자율주행 기술이 진통을 겪을 때 일어난 것이다.

이달 초 우버 자율주행 테스트 차량이 애리조나 템피에서 방중에 길을 건너던 여인을 치어 사망하는 시고가 있었고, 애리조나 주지사는 우버가 애리조나 주에서 더 이상 테스트하지 못하도록 금지 명령을 내렸다. 이는 자율주행차가 보행자를 친 첫 사고였다. 우버는 이 사고 이후 북미에서 모든 자율주행 테스트를 중단했다.

소스: BBC

0 419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화요일(미국시각) 웨이모와 재규어가 파트너십으로 2020년까지 2만대 자율주행 전기차를 공동개발할 계획을 뉴욕 오토쇼에서 발표했다고 전했다.

두 회사는 최근 론칭된 I-PACE의 테스트를 올해 추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회사는 2만대의 I-PACE SUV 차량을 첫 2년 동안에 생산하고, 매일 100만명 웨이모의 자율주행 서비스 승객들에게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I-PACE는 1회 충전으로 240마일을 주행하고 0-60마일을 5초 이하에 주파할 것이라고 재규어는 말했다. 구글 자동차 프로젝트로 잘 알려진 웨이모는 2009년에 설립되었고 2016년 분사되었다.

웨이모는 2017년 이후 애리조나에서 인간 운전자를 필요로 하지 않는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하고 있다. 이 회사는 레이저-레이더와 다른 자율주행 센서로 개장된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미니밴 차량들을 테스트하고 있다.

인도의 타타 그룹이 소유하고있는 재규어와 웨이모의 파트너십은 자율주행 시스템을 발전시키기 위해 고급 브랜드가 테크 회사와 결합된 첫 사례 중 하나이다. I-PACE는 2018년에 론칭될 예정인 웨이모의 주문형 승차호출 서비스에 통합될 예정이다.

소스: 비즈니스 인사이더

0 1888

 
야후 파이낸스는 금요일(미국시각) DxOMark가 삼성 갤럭시 S9+ 카메라에 구글 픽셀 2와 애플 iPhone X보다 높은 99점을 매겼다고 전했다.

갤럭시 S9+가 나오기 전까지 최고 점수는 98점의 픽셀 2였고, iPhone X은 97점을 받았다. 따라서 갤럭시 S9+는 픽셀 2를 1점 차로, iPhone X은 2점 차로 각각 제치고 최고의 스마트폰 카메라가 되었다. 그리고 이는 자사의 최근 플랙십 갤럭시 노트 8보다 5점이 더 높은 것이다.

DxOMark은 갤럭시 S9+가 눈에 띄는 어떤 약점도 없고 모든 포토 및 비디오 테스트 카테고리에서 좋은 성능을 보였다고 말했다. 갤럭시 S9+의 가장 큰 추가 기능은 저조도 촬영을 위한 가변 조리개이고, S9에 없는 줌 렌즈도 제공한다.

소스: 야후 파이낸스

아이티클에 팔로우 하세요.

free banners

RANDOM POSTS

0 47
이미지 크레딧: Pixabay   9to5Mac은 금요일(미국시각) 로이터를 인용해 미국 정부가 음성 메시지를 도청하기 위해 페이스북에게 메신저의 암호를 풀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은 미국 법무부의 이같은 요구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