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테스트"

테스트

0 270

 
테크크런치는 수요일(미국시각) 월 스트리트 저널을 인용해 우버가 애리조나에서 자율주행차 테스트를 완전 중단하고 300명 테스트 운전기사를 해고시켰다고 전했다.

저널은 우버 첨단기술 그룹 책임자 에릭 메이호퍼가 보낸 내부 메모를 인용해 우버가 공식적으로 애리조나에서 자사 자율주행차 테스트를 끝냈다고 말했다. 우버는 이미 자사 자율주행차가 애리조나 템피에서 보행차와 충돌해 사망하게 만든 치명적인 사고를 낸 후 테스트를 중단했다.

그리고 애리조나 주지사도 올 3월 우버 자율주행차가 공공 도로에서 테스트하는 것을 금지시켰다. 우버 CEO 다라 코스로우샤히는 이달 초 우버 컨퍼런스에서 향후 수개월 내 자사 자율주행차를 공공 도로에서 테스트를 재개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일단 미국교통안전위원회(NTSB)의 템피 충돌사고에 대한 조사가 끝나면 우버는 샌프란시스코, 토론토, 피츠버그에서 테스트를 계속 진행할 계획이다. 그러나 우버가 캘리포니아에서 테스트를 재개하려면 새로운 면허를 신청해야 한다. 그리고 최근 템피 충돌사고에 대한 분석 혹은 조사에 대한 후속 조치가 따라야 한다.

소스: 테크크런치

0 864

 
The Verge는 수요일(미국시각) 윈도우 10이 파일 탐색기의 ‘야간 모드’와 새로운 클라우드 클립보드가 추가되고 있다고 전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의 새 빌드(17666)를 테스트하고 있는데, 이 새 빌드는 올해 추후 추가될 수개의 새로운 기능들을 포함하고 있다.

가장 큰 추가 기능은 클라우드 클립보드로 윈도우 10 사용자는 여러 기기들, 결국에는 안드로이드와 iOS 기기들에 걸쳐 클립보드 콘텐트를 공유할 수 있게 된다. 이 기능은 복사된 콘텐트의 히스토리가 포함되고 한 PC에서 다른 PC로 싱크가 가능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또한 클라우드 클립보드와 함께 파일 탐색기 ‘야간 모드’도 추가하고 있는데, 이는 아직 프리뷰에 지나지 않지만 앞으로 윈도우 10의 파일 탐색기가 어떤 모습인지를 보여준다.

소스: The Verge

0 655

 
The Verge는 금요일(미국시각) 알파벳의 자율주행차 자회사 웨이모의 자율주행 미니밴이 애리조나에서 충돌사고에 연루되었다고 전했다.

오늘 오후 일어난 이 사고로 인해 웨이모 자율주행 미니밴은 측면이 다른 차와 충돌해 손상되었고, 상대방 차량은 전면이 크게 손상되었다. 그러나 경찰 보고에 따르면 이 사고로 인해 경미한 부상만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당시 웨이모 차량이 자율주행 모드로 운행 중이었고 웨이모 직원이 탑승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ABC 15 뉴스에 따르면 웨이모 차량이 위반한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올 3월 우버의 자율주행차가 애리조나에서 보행자를 치어 사망하는 치명적인 사고가 일어났고, 애리조나 주지사는 우버의 자율주행차 테스트를 금지시켰으며, 우버 역시 자사 자율주행차 테스트를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소스: The Verge

1 1244

 
로이터는 토요일(서울시각)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테스트를 즉각 중단하고 북부 지역의 테스트 사이트도 폐기할 것이라고 관영 매체 KCNA가 발표했다고 전했다. 대신에 북한은 경제 성장과 한반도 평화를 추구할 것이라고 KCNA는 말했다.

북한 지도자 김정은은 성명을 통해 핵무기를 완성했기 때문에 자국이 더 이상 핵실험과 대륙간 탄도 미사일 테스트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KCNA는 말했다.

소스: 로이터

2 923

이미지 크레딧: 삼성 폴더블 폰 컨셉/Forbes
 
BGR은 수요일(미국시각) The Bell을 인용해 삼성이 마침내 폴더블 폰 갤럭시 X를 내년 중 파일럿 프로그램 일환으로 론칭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리고 이 폰의 디자인은 올 6월까지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의 폴더블 폰 특허 출원

이 보도는 이 폰의 프로토타입이 올해 CES에 선택된 파트너들에게 공개되었는데, 이는 3개의 OLED 스크린을 장착하고 매 스크린의 크기는 3.5인치인 것으로 알려졌다. 2개의 디스플레이는 폰의 안 쪽에 장착되고 다른 하나는 폰의 외부에 장착되어, 폰이 접혀 있거나 혹은 펴 있거나 관계없이 사용할 수 있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 보도는 또한 갤럭시 X가 내년도 초 플랙십 모델 갤럭시 10은 아니고, 삼성은 우선적으로 이 기기를 50만대에서 200만대 정도만 만들어 더 큰 규모의 양산 이전에 시장의 반응을 측정하는 테스트 프로그램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은 내년 갤럭시 X의 출시를 준비하기 위해 이 폴더블 폰의 일부 부품 공급업체에게 알렸고 이 보도는 말했다.

소스: BGR

0 471

 
The Verge는 금요일(미국시각) 알파벳의 자율주행차 자회사 웨이모가 완전 무인자동차의 테스트 허가를 캘리포니아에 신청했다고 전했다.

웨이모는 현재 애리조나의 공공 도로에서 인간 운전자가 탑승하지 않은 완전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하고 있다. 따라서 이 회사가 본사를 두고 있는 캘리포니아에 테스트 신청을 한 것은 하나도 놀랄 일은 아니다.

캘리포니아 차량등록국(DMV) 대변인은 웨이모의 신청을 접수했다고 확인해 주었다. 캘리포니아는 새 규정이 통과된 이후 4월 2일부터 완전 무인자동차 테스트 허가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새 규정은 자율주행차가 운전대, 페달, 미러, 인간 운전자 없이 캘리포니아 도로 상에서 테스트하는 것을 허락하고 있다. 캘리포니아는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고 있는 우버, 웨이모, GM 같은 회사들이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하고 있는 온실이 되고 있다.

현재 캘리포니아에는 DMV로부터 허가를 받은 50개 회사들의 거의 300대 자율주행차가 테스트 중에 있다. 그러나 오늘 웨이모는 현재 도로 상에서 완전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하기 위해 허가 신청을 한 유일한 회사이다.

소스: The Verge

0 274

 
로이터는 목요일(미국시각) 차이나 데일리를 인용해 중국 산업부가 글로벌 자율주행차 개발 경쟁 가운데 미국과 보조를 맞추는 자율주행 테스트에 대한 국가정책을 정했다고 전했다.

이 규칙은 비공개 지역에서 차량을 먼저 테스트해야 한다는 요구 사항을 명시하고 도로 테스트는 지정된 도로에만 한정되며 자격을 갖춘 사람은 필요 시 차량 컨트롤을 인수할 준비를 갖추고 항상 운전석에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중국은 자율주행 스마트 차량을 강력하게 밀고 있으고,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의 자율주행 자회사인 웨이모와 테슬라 같은 글로벌 리더들과 경쟁하는 자율주행 부문의 자국 챔피언을 갖기 위해 열중하고 있다.

신 귀빈 정보기술산업부 부부장은 이 분야에서 주도권을 “단단히 잡지” 않는다면 중국은 미국 같은 경쟁국들에 뒤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것은 그가 베이징이 밀고 있는 “Made in China 2025″의 핵심 강령이라고 부른 것을 말한다.

그는 정보기술산업부 웹사이트에서 게시된 댓글에서 “강력한 제조업 국가, 강력한 네트워크와 운송 수단을 갖춘 과학 기술 분야의 강력한 국가를 세우기 위해 속도를 더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과 상하이를 포함한 중국 도시들은 이전에 자율주행 테스트를 위한 지역 정책을 발표했고 인터넷 대기업 바이두는 이미 도심지 도로에서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았다.

우버와 테슬라와 관련된 미국에서 두 차례 치명적인 충돌사고를 계기로 정보기술산업부 부부장 신은 자율주행차 테스트에서 안전을 “최우선”으로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로 테스트의 안전성을 보장하기 위해 도로 테스트가 미리 정해진 거리에서 수행되도록 요구할 뿐만 아니라 테스트 운전자가 운전석에 앉아 차와 주변 환경을 모니터링하고 언제든지 차를 컨트롤할 준비를 갖추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우리가 우버와 테슬라가 당한 사고로부터 배운 교훈이다”라고 그는 말했다.

지난 달 미국 2개 업체와 연관된 치명적인 충돌사고는 전세계적으로 자율주행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게 했고 소프트웨어 및 센서가 안전하다는 것을 증명하도록 업계에 가중된 압력을 가했다.

신은 중국이 또한 차세대 5G 통신 네트워크와 지능형 도로를 포함해 스마트 차량을 지원하는 데 필요한 다른 기술들도 추진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소스: 로이터

0 411

 
BBC는 토요일(런던시각) 테슬라가 3월 23일 캘리포니아에서 일어난 모델 X의 치명적인 사고 때 오토파일럿이 활성화 되어 있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테슬라는 이 시스템이 콘크리트 방벽을 인식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3월 23일 테슬라 모델 X가 도로를 분리하는 콘크리트 방벽에 충돌해 발화하는 치명적인 사고가 있었고 38세의 운전자는 잠시 후 사망했다.

테슬라는 오늘 성명을 통해 운전자는 수개의 시각적/청각적 경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운전자의 손이 충돌 전 6초 동안 핸들을 잡지 않고 있었다고 말했다.

운전자는 약 5초 동안 그리고 150m 거리를 앞두고 콘크리트 분리대를 보는데 전혀 방해받지 않았지만 주행 기록은 그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성명은 말했다.

테슬라 오토파일럿 시스템은 완전 자율주행차가 제공하는 많은 기능들을 갖고 있다. 이는 특정 상황에서 스스로 정지할 수 있고 가속할 수 있으며 자율주행할 수 있다.

테슬라 차량이 오토파일럿을 사용하다가 운전자가 죽은 치명적인 사고가 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6년 플로리다에서 모델 S는 교차로를 건너는 트럭을 인식하지 못해 충돌한 후 운전자는 사망하고 말았다.

이 사고 이후 테슬라는 운전자가 너무 오랫동안 핸들에서 손을 떼지 못하도록 새로운 안전 조치를 취했다. 이번 캘리포니아 사고는 자율주행 기술이 진통을 겪을 때 일어난 것이다.

이달 초 우버 자율주행 테스트 차량이 애리조나 템피에서 방중에 길을 건너던 여인을 치어 사망하는 시고가 있었고, 애리조나 주지사는 우버가 애리조나 주에서 더 이상 테스트하지 못하도록 금지 명령을 내렸다. 이는 자율주행차가 보행자를 친 첫 사고였다. 우버는 이 사고 이후 북미에서 모든 자율주행 테스트를 중단했다.

소스: BBC

0 314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화요일(미국시각) 웨이모와 재규어가 파트너십으로 2020년까지 2만대 자율주행 전기차를 공동개발할 계획을 뉴욕 오토쇼에서 발표했다고 전했다.

두 회사는 최근 론칭된 I-PACE의 테스트를 올해 추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회사는 2만대의 I-PACE SUV 차량을 첫 2년 동안에 생산하고, 매일 100만명 웨이모의 자율주행 서비스 승객들에게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I-PACE는 1회 충전으로 240마일을 주행하고 0-60마일을 5초 이하에 주파할 것이라고 재규어는 말했다. 구글 자동차 프로젝트로 잘 알려진 웨이모는 2009년에 설립되었고 2016년 분사되었다.

웨이모는 2017년 이후 애리조나에서 인간 운전자를 필요로 하지 않는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하고 있다. 이 회사는 레이저-레이더와 다른 자율주행 센서로 개장된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미니밴 차량들을 테스트하고 있다.

인도의 타타 그룹이 소유하고있는 재규어와 웨이모의 파트너십은 자율주행 시스템을 발전시키기 위해 고급 브랜드가 테크 회사와 결합된 첫 사례 중 하나이다. I-PACE는 2018년에 론칭될 예정인 웨이모의 주문형 승차호출 서비스에 통합될 예정이다.

소스: 비즈니스 인사이더

0 1592

 
야후 파이낸스는 금요일(미국시각) DxOMark가 삼성 갤럭시 S9+ 카메라에 구글 픽셀 2와 애플 iPhone X보다 높은 99점을 매겼다고 전했다.

갤럭시 S9+가 나오기 전까지 최고 점수는 98점의 픽셀 2였고, iPhone X은 97점을 받았다. 따라서 갤럭시 S9+는 픽셀 2를 1점 차로, iPhone X은 2점 차로 각각 제치고 최고의 스마트폰 카메라가 되었다. 그리고 이는 자사의 최근 플랙십 갤럭시 노트 8보다 5점이 더 높은 것이다.

DxOMark은 갤럭시 S9+가 눈에 띄는 어떤 약점도 없고 모든 포토 및 비디오 테스트 카테고리에서 좋은 성능을 보였다고 말했다. 갤럭시 S9+의 가장 큰 추가 기능은 저조도 촬영을 위한 가변 조리개이고, S9에 없는 줌 렌즈도 제공한다.

소스: 야후 파이낸스

0 637

 
맥루머스는 월요일(미국시각) 컨수머 리포츠의 테스트 결과를 인용해, $400 구글 홈 맥스와 $200 소노스 원 스피커의 음질이 $349 HomePod보다 더 우수하다고 전했다.

HomePod은 구글 홈 맥스 원과 소노스와 마찬가지로 음질이 “아주 훌륭함”으로 평가 받았지만, 구글 홈 맥스와 소노스 원은 전체적인 음질에서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컨수머 리포츠는 이 스피커 테스트를 전용 청취 룸에서 실시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경험이 많은 테스터들이 이 스피커 모델들을 테스트했는데 HomePod의 경우 몇 가지 문제들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베이스가 과다하게 강조된 반면에 중간음은 불투명하고 고음은 과소하게 강조되었다고 말했다. 전체적으로 HomePod의 음질은 옆에서 재생된 소노스 원과 구글 홈 맥스에 비해 “약간 탁하다”고 컨수머 리포츠는 지적했다.

그러나 컨수머 리포츠는 $350 Edifier S1000DB 같은 다른 무선 스피커보다 크게 뒤진다고 말했다. HomePod의 음질은 사용자들과 미디어 사이트에 의해 크게 칭찬을 받았다. 컨수머 리포츠는 HomePod의 음질이 구글 홈 맥스와 소노스 원보다 뒤진다고 평가했지만 다른 리뷰들은 반대의 의견을 내놓았다.

소스: 맥루머스

0 486

 
로이터는 수요일(미국시각) 캘리포니아 운전면허국(DMV)가 오늘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알파벳의 자회사 웨이모가 캘리포니아 자율주행 테스트에서 인간 개입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캘리포니아는 자동차업체, 테크 회사, 자율주행 스타트업에게 공공도로에서 자율주행 테스트를 할 경우 자율주행 모드의 주행 마일과 자율주행 모드에서 이탈 수를 보고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자율주행 시스템에서 ‘이탈’은 인간 개입을 필요로 하는 시스템 실패 혹은 교통 및 도로 상황이 생길 때 자율주행 모드를 비활성화 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 지수는 자율주행 시스템의 안정성을 측정하는 지표가 된다.

웨이모는 2016년 12월부터 2017년 11월까지 1년 동안 평균 5596마일을 ‘이탈’ 없이 주행했고, 그 다음이 GM 크루즈의 1214마일이다. 웨이모는 총 352545마일을 자율주행 모드로 주행하는 동안 오직 63회의 인간 개입으로 인한 ‘이탈’이 생기느것으로 나타났다.

GM 크루즈는 127516마일 주행 동안 105회 ‘이탈’을 기록했고, 3위는 닛산으로 5007마일에 24회 ‘이탈’을 기록해 이는 매 208마일마다 1회의 ‘이탈’이 생긴 셈이다.

그 다음부터는 ‘이탈’이 급속도로 증가하는데 바이두는 매 41마일마다, Nvidia는 매 4.6마일마다, 메르세데스는 매 1.3마일마다 ‘이탈’을 기록했다.

한편 포드, 혼다, BMW, 폭스바겐, 테슬라는 자율주행 테스트 면허는 받았지만 동 기간 중 캘리포니아 공공도로에서 테스트 주행은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스: 로이터

0 330

 
The Verge는 화요일(미국시각) 웨이모가 피아트 크라이슬러로부터 자율주행차 용으로 수천대 미니밴을 추가 구매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웨이모와 피아트 크라이슬러 어느 쪽도 이 차량의 정확한 구매 대수는 밝히지 않았다.

2018년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는 시작가격이 $39995이고, 따라서 1000대를 구매한다고 해도 총가격은 4000만 달러가 된다.

웨이모는 현재 600대의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매니밴을 애리조나의 “얼리 라이더 프로그램”에서 실제로 사람들을 왕복편으로 수송하는데 사용하고 있다. 첫 100대는 2016년 5월에 전달되었고 추가 500대는 2017년에 전달되었다.

이 미니밴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로 웨이모는 이 차량을 개장해 자율주행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추가로 설치했다. 두 회사의 파트너십은 비-배타적인 것이지만 웨이모와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계속 협업하는 것에 대해 만족하고 있다.

퍼시피카는 한번에 많은 승객(퍼시피카는 최대 8명을 태울 수 있다)을 수송하려 하는 웨이모의 수요를 총족시켜 주고 있고,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최고의 자율주행 기술을 자랑하는 세계 최대 테크 업체 중 하나와 혐벙하고 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크레딧을 얻을 수 있다.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또한 BMW, 인텔, 모빌아이와 함께 자율주행 기술 파트너십 회원이다.

웨이모의 자율주행 퍼시피카 미니밴은 미국 내 25개 도시에서 테스트를 했고(대부분 캘리포니아), 현재 애틀랜타, 샌프란시스코, 디트로이트, 피닉스, 워싱턴주 커클랜드 등 5개 대도시에서 테스트 중이다. 작년 11월 웨이모는 운전기사 없이 피닉스의 공공 도로에서 이 미니밴의 테스트 주행을 시작했다.

그리고 웨이모는 예정보다 몇달 당겨 “완전 무운전자” 미니밴을 “얼리 라이더 프로그램” 회원들에게 승차 제공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The Verge

0 349

 
블룸버그는 목요일(미국시각) 애플이 자사 캘리포니아 자율주행차 테스트 차량을 27대로 확장했다고 전했다. 이는 애플이 알파벳의 웨이모 같은 경쟁업체를 따라잡기 위한 조치이다.

애플은 작년 4월 캘리포니아에서 3대의 자율주행차 테스트 면허를 받은 이후, 캘리포니아 차량등록국(DMV)에 렉서스 RX450h를 개장한 24대 자율주행차를 추가 등록했다.

CEO 팀 쿡은 작년 6월 최초로 자사가 ‘프로젝트 타이탄’으로 알려진 자율주행차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후발주자로서 애플은 웨이모나 우버 같은 회사들을 따라잡기에는 아직 갈 길이 멀다. 웨이모는 이미 미국 6개 주에서 자사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하고 있다.

한편 폭스바겐, GM 같은 전통적인 자동차업체들도 이미 자율주행차 차량들이 도로에서 테스트 중에 있다.

소스: 블룸버그

0 350

이미지 크레딧: SpaceX
 
Engadget은 화요일(미국시각) SpaceX가 팔콘 헤비 로켓 엔진을 수요일 점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는 SpaceX가 만든 로켓 중 가장 크고 가장 강력한 팔콘 헤비를 테스트하기 위한 것이다.

따라서 SpaceX 팀은 내일 발사 카운트다운 곧 발사 전 10초를 세는 것을 시행하고 만일 이 테스트가 잘 진행되면 SpaceX는 정적 점화로 이동할 것이다. 그리고 이 모든 테스트가 성공하면 실제 발사일정이 세워질 것이다.

이 과정은 그 동안 기술적인 것과 정부 셧다운 등 여러 문제로 인해 연기되었다. 물론 이 로켓의 크기와 복잡성 때문에 일정은 예기치 않게 연기될 수 있다. 다만 내일 총 27개의 엔진 점화 테스트가 아무 문제 없이 진행되기를 바랄 뿐이다.

소스: Engadget

0 356

 
Engadget은 월요일(미국시각) 웨이모가 자사 자율주행차를 애틀란타에서 테스트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웨이모는 작년 4월 자사 자율주행차를 홍보하기 위해 피닉스에서 무료 자율주행 서비스를 시작했다.

알파벳 자율주행 자회사인 웨이모는 이제 우버와 Lyft와 경쟁하기 위해 자체 자율주행 승차공유 서비스를 애틀란타까지 확장한 것이다.

웨이모는 지난주 애틀란타 다운타운의 매핑을 최신의 것으로 업데이트했고 이는 자율주행차 운행을 위한 중요한 데이터이다. 웨이모의 테스트 프로그램은 이미 400만 마일을 돌파했고, 2017년 하반기 6개월 동안에만 100마일을 기록했다.

웨이모는 피닉스 뿐만 아니라 샌프란시스코, 오스틴, 워싱턴주 커클랜드에서도 테스트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소스: Engadget

0 356

 
블룸버그는 월요일(미국시각) SpaceX의 성명을 통해 미국정부 셧다운이 자사 로켓 테스트와 발사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했다. SpaceX는 오늘 미국정부 셧다운이 자사의 가장 크고 강력한 로켓 ‘팔콘 헤비’의 중요한 테스트 뿐만 아니라 올 봄 고객들에게 약속한 발사 일정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SpaceX는 이달 말 플로리다 소재 NASA 케네디 센터 발사대에서 필콘 헤비 로켓의 27개 엔진 테스트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러나 미국정부의 셧다운으로 인해 이 계획과 국제우주정거장에 물자를 보내는 발사와 고객들을 위한 플로리다 및 캘리포니아 발사 일정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SpaceX는 의회가 이 문제를 속히 해결할 것으로 소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 미국 상원의 공화당과 민주당 지도부는 셧다운을 잠정적으로 중지하고 정부의 업무가 재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블룸버그

0 497

 
CNN 테크는 금요일(미국시각) GM이 셰비 볼트(Bolt) 전기차를 개장한 운전대 없는 자율주행차를 막 발표했다고 전했다. GM은 지난 110년 동안 운전대와 페달이 있는 자동차를 생산해 왔다. 그러나 새로운 자율주행차 발표로 이같은 전통이 무너졌다.

GM의 자율주행 부문 크루즈 오토메이션은 오늘 자사 자율주행차의 최신 버전을 공개하고 이 차는 수동 컨트롤이 제거되었다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에 소재한 크루즈는 내년에 셰비 볼트를 개장한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할 예정이다. 이 자율주행차는 미국 전역 도시들에서 승차호출 서비스를 할 것이다.

이 회사는 새로운 자동차가 완전 자율주행차이기 때문에 운전대, 가속 페달, 브레이크 같은 수동 컨트롤이 필요 없다고 말했다. 대신에 이 차는 승객들이 차와 통신할 수 있는 수개의 내장 스크린을 장착할 것이다.

그러나 GM이 이 완전 자율주행차를 사용하기 전에 먼저 연방정부로부터 특별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 회사는 연방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16개 안전 규정을 면제해 달라고 청원서를 제출했다. GM은 또한 2500대의 차량들의 면제를 요청했다. 이는 정부가 각 자동차 제조업체에게 허락할 수 있는 최대치이다.

크루즈는 자사 자율주행차를 어디에 배치할지 또한 일반 승객이 어떻게 이 차량을 이용할지 말하지 않았다. 그러나 크루즈가 이미 테스트를 하고 있는 애리조나주가 가능성이 높다.

소스: CNN 테크

0 335

이미지 크레딧: ITcle
 
로이터는 화요일(미국시각) 포드가 자사 자율주행차 배달 서비스를 위해 포스트메이츠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포드는 올해 추후 자사 자율주행차를 통해 어떻게 사람들을 수송하며 음식 및 패키지를 배달할 것인지 테스르를 미국 한 도시에서 시작할 것이라고 CES 2018에서 말했다.

포드는 이미 승차호출 서비스 Lyft와 파트너십을 체결했지만,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위해 물건들을 배송하는 서비스에 집중하고 있다고 글로벌 시장 부사장 짐 팔리와 자율주행차 및 전기차 부문 책임자 셰리프 마라크비는 로이터에게 말했다.

팔리는 “우리가 물품 배송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을 테스트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드는 결국 자율주행차를 사용할 서비스를 어떻게 운행할지를 테스트하기 위해 운전자가 탑승한 차량을 사용할 계획이다. 그는 포드가 파트너십을 도미노 피자와 포스트메이츠 외에 다른 배송 서비스 파트너들로 파트너십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드는 수십년 동안 영업용 밴과 픽업 트럭 구매자들인 중소기업들이 중요한 잠재적 시장으로 보고 이는 자연적인 단계라고 말했다.

팔리는 CES 키노트에서 1회 운행에서 복수의 중소기업의 패키지를 픽업해 배달하는 자율주행차의 컨셉을 강조했다. 수익을 남기는 중요한 비결은 차량이 계속 이동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포드는 이 모델을 테스트할 미국 도시가 어느 도시인지는 아직 밝히지 않았다.

소스: 로이터

0 540

 
MIT 테크놀로지 리뷰는 금요일(미국시각) LG가 CES 2018에 앞서 공항과 호텔과 수퍼마켓 등 서비스 업계를 목표로 디자인한 로봇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이 로봇은 음료와 수화물을 고객들에게 날라주는 등 기존 서비스 업계 종업원들을 대체할 목적으로 디자인되었고, 현재 수개의 컨셉 모델들이 인천국제공항에서 테스트 중에 있다.

이 로봇의 기술적인 상세사항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초기 모델은 인간보다 키가 작고 은폐된 바퀴에 의해 이동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디스플레이가 내장되었고 스마트폰 앱과 호환된다.

그러나 문제는 이 로봇이 수퍼마켓에서 식료품을 살 때 혹은 공항에서 항공 티켓을 바꿀 때 인간 종업원처럼 인터랙트할 수 있는가 하는 점이다. 아직 로봇이 서비스 분야에서 인간을 대체하는 것에 대해 염려하는 것은 시기상조인 것으로 보인다.

소스: MIT 테크놀로지 리뷰

아이티클에 팔로우 하세요.

free banners

RANDOM POSTS

0 129
  Fortune은 일요일(미국시각) 테슬라가 모델 3의 개선된 브레이크 성능 업데이트를 고객들에게 배포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는 컨수머 리포츠가 긴급 정지 거리를 포함해 브레이크 문제 때문에 추천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