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테슬라"

테슬라

0 77

이미지 크레딧: Lyft
 
블룸버그는 목요일(미국시각) Lyft가 고급 승차호출 서비스 Lyft Lux와 Lyft Lux SUV를 미국 5개 대도시에 론칭했다고 전했다. 이 블랙 카 서비스는 우선 시카고, LA, 뉴욕, 샌프란시스코, 산호세에서 시작하고, 올 여름 20개 도시들에 확장할 예정이다.

Lyft는 고객이 테슬라, BMW, 롤스로이스 같은 고급 차를 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Lux 승객들이 타는 차량은 Lyft의 기존 프리미어 서비스보다 더 고급이 될 것이다.

이같은 Lyft의 행보는 최근 우버가 직면하고 있는 위가 가운데 나온 것이다. 우버 고객들은 올 2월 우버 CEO 트라비스 칼라닉이 운전기사에게 막말을 한 것이 비디오로 공개된 후 #DeleteUber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소스: 블룸버그

0 161

 
The Verge는 수요일(미국시각) 노동자 안전 시민단체 Worksafe의 데이터를 인용해, 테슬라 자동차 공장의 상해율이 업계 평균치보다 30% 높게 나왔다고 전했다.

이는 테슬라가 직원들의 노조 결성을 반대하고 대중용 전기차 모델 3의 생산 확장을 앞두고 나온 보고서이기 때문에 파장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 시민단체는 2014년과 2015년 2년 동안 캘리포니아 프리몬트에 소재한 테슬라 공장의 조업 관련 상해율이 업계 평균치보다 30% 높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미 노동부의 직업 안전 보건 관리 보고서를 분석했다. 그리고 2016년에도 비슷한 상해율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보고서는 2016년 업계 전체의 통계가 아직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정확하게 비교하기는 불가능하다. 그러나 이 단체는 1만명을 고용하고 있는 프리몬트 공장의 주요 통계를 아래와 같이 소개했다.

– 2015년 상해율은 업계 평균치보다 31% 높고, 총 사고율은 100명 당 8.8명으로 업계 평균 6.7명보다 높다.

– 테슬라의 2016년 100명 당 사고율은 8.1멍으로 나타났고, 업계 평균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 2015년 테슬라의 DART 비율(휴무일수)은 업계 비율보다 2배가 높다.

그러나 테슬라는 성명을 내고 자사가 현재까지 업계에서 가장 낮은 상해율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올 5월 블로그 글에서 2017년 1분기 상해율이 100명 당 4.6명으로 업계 평균치 6.7명보다 32% 낮다고 말했다.

소스: The Verge

0 653

독일 수상 메르켈의 애큐모티브 배터리 공장 방문
 
MIT 태크놀로지 리뷰는 화요일(미국시각) 블룸버그 뉴 에너지 파이낸스를 인용해 전기차가 2030년까지 가솔린 구동 자동차보다 더 저렴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 보도는 글로벌 배터리 생산은 2021년까지 배 이상으로 증가될 것으로 예상되고, 이같은 배터리 생산량 증가가 전기차 가격을 하락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테슬라는 네바다 주 뿐만 아니라 새로 뉴욕 주에 세우고 있는 배터리 공장 기가팩토리로 주목을 받고 있지만, 사실 다른 회사들도 배터리 공장을 세우고 있어 이 분야는 심한 경쟁을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주 월요일 독일 수상 앙겔라 메르켈이 참석한 가운데 애큐모티브는 독일 카멩츠에 5억 달러 규모의 새로운 배터리 공장의 기공식을 가졌다. 이 회사는 다임러에 배터리를 공급할 예정이다.

그러나 아시아의 BYD, 삼성, LG, 파나소닉(테슬라의 파트너)도 세계 상위 배터리 생산업체들이고, 세계 10대 배터리 공장 중 9개가 중국에 건설되고 있다.

블룸버그는 2020년대가 전기차가 본격적으로 생산되기 시작하는 10년이 될 것이고, 따라서 2030년까지 전기차가 가솔린 차보더 더 저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전기차 생산과 수요의 급증은 특히 중국과 인도 같은 시장에서 교통체증과 대기오염 같은 문제를 해결해 줄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소스: MIT 테크놀로지 리뷰

0 122

 
Forbes는 화요일(미국시각) 모건 스탠리가 알파벳의 웨이모를 700억 달러 자율주행 스타트업으로 가치를 평가될 수 있다고 전했다. 웨이모는 작년에 구글로부터 분리되어 새로 만들어진 자율주행 부문이다.

모건 스탠리의 보고서는 웨이모가 결국 독립 스타트업으로 분사되면 회사가치가 700억 달러 이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전기차 회사 테슬라(504억 딜러)와 전통적인 자동차 업체 포드(498억 달러)와 GM(449억 달러)의 가치보다 더 높은 것이다. 그리고 이는 우버(500억 달러)의 가치보다 높은 것이다.

최근 웨이모와 승차호출 서비스 Lyft는 Lyft 플랫폼에서 자율주행 시스템을 테스트하는데 협업하기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고, 이는 웨이모에 마일 당 $1.25의 매출 창출원이 될 것이라고 이 보고서는 말했다.

만일 웨이모의 자율주행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장착한 차량이 전세계적으로 주행하는 차량 마일의 약 1%만 차지한다고 해도 이 스타트업의 가치는 700억 달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미래의 회사가치 평가는 구글 전체 기업가치의 약 12%에 해당하는 것이다.

소스: Forbes

0 345

 
BGR은 화요일(미국시각) 테슬라가 올해 말 나올 모델 3의 핵심 상세사항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올 7월 특별 모델 3 이벤트에서 이 대중용 전기차의 최종 출하 버전을 공개할 예정이다.



그러나 테슬라는 이 이벤트 이전에 모델 S와 모델 3를 비교하는 차트를 공개했고, 이는 모델 3의 핵심 상세사항을 보여주는 것이다. 가장 중요힌 것은 모델 3가 0-60마일을 5.6초에 주파하고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는 215마일이며 모델 3 소유자는 무료로 수퍼차저 충전소를 사용하는 대신에 사용용량에 따라 지불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모델 3의 카스텀화는 모델 S의 1500개 이상과는 달리 100개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모델 S의 배달 시기는 30일 이하인 반면에 모델 3는 1년 이상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스: BGR

0 269

 
BGR은 월요일(미국시각)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의 트윗을 인용해 모델 S가 자율주행 모드로 올해 말 LA에서 뉴욕까지 주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테슬라의 전기차는 아직 레벨 5 자율주행까지는 갈 길이 멀지만, 머스크는 지난달 TED에서 테슬라가 올해11월 혹은 12월에 모델 S를 인간 운전자의 간섭 없이 LA부터 뉴욕까지 전 여정 자율주행을 시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곧 배포될 오토파일럿 업데이트에서 컨트롤 알고리즘이 마치 실크처럼 부드럽다고 말한 후, 한 팬으로부터 여전히 코스트 투 코스트 오토파일럿 시연이 유효한가 하는 질문에 머스크는 이 계획을 재확인해 주었다.

그러나 이 계획은 오직 시연일 뿐이고 실제 일반 고객들의 사용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이다. 머스크는 TED에서 테슬라 소유주가 목적지에 도착할 때까지 차에서 잠을 자려면 약 2년은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BGR

0 186

이미지 크레딧: ITcle
 
Fortune은 월요일(미국시각) 포드가 CEO 마크 필즈를 해임하고 대신에 짐 해켓을 선임했다고 전했다. 마크 필즈는 1989년에 입사한 포드 베테란으로, 포드가 2016년 한해에만 126억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을 때 회사를 구해 낸 일등공신이었다.

그는 당시 해임 위기에 있었던 CEO 앨런 무랄리를 도와 포드의 북미 영업을 흑자로 돌렸고, 그 공로로 2012년 COO가 되었고, 마침내 2014년 CEO가 되었다.

그러나 2016년 포드의 주가는 14% 하락했고, 그가 CEO 직을 맡은 후 36% 하락했다. 투자자들은 필즈의 실적에 의문을 품었고 결국 오늘 해임된 것이다.

필즈의 리더십 아래 포드는 테슬라에 대응해 자율주행차 개발에 박차를 가했고,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연구개발에 엄청난 돈을 투자했다. 이같은 투자가 곧 포드 주가 하락의 부분적인 요인이 되었다.

필즈는 수개월 전 이런 투자 때문에 회사의 이익은 떨어질 것이고, 2018년까지 반등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필즈의 후임 해켓은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는 포드의 부문장이었다.

소스: Fortune

0 215

이미지 크레딧: ITcle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지난주 목요일(미국시각) 포드의 첫 전기 SUV가 주행거리에서 테슬라 모델 Y를 제칠 것이라고 전했다. 테슬라는 2019년 혹은 2020년에 컴팩트 SUV인 모델 Y를 출시할 계획이다.

그러나 포드는 올해 CES에서 자사가 장거리 전기차 크로스오버 유틸리티 차량(CUV)을 론칭할 계획을 발표했다. 포드 CTO 라즈 나이르는 이 차량이 완전 전기차일 뿐만 아니라 대중용 가격으로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사의 첫 전기 CUV의 주행거리가 적어도 300마일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그는 자사는 이같은 주행거리를 능가하는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참고로 GM이 작년 말 출시한 전기차 볼트(Bolt)는 주행거리가 238마일이고, 테슬라가 올해 말 출시할 모델 3는 215마일이다. 테슬라 Y는 모델 3와 다른 플랫폼으로 개발되기 때문에 아직 이 차의 주행거리는 확인할 수 없다.

그러나 포드가 300마일 이상 주행거리의 전기 CUV를 출시한다면, 테슬라도 모델 Y의 주행거리를 이에 맞추려고 할 것이다. 포드가 경쟁에 대해 염려하지 않는 이유는 더 많은 업체들이 전기차를 내놓으면 그만큼 비즈니스가 전체적으로 제고되기 때문이다.

즉 더 많은 경쟁업체가 생기면 그만큼 배터리 가격도 인하될 것이라는 뜻이고, 결국 이같은 치열한 경쟁은 소비자에게 유익한 것이다.

소스: 비즈니스 인사이더

0 155

이미지 크레딧: Wikipedia
 
The Verge는 일요일(미국시각) 테슬라 신규고객이 이제 기존고객의 소개 코드와 함께 무료 수퍼차저 충전을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올 1월 1일 이전까지 테슬라는 모든 고객에게 자사 수퍼차저 충전소를 무료로 사용하도록 했다.

그러나 올 1월 1일부터 이 프로그램을 단종시키고 적절한 가격 플랜을 발표했다. 지난주 금요일 테슬라는 신규고객이 무료로 충전할 수 있는 방법을 발표했는데, 그것은 기존고객이 신규고객에게 소개 코드를 재공하는 것이다.

테슬라는 지난주 금요일부터 기존고객에게 최대 5명의 친구에게 무료로 충전할 수 있는 소개 코드를 배포하는데, 이 코드를 가진 신규고객은 무료 수퍼차저 추전소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그리고 새 차량을 구매하기로 결정하는 기존고객도 계속 무료 충전이 제공된다고 테슬라는 말했다. 이전에는 올 1월 1일까지 차량을 구매하고 4월 1일까지 차량이 배달된 고객은 무료 충전의 자격이 주어졌다.

한편 소개 코드가 없는 신규고객은 연 400kWh까지 무료로 수퍼차저 충전소를 사용할 수 있고 그 후부터는 1분 당 $0.40 요금을 지불해야 한다.

소스: The Verge

0 347

 
Electrek은 화요일(미국시각) 테슬라가 올해 말 출시될 예정인 모델 3의 첫 조립/도색 이전 차체 사진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이전에도 모델 3의 차체가 유출되었지만, 이는 테슬라의 공식 이미지이다.

테슬라는 아직 모델 3의 양산 단계까지는 가지 못했지만 오늘 공개로 인해 바디 라인은 확정했다. 테슬라는 차체 이미지를 공개하면서, “도색 준비가 완료되었고 모델 3 바디 용접과 일반 조립 라인의 설치도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소스: Electrek

0 294

 
블룸버그는 화요일(미국시각)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가 작년에 우버 CEO 트라비스 칼라닉으로부터 자율주행차 파트너십을 제안받았으나 이를 거부했다고 전했다.

이 대화는 작년에 애플이 중국의 우버 경쟁업체 디디 추싱에 10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발표한 후에 이뤄졌는데, 이 사실은 Fortune 매거진의 애덤 라신스키가 다음 주 출간할 예정인 ‘와일드 라이드’에서 나온 것이다.

칼라닉은 이 책에서 자신이 애플에 대응하기 위해 머스크에게 전화를 해 파트너십을 체결하자고 제안했으나, 머스크는 통화 내내 그것이 너무 나가는 것이라고 자신을 설득했다고 말했다. 그는 테슬라도 결국 애플과 경쟁해야 할 것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머스크는 이 통화가 있은지 며칠 후인 7월에 발간된 1500자 테슬라 10년 마스터플랜을 발표했다. 그 계획에는 테슬라 자율주행차 소유자들이 차량을 렌탈시장에 내놓아 우버 같은 승차호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추가로 돈을 벌게 한다는 제안도 들어 있었다.

머스크와 가까운 한 소스는 머스크가 칼라닉이 제안한 파트너십을 거절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머스크는 칼라닉에게 지율주행차 개발을 단념하도록 시도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우버는 다임러 AG와 볼보와 자율주행차 개발 파트너십을 체결했지만, 칼라닉은 개인적으로 오랫동안 테슬라에 경의를 표했다. 2015년에 칼라닉은 테슬라가 2020년까지 자율주행차를 개발한다면 50만대를 주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블룸버그

0 149

 
벤처빗은 월요일(미국시각) 로이터를 인용해, 전 솔라시티 CEO 린든 라이브가 내년 중 자신의 스타트업을 설립하고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기 위해 테슬라를 떠난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라이브의 임무는 테슬라 리더십에 분배될 것이라고 말했다. 테슬라는 작년 8월 솔라시티를 26억 달러에 인수했다. 테슬라가 인수한 후 솔라시티는 솔라 설치보다는 우선적으로 현금을 창출하기 위해 수익성이 있는 프로젝트에 집중했다.

지난 10년 동안 라이브의 리더십 아래 솔라시티는 화석 연료의 수요를 떨어뜨리고 기후 변화와 싸우기 위한 노력으로 모두에게 저렴한 솔라 에너지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테슬라는 지난 주 혁신적인 솔라 지붕 타일을 론칭했고, 이는 전통적인 지붕 타일 없이 전기를 생성할 수 있는 제품이다.

소스: 벤처빗

0 181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금요일(미국시각) 아우디가 테슬라에 대응해 2020년까지 컴팩트 전기 SUV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난 2년 동안 아우디는 전기차 컨셉을 공개했고, 이를 시장에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우디 전기차 컨셉은 e-tron 쿼트로와 e-tron 스포츠백이다.

그러나 아우디는 제 3의 전기차를 준비하고 있는데, 이는 테슬라 모델 Y와 직접 경쟁할 컴팩트 전기 SUV이다. 이 차량은 Q3보다는 ‘A’ 부문에 더 맞는 것으로, 폭스바겐 MEB 전기차 플랫폼에 기반할 것이라고 아우디 아메리카 제품관리 부사장 필립 바벡는 말했다.

아우디는 e-tron 쿼트로 SUV를 2018년에, e-tron 스포츠백은 2019년에 각각 출시할 예정이다. 이 두 차량은 동일한 전동기구를 갖고 많은 유사성을 공유할 것이다.

그러나 제 3의 SUV는 더 작고 폭스바겐의 MEB 플랫폼 기반으로 제작될 것이다. 바벡은 이 차량의 가격대를 밝히지 않았지만, 이는 약 $31000인 아우디 Q3 크로스오버 부문과 경쟁하게 된다.

한편 테슬라도 컴팩트 SUV인 모델 Y를 준비하고 있다. 그리고 볼보와 포드도 비슷한 SUV를 2020년까지 출시할 계획을 갖고 있다. 그러나 바벡은 증가하고 있는 경쟁에 대해 염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더 많은 경쟁이 실제로 비즈니스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소스: 비즈니스 인사이더

0 239

 
Electrek은 금요일(미국시각) 테슬라와 SpaceX CEO 일론 머스크가 그의 새로운 회사 The Boring Co.가 계획하고 있는 새로운 운송수단인 전기 썰매 프로토타입 비디오와 LA에 건설 중인 지하 터널 첫 내부 사진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머스크는 지난 달 SpaceX 주차장에 지하 터널을 뚫는데 사용될 천공기를 들여 놓았고, 이제 그 터널의 입구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함으로써 LA 지역의 지하 터널 네트워크 공사를 시작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그는 지하 터널에서 차량을 고속(시속 125마일 주행)으로 운송하는 전기 썰매 프로토타입 비디오도 공개했다.


주의: 이 비디오는 어지러움과 멀미를 유발할 수도 있음

머스크는 이 프로젝트를 위한 자신의 회사 명칭을 ‘The Boring Company’로 불렀다. 머스크는 지난 달 TED에서 매주 1마일씩 터널을 팔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Electrek

0 306

 
Electrek은 금요일(미국시각) 테슬라 모델 3 프로토타입이 팔로 알토에서 테스트 주행 중 포착되었다고 전했다. 모델 3를 선주문한 그레그 포레스트는 팔로 알토 도로 상에서 테스트 주행 중이던 모델 3 릴리즈 캔디데이트를 포착하고 이를 뒤쫓아가면서 비디오를 촬영했다.

이 모델 3 릴리즈 캔디데이트는 이달 초 포착된 모델 3와 동인한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모델 3 릴리즈 캔디데이트가 공공도로 상에서 테스트 주행을 시작한 것은 이 차량의 최종 디자인의 양산 단계가 가까웠다는 것을 뜻한다.

이달 초 테슬라는 모델 3의 양산 계획 업데이트를 공개했다. 테슬라는 올해 말까지 매주 5000대의 모델 3를 생산하고, 내년에는 매주 10000대를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Electrek

0 174

이미지 크레딧: Flickr
 
Mashable은 수요일(미국시각) 테슬라 및 SpaceX CEO 일론 머스크와 다른 대형 테크 회사들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파리 기후협정을 탈퇴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머스크는 미국이 파리 기후협정에 머무는 것에 대한 강력한 지원을 표명한 공개 서신에 서명했다. 이 공개 서신은 오늘 월 스트릿 저널에 전면 광고로 실렸는데, 버진 그룹과 GE와 월트 디즈니와 코카 콜라를 포함한 세계에서 가장 크고 가장 영향력이 있는 30개 회사들의 임원들이 서명했다.

파리 기후 협정은 2016년 11월 거의 세계적으로 모든 국가들이 온실 가스 배출을 줄이고 지구 온난화를 제한시키기 위해 가입한 것이다. 이는 이제까지 기후 변화와 싸우기 위한 가장 종합적인 계획으로 간주되고 있다.

특히 머스크의 참여는 아주 괄목할만한 것으로, 그가 트럼프의 비즈니스 자문역을 맡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JP 모건 체이스의 회장 겸 CEO 제미 디몬, 월트 디즈니의 회장 겸 CEO 밥 이거도 트럼프의 자문역을 맡고 있다. 애플과 페이스북과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같은 테크 자이언트도 금주 합류했다.

이와는 별도로 24개 회사들도 트럼프에게 파리 기후 협정이 청정 에너지 기술 시장을 성장하게 하고 일자리 창출 등 미국 회사들과 경제에 유익을 줄 것이라는 공개 서신을 뉴욕타임즈, 월 스트릿 저널, 뉴욕포스트에 전면 굉고로 게재했다.

그러나 40개 이상의 지유 시장 그룹들도 트럼프의 파리 기후 협정 탈퇴를 지지하는 서신을 보냈다. 파리 기후 협정과 관련된 광고는 금주 대거 실렸는데, 이는 트럼프가 화요일 이 협정에 대한 최종 결정을 내리기 위해 모임을 가질 계획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트럼프는 이달 말 시실리에서 열리는 G7 서밋 참석 후 미국의 파리 기후 협정에 대한 의도를 밝힐 계획이다.

백악관 대변인 션 스파이서는 기자들에게 트럼프가 전 부통령 알 고어를 포함해 다양한 자문역들로부터 미국이 파리 기후 협정에 남을 경우 얻는 이익과 손해에 대한 견해를 들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Mashable

0 357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수요일(미국시각)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 계정을 통해 테슬라가 오늘부터 솔라 루프의 주문을 받기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테슬라는 오늘 오후부터 솔라 루프의 4 옵션 중 하나를 판매하기 시작할 것인데, 그 모델은 스무스 글라스 타일이다. 그리고 텍스처 글라스 타일도 곧 이어서 주문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테슬라의 프렌치 슬레이트와 토스카나 글라스 타일 옵션은 올해에는 주문이 가능하지 않을 것이다. 테슬라는 21억 달러에 솔라시티를 인수하기 한달 전인 작년 10월 자사 솔라 루프를 공개했다.

그 당시 머스크는 자사가 솔라 루프의 4가지 옵션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루프의 솔라 전지를 파나소닉과 파트너십으로 생산하고 있다.

테슬라는 솔라 루프의 가격이 3000 평방피트 단위로 1 평방피트 당 $21.85라고 말했는데, 이는 컨수머 리포츠가 소비자들이 지불할 수 있는 적정가격 $24.50보다 저렴한 것이다.

소스: 비즈니스 인사이더

0 954

이미지 크레딧: Flickr
 
Fortune은 토요일(미국시각) 일론 머스크가 어닝 콜에서 언급한 말을 인용해, 테슬라가 2020년에 크로스오버 SUV 모델 Y를 출시하고, 연 100만 대의 전기차를 고객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머스크는 2020년 혹은 빠르면 2019년 말에 모델 Y가 출시되고, 테슬라의 기존 모델 S, X, 3와 함께 100만 대를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모델 Y가 $35000 모델 3 세단과는 다른 플랫폼에 기반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모델 Y가 생산하기 더 쉽도록 디자인될 것이라고 말했다. 예를 들면 모델 S의 전기 시스템은 3킬로미터의 전선을 포함하지만, 모델 3는 이를 절반으로 줄였다고 말했다. 따라서 모델 Y의 전선은 100미터에 불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모델 3의 생산은 올 7월부터 시작되고 올해 말까지 주당 5000대 이상을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Fortune

0 409

 
BBC는 금요일(영국시각) 테슬라가 브레이크 문제로 53000대의 모델 S와 모델 X를 리콜한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2015년 2월부터 10월까지 생산된 53000대의 차량 중 약 2%가 해당되지만, 전 차량을 리콜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브레이크 문제와 관련된 사고와 부상은 없었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성명을 통해 서드 파티 공급업체가 제공하는 모델 S와 모델 X의 주차 브레이크에 포함된 소형 기어에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주차 브레이크가 고장났다는 보고는 없었고, “차량을 정기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안전하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주차 브레이크를 교체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정보와 함께 고객에게 공식 리콜 통지를 보내고 있다.

소스: BBC

0 381

 
Engadget은 목요일(미국시각) 아우디가 E-Tron 스포츠백 컨셉의 생산 버전을 2019년 출시할 예정 이라고 전했다. 아우디는 금주 상하이 오토 쇼에서 E-Tron 스포츠백 컨셉을 공개했다.

E-Tron 스포츠백은 테슬라에 대응하기 위한 전기차로, 1회 충전으로 311마일을 주행하고 액체냉각 95kWh 리튬 이온 배터리를 장착한다. 그리고 429마력(최대 496마력까지 증가 가능)의 3개 모터를 장착한다.

또한 0-60마일을 4.5초에 주파할 수 있지만, 테슬라 모델 S의 경우 루디크러스 모드는 2.3초에 주파가 가능하다. 이 컨셉은 미러 대신에 카메라를 장착한다.

E-Tron 스포츠백은 세계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중국은 현재 15만 개의 충전소가 설치되었고, 올해 말까지 10만 개가 추가될 것이다.

소스: Engadget

아이티클에 팔로우 하세요.

free banners

RANDOM POSTS

0 23
  9to5Mac은 금요일(미국시각) 이코노믹 데일리 뉴스를 인용해, iPhone 8이 광학 지문인식 센서와 함께 터치 ID를 직접 OLED 스크린에 통합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크린 비율은 iPhone 7의 16:9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