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프로토타입"

프로토타입

0 303

 
로이터는 수요일(미국시각) 소프트뱅크의 ARM이 자율주행차를 위해 디자인된 전용 칩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AE(automotive enhanced)의 새로운 라인인 이 AP는 칩 제조업체들이 가장 엄격한 안전 규준에 부합하는 자율주행차 보안 기능과 함께 칩을 디자인하게 한다. Cortex-A76AE로 불리는 이 칩은 ARM의 최초 자동차 용 프로세서이다.

이 프로세서를 장착한 자동차는 2020년 시장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자율주행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는 기존 ARM 고객들은 Nvidia, NXP, 르네사스, 삼성의 하만 비즈니스, 지멘스 멘토 부문이 포함된다.

ARM 기반 칩은 자동차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의 85%에 사용되고 있고 충돌 인식 프로세서 칩의 2/3에 사용되고 있다. Cortex AE 칩은 최고도의 7nm 회로 배선을 개발하는 데 최적화되었다고 ARM은 말했다. 이는 동알한 공간에 더 많은 기능들을 넣을 수 있게 한다.

이 회사는 자사의 새로운 SoC 디자인이 현재 자율주행차 프로토타입을 구동하는 칩에 수 KW의 에너지 대신 수십 와트를 필요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로이터

0 219

 
Engadget은 목요일(미국시각) Boring 컴퍼니가 미래적인 개인 주택 용 터널 거라지를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이 회사는 이미 LA 메트로 역에서 다저스 구장까지 3.6마일 터널 건설을 제안했다.

그리고 최근 시카고의 고속 운송 링크를 건설하기 위한 업체로 선정되었다. 이제 이 회사는 터널 운송 어플리케이션을 개인 주택에 작용하려 하고 있다. 이 회사는 개인 프로토타입 거라지를 건설하기 위한 계획으로 SpaceX 본사 근방의 대지를 매입했다.

Hawthorn 시의회는 Boting 컴퍼니가 그 대지에 샤프트를 세우도록 허가했다. 이는 차량을 거라지에서 지하로 내려 통근 터널로 연결해 준다. 차량은 거라지 밖으로 나갈 필요가 없다. 차량은 지하 터널의 전기 스케이트를 통해 목적지까지 운송된다.

Boring 컴퍼니의 이같은 게획은 일반에게 공개되지 않는 프로토타입으로서 허가를 받았다. 그러나 Boring 컴퍼니는 시공에 앞서 더 자세한 계획을 시의회에 제출해야 한다.

소스: Engadget

0 302

 
9to5Mac은 화요일(미국시각) 6.1인치 iPhone Xr의 SIM 트레이가 중국 웨이보를 통해 유출되었고 이는 블루와 레드를 포함해 컬러 옵션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애플은 지난 2세대 iPhone(iPhone 7/7 플러스 및 iPhone 8/8 플러스)에 프로덕트(RED) 버전을 출시했다. 그러나 블루 SIM 트레이는 완전히 새로운 컬러이다.

웨이보에 올라온 적어도 7개 이미지는 2개의 스페이스 그레이 혹은 블랙, 2개의 실버 그리고 브라운 컬러를 보여주고 있다. 6.1인치 iPhone은 iPhone 8과 8 플러스처럼 알루미늄 프레임과 후면 글라스를 장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주말 유출된 6.1인치 iPhone 프로토타입은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레드, 라이트 골드 컬러를 보여주고 있고, 애플 분석가 밍-치 궈는 6.1인치 iPhone이 골드, 그레이, 화이트, 블루, 레드, 오렌지 컬러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사이트 Macotakara는 화이트, 블랙, 플래시 옐로우, 브라이트 오렌지, 일렉트릭 블루, 토프 컬러로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일치된 의견 없이 과연 내일 6.1인치 iPhone이 어떤 컬러 옵션을 제공할 지 지켜보는 것은 흥미로울 것이다. 애플은 중급 iPhone 모델에 다양한 컬러 옵션을 마케팅 요소로 사용하려고 시도하는 것으로 보인다.

소스: 9to5Mac

0 358

 
9to5Mac은 일요일(미국시각) 벤 게스킨에 의해 유출된 6.1인치 ‘iPhone Xc’ 프로토타입 이미지가 새로운 컬러 옵션과 듀얼 SIM 등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게스킨은 6.1인치 LCD iPhone은 화이트, 스페이스 그레이, 로즈 골드, 레드 등 4개 컬러 옵션을 제공하고, 이 기기는 기존 iPhone과 동일한 후면 글라스 디자인을 채용한다고 말했다.

이전 보도들은 6.1인치 LCD iPhone이 밝고 다양한 컬러 옵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이 유출 미미지는 오직 4개 컬러 옵션만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년 동안 애플은 자사의 PRODUCT(RED) 파트너십을 통해 중반 옵션으로 레드 컬러를 제공했으나 이 이미지는 올해에 레드 컬러 옵션이 출시 당일부터 제공될 것을 암시하고 있다.

그러나 오늘 슬래시릭스에 의해 유출된 애플 온라인 스토어 제품 이미지에 따르면 이 4가지 컬러 외에 ‘스파이시 오렌지’와 ‘코발트 블루’ 컬러 옵션이 추가된 것을 볼 수 있다.

컬러 옵션 외에 이 이미지는 또한 6.1인치 LCD iPhone이 알루미늄 프레임과 싱글 카메라 시스템을 제공하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더 저렴한 iPhone을 출시하기 위해 더 저렴한 부품들을 채용해 생산 단가를 낮추려는 의도로 보인다. 참고로 iPhone X는 스테인리스 스틸 프레임을 채용했다.

마지막으로 한 이미지는 듀얼 SIM 카드 슬롯을 보여주고 있다. 올해 iPhone 모델에 듀얼 SIM이 채용될 것이라는 루머는 그피지 않고 계속 나왔다. 블룸버그는 이 듀얼 SIM 기능이 특정 iPhone 모델에 제한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9to5Mac

0 574

 
Electrek은 토요일(미국시각) 수퍼카 제조업체 쾨니그제그의 사장 크리스티안 폰 쾨니그제그를 인용해 “테슬라 로드스터가 우리를 부끄럽게 만든다”고 전했다.

그는 페블비치에서 톱 기어와 인터뷰를 통해 로드스터의 성능이 자신들을 부끄럽게 만든다고 말했다.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는 최근 로드스터의 프로토타입을 공개한 후 새로운 로드스터로 가스 구동 차량에 결정적인 패배를 안겨주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업계가 그 동안 가졌던 후광 효과를 제거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로드스터의 제원 특히 아래와 같은 가속은 극히 충격적이다.

– 0에서 60마일 가속: 1.9초
– 0에서 100마일 가속: 4.2초
– 1/4마일 가속: 8.8초

쾨니그제그는 자신들이 이런 수치가 실제로 기능한 지 살펴보고 부끄러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틀 후 회사는 무언가 제안을 했고 자사 하이브리드 전동장치를 여전히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연소 엔진을 포기하는 것을 거부하고 그들이 경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현재 쾨니그제그 레게라를 생산하고 있고, 이는 0-100km(0-62마일)를 2.8초에 주파하고 410km/h(시속 255마일)의 최고 속도를 제공한다. 이는 전기 구동으로만 20마일을 주행할 수 있는 4.5kWh 수냉식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했다.

이 회사는 이전 모델보다 더 나은 제원의 새로운 차량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스: Electrek

0 331

 
Electrek은 수요일(미국시각) 패러데이 퓨처가 첫 생산 개시 이전의 ‘울트라-럭서리 EV’ FF91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이 차는 캘리포니아 핸포드 소재 자사 공장에서 조립된 것이다.

지금까지 패러데이 퓨처는 수대의 베타 프로토타입을 테스트해 왔다. 그러나 이제 이 회사는 생산 단계로 이동하고 있다. 이 회사는 생산 과정을 테스트하기 위해 생산 개시 이전 차량들을 조립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핸포드 공장이 “첫 완제품 차”에 한 단계 더 가까운 내부적으로 획기적인 사건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어제 패러데이 퓨처는 FF91의 첫 생산 개시 이전 빌드를 축하하기 위해 소수의 핵심 팀 멤버를 초청했다.

이 회사는 새로운 공장을 어렴풋이 보여주는 것을 포함한 이 성취에 대한 비디오도 공개했다.

소스: Electrek

0 298

 
Engadget은 일요일(미국시각) 테슬라의 새로운 로드스터가 ‘제이 리노 거라지’ 8월 23일 에피소드에 등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테슬라가 자사 공깃 론칭 이벤트 밖에서 이 차의 프로토타입을 공개하는 것이다.

CNBC에 따르면 리노는 이 쇼에서 테슬라 디자인 책임자 프란쯔 본 홀쯔하루젠과 곧 나올 스포츠 전기차에 대해 대담할 예정이다. 그러나 이 TV 쇼에서 이 차에 대한 괄목할만한 정보를 얻게 될지는 보장이 없다. 그러나 이는 2020년 공식 론칭 이전에 작동하는 로드스터를 볼 수 있는 희귀한 기회이다.

테슬라가 그날 새로운 로드스터를 제한작으로 노출시킨다 해도 이는 놀랄 일은 아니다. 회사는 계속 차량의 생산까지 변경사항을 볼 것이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게시: Jay Leno's Garage 2018년 8월 17일 금요일

 
소스: Engadget

0 232

 
Electrek은 화요일(미국시각) 그라쯔 공과대학 연구원들이 전기차 용 로봇 컨트롤 CCS 고속충전 시스템의 프로토타입을 개발했다고 전했다.

이 프로젝트를 책임지고 있는 베른하르트 발젤은 자신들이 최초로 로봇 기반 충전소 개발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그는 차량이 특히 적응할 필요 없이 로봇이 수대의 차량을 차례로 충전한다고 말했다.

그는 독창적인 카메라 기술 때문에 로봇은 차량의 충전 소켓을 인식하고 따라서 자동으로 파라미터를 설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자동차가 성공적으로 충전소에 운전해 들어와 충전하게 한다. 심지어 시스템은 주차가 정렬되지 않는 경우에도 작동한다고 말했다.

이 프로젝트는 BMW 뮌헨, MAGNA Steyr 엔지니어링 그라쯔, 링쯔 자동화 전문업체 KEBA, 비엔나 소재 오스트리아 자동차 기술 협회(ÖVK) 등이 후원하고 있다.

소스: Electrek

0 410

 
CNET은 월요일(미국시각) 오토카를 인용해 폭스바겐 비틀이 완전 전기차로 개장되어 나올 수 있다고 전했다. 폭스바겐 MEB 플랫폼은 폭스바겐 브랜드로부터 미래 전기차의 주의를 끌 것이다. 새로운 보도는 친근한 디자인의 전기차가 미래에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폭스바겐은 적절한 배터리 구동 전기차로 비틀을 MEB 플랫폼에서 재유행시키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오토카는 폭스바겐 디자인 책임자 클라우스 비쇼프와 인터뷰에서 새로운 비틀 전기차의 실존에 대해 확인해 주지는 않았지만 그 아이디어에 대해 무시하지도 않았다.

“우리의 의무는 양산 모델을 확보하는 것입니다. 이 차는 매우 복잡한 기술을 가지고 있으며 이를 너무 많이 넣으면 과부하가 됩니다. 그러면 우리는 색다른 차와 감정의 분야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그가 말한 “감정의 분야”는 전통적인 교통 수단으로서의 역할보다는 시선을 사로잡는 차량을 의미한다. 이 개념에 부합하는 첫번째 폭스바겐은 I.D. Buzz 마이크로버스이고 이는 2022년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지만, 이미 프로토타입을 가동시켰다. I.D. 해치백과 I.D. 크로즈 크로스오버를 포함해 그 앞에 나오는 차량들은 일상적인 교통 수단 같은 역할을 할 것이다.

폭스바겐이 전기차를 엔지니어링하는 방식은 이같은 유연성을 허용한다. MEB 플랫폼은 처음부터 크고 작은 미래의 배터리-전기 자동차를 위한 플랫폼으로 구축되었다. 비쇼프는 비틀이 플랫폼의 가장 작은 새 버전으로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고, 그는 그것이 어떻게 생겼는지에 대한 아이디어를 이미 스케치했다고 말했다.

이는 플랫폼이 수용할 수 있는 후륜 구동차가 될 수도 있다. 그러나 오토카는 승인 결정이 나기까지 “2-3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기 때문에 곧 전기 비틀이 곧 나올 것으로는 기대하지 말라. 그리고 폭스바겐 대변인은 로드쇼에 대한 소문에 대해서는 언급하는 것을 회피했다.

소스: CNET

0 2607

 
폰아레나는 수요일(미국시각) 아이스 유니버스를 인용해 갤럭시 S10의 프로토타입이 유출되었다고 전했다. 이 유출된 프로토타입은 갤럭시 S10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다.

그러나 아이스 유니버스는 이 기기의 코드며이 ‘비욘드’라고 말하고 이는 완전히 베젤 없는 전면 디스플레이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다.

만일 이 프로토타입이 갤럭시 S10의 것이 맞다면 이는 삼성이 카메라와 센서들을 전면 디스플레이에 내장하거나 아니면 OPPO Find X처럼 팝-업 모듈 속에 감추었을 수 있다.

이전 루머에 따르면 삼성은 6.2인치 디스플레이에 스피커 기능을 내장해 스피커를 위한 별도 공간을 제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이 유출 이미지에 따르면 삼성은 기기 좌측에 빅스비 전용 버튼을 제공하고 그 위에 볼륨 버튼이 위치하며 우측에는 파워 버튼이 위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일 갤럭시 플랙십이 10주년을 맞는 S10과 S10+의 디자인이 이 프로토타입처럼 나온다면 이는 삼성의 새로운 플랙십 판매를 크게 제고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소스: 폰아레나

0 1861

 
9to5Mac은 금요일(미국시각) 애플이 코드명 ‘스타’/모델명 N84로 알려진 최초의 ARM 기반 맥을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1981년에 Xerox는 “Xerox 스타”로 불리는 오늘날 컴퓨터로 간주되는 최초의 상업용 기기를 출시했다. 이 기기는 디스플레이, GUI, 마우스, 이메일 액세스 등을 제공했다.

이제 30년 이상이 지난 후 애플은 코드명이 ‘스타’이고 모델명이 ‘N84″인 새로운 기기를 개발하고 있다. 이는 ARM 프로세서로 구동되는 최초의 맥 혹은 최초의 iOS 노트북이 될 수 있다.

맥은 2006년 이후 인텔 프로세서를 사용해 왔고 iPhone과 iPad 등 애플 모바일 기기들은 2010년 이후 애플이 디자인한 프로세서를 사용하고 있다. 최근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2020년까지 맥을 자체 디자인 프로세서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9to5Mac은 수개월 전부터 애플의 ‘스타’ 프로젝트를 추적해 왔고 현재 이는 페가트론이 만든 프로토타입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소량의 프로토타입 기기들은 애플 직원들의 테스틀 위해 본사 쿠퍼티노로 배송되었다. 이 프로토타입 기기들은 올 1월 이후 생산되고 있다.

이 프로토타입은 터치스크린, SIM 카드 슬롯, GPS, 컴퍼스, 방수, EFI 구동 등을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EFI는 맥에 사용되고 있는 부팅 시스템이다. 9to5Mac은 ‘스타’ 프로젝트가 최초의 ARM 기반 맥이고 빠르면 2020년에 출시될 것으로 보고 있다.

새로운 기기는 완전히 새로운 기기 패밀리로 분류되고 iOS 파생 버전으로 구동될 것으로 예상된다. iPhone과 iPad이 다른 기기 패밀리로 분류되는 것처럼 이 새로운 기기도 새로운 기기 패밀리로 분류될 것이다. ARM 프로세서는 이미 GPS와 LTE를 지원하기 때문에 ARM 기반 맥은 인텔 기반 맥과 더 크게 다를 것이다.

소스: 9to5Mac

0 1640

 
일본 애플 사이트 Macotakara는 일요일(일본시각) iPhone SE 2가 9월 하순에 2018년 iPhone 모델들과 함께 출시될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 IT 주간 봄 2018 모바일 박람회에 참가한 중국 악세사리 업체는 iPhone SE의 후속 모델이 2018년 2분기 중 판매될 가능성이 낮고, 대신에 3분기 하순에 2018년 iPhone X와 iPhone X 플러스와 함께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iPhone SE 2의 최종 디자인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고, 이 iPhone SE의 후속 모델은 기존 사이즈 및 6인치 사이즈 등 수개가 존재하지만 이들 중 오직 1개 모델만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더 이상 상세사항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 글라스 제조업체에 따르면, 세 종류의 글라스 프로토타입이 있는데 디자인 면에서 전면 하단에 홈 버튼이 없고 상단에 ‘노치’ 부분이 포함된 동일한 디자인을 채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스: Macotakara

0 572

 
블룸버그는 화요일(미국시각) 록히드 마틴이 더 조용한 수퍼소닉 제트를 생산하기 위해 NASA로부터 2.48억 달러 계약을 따냈다고 전했다.

실험용 항공기는 2021년 비행 예정이고 55000피트 고도에서 최고속도 990마일 혹은 음속 1.5배로 비행할 것이다. 이 제트는 오직 조종사 한 사람만 탈 공간을 제공하지만 음속 돌파로 인한 소음을 줄여주는 디자인을 테스트할 것이다.

록히드 스컹크 사업부의 데이비드 리차드슨 이사는 NASA와의 기자 회견에서 이 항공기는 항공 기술, 과학, 혁신의 최첨단 지평을 확장한 다른 역사적인 X-plane의 기록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파트너는 1973년 이후 민간 항공기의 육로 상에서 금지된 초음속 비행에 대한 소음 제한을 극복할 수 있는 기술을 육성하려 하고 있다. 일단 안전성이 테스트되면 해당 이 항공기는 특정 지역을 비행하여 얼마나 영향을 끼치는지 피드백을 받는다. 궁극적인 목표는 더 빠른 제트 여행과 더 빠른 항공기를 제조하는 데 박차를 가하기 위해 하늘을 여는 것이다.

1976 년에 서비스를 시작한 콩코드는 초음속 여객기로 프랑스와 영국 공동으로 의해 제조되었고 2003년 단종될 때까지 에어 프랑스와 브리티시 에어웨이스에 의해 운항되었다.

록히드의 실험용 비행기는 음속 돌파 시 기수, 날개, 엔진 및 비행기의 다른 돌출 부분에서 발생하는 충격파를 완화하도록 설계되었다. 항공기는 F-16 파이팅 팔콘의 착륙 장치와 T-38 탈론의 조종석과 같은 기존 부품을 사용하며 날개 길이는 29.5피트이고 동체 길이는 94피트이다.

NASA는 육상 비행 금지령이 해제되면 비즈니스 용 개인 항공기가 상업적 성공을 거둘 수 있는 최초의 초음속 항공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NASA의 비전에 따르면, 2030년 이후까지는 음속 장벽을 깨는 대형 여객기가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텍사스의 억만장자 로버트 베이스가 후원하는 비즈니스 제트 스타트업 에어리온은 이미 음속으로 육상에서 비행하고 해상에서는 마하 1.4까지 속도를 낼 수 있는 디자인을 작업하고 있다. 제너럴 다이나믹스의 한 부서인 걸프 스트림은 육상과 해상에서 미해결 감속 제한이 폐지될 때까지 초음속 항공기를 건설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콜로라도 스타트업 붐 테크놀로지도 45-55석 규모의 초음속 여객기를 개발 중이며 12월 일본 항공으로부터 1000만 달러의 투자를 유치했다.

F-35 라이트닝 II 전투기를 제작한 록히드는 NASA가 윈드 터널에서 테스트한 더 조용한 새로운 초음속 비행기의 프로토타입을 제작하는 것을 도왔다. 록히드는 또한 12월에 에어이론이 초음속 제트기를 만들도록 도움을 주었다.

소스: 블룸버그

0 1757

 
블룸버그는 월요일(미국시각) 애플이 올 가을 출시할 예정인 6.5인치 OLED iPhone에 1242×2688 해상도, 골드 옵션, 듀얼 SIM을 제공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보도는 6.5인치에 가까운 OLED iPhone이 5.8인치 iPhone X 만큼 선명한 디스플레이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패블릿의 코드명은 D33로 적어도 일부 프로토타입은 1242×2688 해상도를 포함하고 있다고 소스들은 말했다.

그리고 블룸버그는 애플이 새로운 플랙십 5.8인치 OLED iPhone과 6.5인치 iPhonee에 골드 컬러 옵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기존 iPhone X에도 골드 컬러 모델을 개발했으나 생산 문제 때문에 포기했다고 말했다. 애플은 기존 iPhone X에 스페이스 그레이와 실버 컬러 옵션을 제공하고, iPhone 8과 8 플러스는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골드를 제공한다.

블룸버그는 또한 애플이 자주 여행하는 사람들을 위해 통신사에 따라 SIM을 바꿀 수 있는 듀얼 SIM 기능을 제공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보도는 애플이 E-SIM 솔루션을 기다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소스: 9to5Mac

0 1207

 
CNN 테크는 화요일(미국시각) 2명의 전 구글 엔지니어가 자율주행 식료품 배달차량을 개발했다고 전했다. 이들이 캘리포니아 마운틴 뷰에 설립한 스타트업 Nuro는 오늘 지역 상업 배달을 위해 디자인한 자율주행 배달차량을 공개했다.

이 회사는 수대의 차량이 올해 말까지 공공 도로에서 배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회사는 또한 양산에 적합한 다른 차량 버전도 준비하고 있다.

기존 프로타입 차량은 높이가 SUV 정도이지만 너비는 보통 자동차보다 훨씬 좁다. 이 전기차는 각 측면에 하나씩 2개의 외장 구획이 있다. 각 구획은 피자를 굽거나 패키지를 냉동시키는 등 특별 용도로 맞춰질 수 있다. 이 회사는 이 서비스를 이용할 의향이 있는 파트너를 아직 발표하지 않았다.

이 차량의 무게는 보통 자동차의 약 1/3 정도이고 교외와 도심지에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Nuro의 공동설립자 데이브 퍼거슨은 “소비자들이 2주 유료 배송에 익숙해 있었다. 이는 2주 무료 배성이 되었고 1주로, 2일로 이제는 당일이 되었다. 이제 당일 배송도 일부 고객들에게 충분히 빠르지 않다”고 말했다.

Nuro 뿐만 아니라 토요타도 CES 2018에서 지역 상업용 배송 컨셉 차량을 공개했다. 그리고 더 많은 회사들이 이런 차량들을 테스트하기 시작할 것이다. 그러나 Nuro는 승객을 운반하지 않기 때문에 큰 도전에 직면할 것으로는 예상하지 않고 있다.

그리고 자동화에 대한 공통적인 염려는 인간 노동자에게서 일자리를 빼앗아 가는 것인데, 퍼거슨은 Nuro의 역할은 고용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사가 이전에 불가능했던 것을 행하고 새로운 시장을 만들고 있기 때문에 이는 로봇이 인력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오히려 시장을 만들고 새로운 고용 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CNN 테크

2 1795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토요일(미국시각) 홍콩 건축가 제임스 로가 세계에서 집값이 가장 비싼 홍콩에 콘크리트 송수관 기반 100평방피트 ‘튜브 홈’를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콘크리트 송수관 ‘튜브 홈’은 홍콩의 주택난을 어느 정도 해소해 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튜브 홈’의 외양은 콘크리트 송수관 그대로이다. 그러나 내부는 현대식 주택의 모든 시설을 다 갖추고 있다.

로는 ‘OPod’로 불리는 ‘튜브 홈’의 면적이 100평방피트라고 말했다. 이는 보통 미국 주택의 차 1대 들어가는 거라지가 200평방피트인 것에 비하면 초소형 주택이다.

그는 이 ‘튜브 홈’을 직경이 8.2피트인 송수관으로 만든다고 말했다. 이 초소형 주택은 펼치면 침대가 되는 소파, 선반, 미니 냉장고, 샤워 시설을 갖춘 욕실을 갖췄다.

현재 이 ‘튜브 홈’은 프로토타입 단계이지만 로는 이 ‘튜브 홈’을 곧 판매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팀은 현재 ‘튜브 홈’을 짓기 위해 시로부터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각 ‘튜브 홈’의 가격은 $15000이다. 참고로 홍콩에서 600평방피트 크기 새 주택의 평균가격은 180만 달러이다. 이 ‘튜브 홈’은 선착장, 빌딩 사이 공간, 심지어 고가도로 밑 같은 도시의 미사용 공간에 건축할 수 있다.

‘튜브 홈’이 사용하는 콘크리트 송수관은 무게가 22톤이기 때문에 층으로 쌓을 때 볼트로 고장시킬 필요가 없고 이는 설치 비용을 줄인다고 로는 말했다.

그는 홍콩에서 많은 사람들이 지저분한 환경 혹은 칸막이 방에서 주거하고 렌트와 주택가가 너무 비싸고 부적절한 공공 주택 때문에 OPod은 저렴한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비즈니스 인사이더

0 1155

 
9to5Mac은 금요일(미국시각) 블룸버그를 인용해 애플이 자체 AR 헤드셋을 개발하고 있다는 루머 중에 CES에서 AR 부품 업체들과 회동했다고 전했다.

애플은 2019년에 출시할 계획으로 자체 AR 헤드셋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CES 2018 동안 애플, 페이스북, 구글 같은 메이저 플레이어 관계자들이 AR 글라스에 필요한 부품 업체들과 회동을 가졌다고 전했다. 그리고 스냅과 샤오미 같은 더 작은 회사들도 미래의 파트너가 될 업체들과 회동을 가졌다고 말했다.

삼성과 LG는 이미 프로토타입 개발을 위해 소량의 AR 부품들을 발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VR 헤드셋은 이번 CES 전시장에 두드러지게 눈에 띄었고, 특히 Oculus와 HTC 같은 부스에는 많은 사람들이 몰렸다.

애플은 AR 헤드셋의 시장에 성숙해질 때까지 ARKit를 통해 자사 iPhone과 iPad에 AR 기능을 제공할 것이다. 애플은 올해 iOS 업데이트를 통해 ARKit 2를 배포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소스: 9to5Mac

0 991

 
모바일시럽은 수요일(미국시각) 미국 메모리 업체 SanDisk가 소형 1TB USB-C 드라이브 프로토타입을 CES 2018에서 공개했다고 전했다.

SanDisk는 이 새로운 USB-C 드라이브가 세계에서 가장 작은 1TB 드라이브라고 주장했다. 이 제품은 USB 3.0 대신에 USB-C의 이점을 살렸고 최근 일부 안드로이드 폰과 랩탑과 완전 호환된다.

이 회사는 이 드라이브의 정확한 가격과 출시일은 밝히지 않았다. 1TB SSD의 가격을 감안할 때 저렴한 1TB 드라이브가 시장에 홍수처럼 밀려오기까지는 아마도 수년이 걸릴 것이다.

소스: 모바일시럽

0 1086

 
The Verge는 토요일(미국시각) LG디스플레이가 65인치 두루말이 OLED 4K TV 프로토타입을 CES 2018에서 공개했다고 전했다. 2년 전 LG디스플레이는 신문지처럼 접고 말 수 있는 18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공개했지만, 오늘 65인치 디스플레이를 공개한 것이다.

The Verge는 왜 두루말이 TV가 필요한가 질문하면서, 아마도 더 쉬운 보관과 수송의 장점도 있지만 이는 공상과학 영역으로 남을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디스플레이 패널은 말기에 충분하도록 플렉서블하고 더 유기적이며 자연스럽다. 이 포맷은 페인팅 캔버스 혹은 아주 큰 종이 시트의 특성에 대응하도록 한다.

이 65인치 OLED 4K 두루말이 디스플레이에 대한 상세사항은 아직 밝혀지지않았지만, CES 2018에서 일반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소스: The Verge

0 764

 
Futurism은 금요일(미국시각) 오로라 항공과학/MIT/프랫 & 휘트니가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는 새로운 항공기 디자인이 연료와 소음과 대기오염을 크게 줄인다고 전했다.

2008년 이 팀은 NASA의 N+3 프로그램의 일부 프로젝트로 상업용 항공기의 컨셉 디자인을 개발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이 새로운 비행체를 ‘D8’으로 불렀고 만일 이 항공기가 문서대로 작동한다면 이는 상업용 비행에 있어서 소음, 배기가스, 연료를 크게 줄이게 할 것이다.

D8과 보잉 737 및 에어버스 A320 같은 다른 여객기와 크게 다른 점은 기존 항공기보다 더 넓고 더 타원형으로 생긴 형태이다. 이 디자인은 동체 자체가 약간의 리프트를 생성하게 한다고 남가주대학(USC) 우주항공 기계공학 부교수로 있는 이 프로젝트 공동책임자 알레얀드라 우랑가는 말했다. D8의 디자인은 또한 더 작고 더 가벼운 기미(tail)와 더 공기역학적 기수(nose)를 포함한다.

지상 차량은 전기화가 빠르게 인기를 끌고 있지만 항공업계는 아직 친환경으로 가기 위해 비슷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 현재 항공여행이 글로벌 전체 배기가스 배출의 2-3%를 차지하고 있고, 향후 10년 내로 이 수치는 2배로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전문가는 현재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과 싸우기 위해 항공 여행을 금지시킬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만일 D8이 전세계적으로 채용되면 향후 20년 동안 배기가스 배출은 최대 66%까지 줄어들게 된다. 이 팀의 계산에 따르면 D8 디자인은 보통 여객기보다 연료가 37% 덜 들고 소음도 50% 줄어 들며 이착륙 사이클 질소 산화물 배출량을 87% 감소시킨다.

그러나 D8은 기존 항공기보다 속도가 느리다. 따라서 제조업체는 느린 속도가 얼마나 시대에 뒤지는 것인지 그러나 환경적으로 얼마나 이익을 주는지 결정해야 하고 그런 다음 제조업체는 이 미래의 컨셉 항공기에 대해 모험을 감당할 수 있을 것이다.

이 팀은 이미 NASA의 풍동 설비에서 11배로 줄인 D8 모델을 개발해 테스트했다. 이제 이들은 절반 크기의 프로토타입을 개발해 테스트하기 원한다. 아마도 D8은 2035년 홀리데이 여행 시즌에나 상업용 비행이 가능할 것이다.

소스: Futurism

아이티클에 팔로우 하세요.

free banners

RANDOM POSTS

0 247
이미지 크레딧: Flickr   뉴욕타임즈는 화요일(미국시각) 우버가 투자은행들로부터 1200억 달러의 기업가치를 평가받아 2014년 알리바바 이후 최대 IPO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2018년 테크 IPO 시장은 급성장해 거의 20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