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NHTSA"

NHTSA

0 678

 
로이터는 목요일(미국시각) 테슬라 모델 3 세단이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위(NHYSA)의 테스트에서 5-스타 등급을 받았다고 전했다.

NHTSA는 다른 테슬라 모델과 관련된 충돌사고를 조사하고 있고 이는 이 회사의 오토파일럿 시스템의 기능에 대해 의문을 야기시키고 있다.

오늘 테슬라 주식은 이 소식이 나간 후 조기 거래에서 1.7% 상승했다. NHTSA는 1993년에 5-스타 안전 등급을 시작했고 현재 조사 중에 있는 모델 S 및 모델 X도 과거에 5-스타 등급을 받았다.

이 등급은 새로운 차량의 충돌 시 보호 및 전복 시 안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과거에 테슬라 모델 3 세단의 생산 목표에 대한 달성 여부가 주가에 영향을 미쳤지만 이 회사는 최근 전달 체증으로 인한 문제를 인정했다. 그리고 이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할 것을 약속했다.

소스: 로이터

0 635

 
Electrek은 금요일(미국시각) 테슬라가 모델 3 VIN(차량확인번호)의 기록적인 다량 등록 이후, 오늘 또 다른 거의 3000대 모델 3의 VIN을 등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테슬라에게 기록적인 주간이 되게 했고 모델 3의 생산도 이제 건강한 상태에 접어든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월 스트리트 저널처럼 테슬라의 모델 3 생산 능력을 부정적으로 보는 이들은 테슬라가 매 분기 말에 생산량을 부풀리고 따라서 새 분기에 그 생산량을 유지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같은 주장은 이번 분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

테슬라가 3월 말에 모델 3의 주당 생산량이 2000대를 돌파했다고 발표한 후, 회사는 어제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위(NHTSA)에 4793대의 새로운 모델 3 VIN을 등록했고 오늘 2915대를 또 등록했다. 이는 테슬라가 금주에만 7708대의 모델 3 VIN을 등록한 것이고, 최고로 높은 VIN은 #28289이다.

물론 전체 VIN의 숫자가 테슬라의 모델 3 생산을 추적하는 데 있어서 훌륭한 방식은 아니다. 왜냐하면 이전 생산 프로그램은 테슬라가 VIN을 뛰어 넘는 것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테슬라가 #28000 이상의 모델 3 VIN을 등록했다는 사실은 회사가 그 만큼 차량을 생산했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그러나 테슬라가 새로운 모델 3 VIN의 등록을 가속화하고 있는 비율로 보면 생산량도 증가하고 있다는 좋은 지표가 되는 것이다. 분명한 것은 테슬라가 금주에 모델 3의 생산을 극도로 증가시키고 있다는 점이다.

소스: Electrek

0 771

 
CNN 테크는 금요일(미국시각) GM이 셰비 볼트(Bolt) 전기차를 개장한 운전대 없는 자율주행차를 막 발표했다고 전했다. GM은 지난 110년 동안 운전대와 페달이 있는 자동차를 생산해 왔다. 그러나 새로운 자율주행차 발표로 이같은 전통이 무너졌다.

GM의 자율주행 부문 크루즈 오토메이션은 오늘 자사 자율주행차의 최신 버전을 공개하고 이 차는 수동 컨트롤이 제거되었다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에 소재한 크루즈는 내년에 셰비 볼트를 개장한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할 예정이다. 이 자율주행차는 미국 전역 도시들에서 승차호출 서비스를 할 것이다.

이 회사는 새로운 자동차가 완전 자율주행차이기 때문에 운전대, 가속 페달, 브레이크 같은 수동 컨트롤이 필요 없다고 말했다. 대신에 이 차는 승객들이 차와 통신할 수 있는 수개의 내장 스크린을 장착할 것이다.

그러나 GM이 이 완전 자율주행차를 사용하기 전에 먼저 연방정부로부터 특별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 회사는 연방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16개 안전 규정을 면제해 달라고 청원서를 제출했다. GM은 또한 2500대의 차량들의 면제를 요청했다. 이는 정부가 각 자동차 제조업체에게 허락할 수 있는 최대치이다.

크루즈는 자사 자율주행차를 어디에 배치할지 또한 일반 승객이 어떻게 이 차량을 이용할지 말하지 않았다. 그러나 크루즈가 이미 테스트를 하고 있는 애리조나주가 가능성이 높다.

소스: CNN 테크

0 819

 
로이터는 수요일(미국시각) 미 상원 통상위원회가 인간 컨트롤 필요로 하지 않고 각 주마다 규제로 장애물을 만드는 것을 금지하는 전향적인 자율주행차 법안을 승인했다고 전했다.

따라서 이 법안은 전체 상원의 승인을 남겨두고 있다. 미 하원은 이미 지난 달 이와 유사한 법안을 통과시켰다. GM, 알파벳, 포드와 다른 자동차 업체들은 이 역사적인 법안을 위해 로비했다.

일부 공화당 의원들의 불평에도 불구하고 노조가 안전 문제와 고용 문제에 대한 염려를 들고 나온 후 상원은 대형 영업용 트럭을 위한 자율주행 기술의 통과는 속도를 내지 않을 것이다.

최초의 연방법안은 자율주행차를 시장에 더 빠르게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고, 이는 자동차 업체들로 하여금 인간 컨트롤이 없는 차량을 금지하는 현행 안전규정으로부터 면제받게 한다.

각 주는 여전히 차량 등록, 면허, 보험, 안전 검사 등 규정을 정할 수 있으나 성능 규준은 정할 수 없다. 이 법안은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위원회(NHTSA)에 차량들을 기존 연방안전규정을 면제할 수 있도록 전권을 부여하고, NHTSA는 요청이 있으면 6개월 내에 결정을 내려야 한다.

소스: 로이터

0 1236

 
The Verge는 지난 주 화요일(미국시각)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청(NHTSA)이 테슬라 모델 X의 충돌 테스트에서 일률적으로 5 스타를 매겼다고 전했다.

따라서 모델 X는 미 연방정부로부터 알률적으로 5 스타의 최고 점수를 받은 최초의 SUV가 되었다. NHTSA는 또한 모델 X의 충돌 테스트 비디오도 공개했다.

이 비디오에는 모델 X가 충돌 시 차가 여러 각도에서 마치 아코디온처럼 구겨지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테슬라는 모델 X가 충돌 시 안전성 뿐만 아니라, 완전 전기차와 모터 구동 디자인 때문에 차 바닥에 배터리 팩이 깔려 있고 따라서 중심이 하단에 집중해 가장 낮은 전복 가능성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소스: The Verge

0 823

이미지 크레딧: Waymo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금요일(미국시각) 캘리포니아가 운전기사 없는 자율주행차 테스트의 가능성 열어 놓았다고 전했다. 캘리포니아 차량등록국(DMV)은 운전기사가 탑승하지 않고도 공공도로에서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할 수 있는 새로운 규제안을 제출했다.

이 새로운 규제안은 회사들로 하여금 운전기사의 컨트롤 혹은 백업 운전기사의 탑승 없이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할 수 있게 한다. 캘리포니아 차량등록국은 이런 테스트에 어떤 자율주행차량이 적합한지를 가리기 위해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지침을 따를 것이다.

작년 9월 NHTSA는 자동차업체들에게 15-포인트 안전평가에 부합하는 것을 요구하는 자발적 지침을 공개했다. 이 평가는 자동차업체들에게 차량의 어떤 데이터가 수집되고, 차량은 충돌사고 때 어떻게 안전하게 반응하는지를 소비자들에게 알려주는 것을 포함한다.

캘리포니아 차량등록국은 자동차업체들에게 운전기사 없이 자율주행차를 테스트하기 위해 NHTSA 평가서의 카피를 제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이 규제 초안은 자율주행차의 어떤 충돌 혹은 사고 시 수동으로 주행할 수 있도록 원격 조작자도 요구하고 있다.

오늘 공개된 이 규제안에 대한 청문회는 4월 25일 있을 예정이다.

소스: 테크크런치

0 1042

이미지 크레딧: ITcle
 
테크크런치는 월요일(미국시각) GM과 토요타가 자율주행차 규제 완화를 위해 미국 규제기관을 압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GM 과 토요타는 자율주행차의 실제적인 사용을 위해 기존 규제 체제가 변경되어야 할 것을 화요일 미국 의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미 하원 소위원회는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위(NHTSA)가 작년에 세운 자율주행차 사용과 테스트 기준과 상태를 검토할 예정이다. GM과 토요타는 현행 규제 상황이 지율주행 시스템의 실제 채용 시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증언할 것이다. 그리고 GM은 이같은 지연으로 인해 예방이 가능한 수천 명이 사고로 사망한다고 증언할 것이다.

상원의원 게리 피터스(민주당-미시건)와 존 튠(공화당-사우스 다코다)은 월요일 “자율주행 기술의 장애물을 제거하고 혁신을 발전시키는 법안을 추진하기 위한 공동 노력을 주도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일레인 차오 교통부 장관 또한 자율주행을 포함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업계와 파트너십을 모색하고 사생활과 안전을 존중하면서 산업과 혁신의 창의성을 꺾지 않는 규제 체제를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테크크런치

6 1368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목요일 (미국시각) 미국고속도로안전청 (NHTSA)이 발간한 작년 5월 테슬라 모델 S의 오토파일럿과 관련된 치명적인 충돌 시고에 대한 보고서를 인용해, 테슬라 오토파일럿이 충돌사고율을 40% 줄였다고 전했다.

NHTSA는 지난 6개월 동안 테슬라의 첫 오토파일럿 사고에 대해 조사했고, 테슬라 오토파일럿에 어떤 결함도 찾아볼 수 없었으며, 다라서 리콜을 명령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보고서는 또한 2015년 테슬라 차량에 오토스티어 기능이 설치된 후, 충돌사고율이 40% 줄었다고 말했다. 오토파일럿의 핵심 기능인 오토스티어는 커브길에서조차 차선을 지키도록 한다.

소스: 비즈니스 인사이더

0 1182

 
로이터는 목요일 (미국시각) 속보로 미고속도로교통안전위 (NHTSA)가 작년 플로리다에서 테슬라 오토파일럿으로 인한 치명적 사고를 리콜 명령 없이 조사를 종결했다고 잔했다.

작년 5월 7일 조수아 브라운은 그의 모델 S를 오토파일럿 모드로 놓고 주행하다가 교차로에서 길을 건너던 트랙터 트레일러와 충돌해 즉사하는 사고가 있었다.

당시 모델 S의 레이더는 길을 건너던 트럭을 인식하지 못했으나, 트럭 운전기사는 브라운이 사고 당시 해리 포터 영화를 시청하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플로리다 고속도로 순찰대는 실제로 사고 차량에서 휴대용 DVD 플레이어를 발견했다.

오늘 NHTSA가 이 사고 조사를 종결지음으로써 테슬라는 오토파일럿 기술을 계속 개발할 수 있게 되었고, 기존 오토파일럿 장치에 대한 리콜도 모면하게 되었다.

소스: 트위터/로이터

0 1142

이미지 크레딧: Pixabay
 
파이낸셜 타임즈는 토요일 (미국시각) 애플이 자율주행차에 대한 자사 계획을 최초로 공개했다고 전했다. 이는 애플이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위 (NHTSA)에 자동차 업계에 처음 진출하는 회사들과 전통적인 자동차업체들 사이에 “공정 경쟁”을 촉진해 줄 것을 요청한 서신을 통해 공개된 것이다.

애플 대변인도 자사가 미래의 수송을 변화시키는데 사용될 수 있는 자율주행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음을 확인해 주었다. 애플은 이 서신에서 자율주행차의 사회적 유익에 대해 강조했고, 이는 매년 수백만 건의 자동차 충돌사고와 수많은 인명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의 이같은 자율주행차 개발에 대한 공개는 신제품 개발의 비밀을 유지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잘 보여주는 것이다. 지난 2년 동안 수백명의 직원들이 전기차를 위해 일했다. 파이낸셜 타임즈는 올 2월 최초로 애플이 쿠퍼티노 본사 밖인 서니베일에 위치한 비밀 연구소에 대해 보도했다.

그 이후 애플의 전기차 개발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보도들이 나왔다. 그리고 팀 쿡을 비롯한 애플 임원들은 자사 자동차 프로젝트의 존재에 대해서 인정하는 것을 회피했다.

그러나 애플 제품통합 디렉터 스티브 케너가 서명해 11월 22일 NHTSA에 보낸 서신에서, 애플은 자사 제품과 서비스를 더 스마트하고, 직관적이며, 더 개인적인 것이 되도록 기계학습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애플은 기계학습과 자동화에 대해 크게 투자하고 있고, 수송 부문을 포함해 많은 분야에 채용될 수 있는 자동화 시스템에 대해 흥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애플은 5 페이지 분량의 서신에서, NHTSA가 자율주행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는 자동차업체들 간에 데이터 공유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데이터 공유로 인해 사생활이 희생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소스: 파이낸셜 타임즈

0 1106

이미지 크레딧: Pixel
 
뉴욕타임즈는 금주 회요일 (미국시각) 미고속도로교통안전위 (NHTSA)가 폰 업체들에게 주행 중 폰 기능을 제한시키는 가이드라인을 내놓았다고 전했다. 애플과 삼성과 다른 폰 업체들은 오랫동안 여객기 탑승 중 기내 통신 기능에 방해를 받지 않도록 ‘에어플레인 모드’를 제공해 왔다.

이제 NHTSA는 주행 중 운전자들이 도로상에서 운전에만 집중하도록 특정 앱들과 기능들을 제한시키는 ‘드라이버 모드’를 추가하는 것을 원하고 있다. 이 가이드라인은 현재 ‘자발적’인 것으로, 많은 미국인들이 운전 중 사용하고 있는 스마트폰과 앱들로 인한 치명적인 사고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미국 교통부장관 앤서니 폭스는 이제 스마트폰이 단지 통신 기기 이상으로 아주 다른 기기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주의산만이 여전히 문제가 되고 있고, 많은 사람들이 도로상에서 죽거나 부상을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가이드라인은 폰 업체들에게 차량이 주행 중 폰의 기능을 제한하고, 인터페이스를 더 단순하게 만들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리고 폰 업체들로 하여금 차량이 주행 중인 것을 폰이 인식할 수 있는 기능을 개발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2016년 첫 6개월 동안 고속도로 상에서 사망한 사람들은 10.4%가 증가한 1777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매일 교통사고로 100명 이상이 사망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2015년에는 교통 사망자수가 7.1% 증가했고, 이는 지난 50년 동안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물론 이같은 교통 사망자수의 증가는 나아진 경제, 증가된 고용, 낮아진 가솔린 가격 등의 요인이 작용하지만, NHTSA는 운전 중 주의산만, 툭히 테스팅과 통화 같은 폰과 연관된 주의산만이 주요 요인이라고 말했다.

소스: 뉴욕타임즈

0 992

 
Electrek은 월요일 (미국시각) 미국 교통부 산하 미고속도로교통언전위 (NHTSA)가 2019년 9월부터 모든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들이 보행자 보호를 위해 시속 19마일 속도 이상에서 소리를 내도록 규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같은 규제는 2013년 이후 준비되어 왔는데, 미고속도로교통안전위는 보행자들과의 충돌사고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보다 19% 더 많다고 말했다. 원래 계획은 보행자와 자전거 타는 사람의 부상건수를 연 2800회로 줄이는 것이었지만, NHTSA는 이제 이 수치를 2400회로 하향조정했다.

따라서 자동차업체들은 그들의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에 소리를 내는 특수 장치를 장착하는 것이 의무화되기까지 3년 유예기한을 갖게 되었다.

이같은 규제는 특히 시각장애인에게는 크게 환영할 일이고, 미국 시각장애인협회는 새로운 규제에 대해 성명을 내고 이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소스: Electrek

0 1482

이미지 크레딧: TechCrunch
 
The Verge는 금요일 (미국시각) iPhone 해커 조지 핫츠가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국 (NHTSA)으로부터 그의 $999 애프터마켓 자율주행차 키트에 대한 염려를 표명한 서신을 받은 후, 자신의 자율주행차 프로젝트를 취소했다고 전했다.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국은 핫츠가 세운 회사 Comma.ai에 서신을 보냈고, 그의 제품이 고객들 뿐만 아니라 도로 상의 다른 사람들에게도 안전에 위험이 될 수 있다고 염려를 표명했다.

핫츠는 오늘 아침 이 서신 전문을 포스팅하고, 놀라운 기술을 개발하는 것보다 규제기관들과 협의하는 시간이 더 많이 들어갔다고 불평했다. 그는 자신의 자율주행차 키트 프로젝트인 Comma One을 취소하고, Comma.ai는 다른 제품과 시장을 탐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The Verge

0 1148

 
블룸버그는 월요일 (미국시각) 오바마 행정부가 자율주행차를 공공도로에서 시험 주행하는 것을 허락했다고 전했다. 미국정부는 자율주행 기술의 실세계 테스트가 아주 중요하기 때문에 알파벳과 우버 같은 회사들의 도로 상의 시험 주행을 허락했다.

이는 지난 주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위 (NHTSA)가 자율주행차에 대한 정책을 발표한 후 나온 것으로, 미 교통부 장관 앤서니 폭스는 일본에서 열리고 있는 G7 교통부 장관들 모임에서 이같이 말했다. 블룸버그는 이같은 미국정부의 자율주행 기술에 대한 수용은 중국정부와 대조적이라고 말했다.

중국정부는 올 7월 자국의 규제법규가 완결될 때까지 자율주행차들의 테스트를 중단하라고 말했다. 이는 중국정부로 하여금 규제법규를 서둘러 발표하도록 촉구하고 있는 자동차업체들에게는 좌절을 안겨주는 것이다.

소스: 블룸버그

0 1022

 
연방교통안전위원회 (NTSB)는 화요일 (미국시간) 예비 보고서를 통해, 테슬라 운전자가 오토파일럿과 관련된 치명적 사고 때 과속운전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과속운전이 사고의 원인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NTSB는 자체 조사를 통해 모델 S가 플로리다 윌리스턴 근처에서 트럭과 충돌할 때 시속 65마일 지역에서 74마일로 주행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운전자 조수아 브라운은 트랙터 트레일러 밑으로 들어가 사망했고, 이는 모델 S가 오토파일럿 시스템을 론칭한 후 최초의 치명적 사고로 알려졌다.

NTSB는 이 보고서에서 모델 S 운전자가 오토파일럿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NTSB는 아직 이 충돌사고의 원인은 결정하지 않았다. NTSB는 이 차가 충돌 후 297피트를 더 주행했고, 전봇대와 충돌했고, 추가로 50피트를 더 주행했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NTSB 뿐만 아니라,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국 (NHTSA)으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NHTSA는 이 오토파일럿 시스템이 운전자 안전에 위험요소가 되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소스: Fortune

0 1478

 
로이터는 수요일 (미국시간) 미국 최고 자동차안전 규제기관인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국 (NHTSA)이 최근 테슬라 모델 S의 오토파일럿과 관련된 치명적 사고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자율주행차의 개발 기간을 단축하려는 노력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규제기관의 국장 마크 로즈카인드는 오늘 컨퍼런스에서 NHTSA가 장래 자율주행 기술이 인간 실수로 인한 자동차 충돌사고를 94% 줄일 것이라고 낙관적인 발언을 했다. 그는 한 건의 사고가 새로운 구명 기술을 추구해 도로상에서의 안전을 향상시키려는 교통부와 NHTSA의 미션을 좌절하게 만들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NHTSA는 자율주행차에 채용될 안전 지침과 이들이 다양한 환경들에서 어떻게 작용할지에 대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래 NHTSA는 7월 14일까지 이를 배포할 계획이었으나, 교통부장관 앤서니 폭스는 어제 이 지침이 올 늦여름에나 배포될 것이라고 말했다.

NHTSA는 테슬라 모델 S의 오토파일럿과 관련된 사고에 대해 조사를 착수했으나, 로즈카인드와 폭스는 테슬라 조사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대신에 로즈카인드는 자율주행차가 미국 도로상에 배치되기 전 인간 운전자보다 “훨씬 더 안전한 것”을 입증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완벽한 것을 위해 기다린다면, 아주 아주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우리가 기다리는 동안 얼마나 많은 생명을 잃게 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자율주행차가 비록 실수를 범할지라도 향상될 수 있고, 자율주행차와 관련된 사고로부터 데이터를 취해 분석한 후, 얻은 교훈들을 모든 자율주행차 업체들과 공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소스: 로이터

0 1530

 
슬래시기어는 월요일 (미국시간)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가 기존 테슬라 자동차들에 오토파일럿 기능의 업그레이드를 낙관하고 있다고 전했다. 머스크는 최근 모델 S의 오토파일럿과 관련된 치명적 사고 후, 자사는 이 사고 발생에도 불구하고 오토파일럿 기능을 비활성화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버전 8이 될 새로운 소프트웨어는 “버전 1 이후 최대의 배포”가 될 것이라고 머스크는 말했다. 그는 버전 8이 전기자동차의 정확도와 기능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기존 센서들과 하드웨어들을 개정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예를 들면 머스크는 적응식 크루즈 컨트롤에서 통행하는 차들의 속도를 모니터링하는데 사용되는 레이더가 광선 레이더 (Lidar)와 같은 기능성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tesla-autopilot-sensors-1280x599

물론 광선 레이더는 기존 레이더보다 단가가 훨씬 더 비싸다. 그러나 머스크는 가시적 파장을 사용하는 광선 레이더는 비, 눈, 안개 같은 기상 환경들에서 큰 영향을 받지만, 개선된 레이더 시스템은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그가 광선 레이더 대신에 레이더를 고집하는 이유를 말했다.

머스크는 테슬라 자동차들에 장착된 3.9mm 비가시적 파장을 사용하는 레이더는 시속 99마일의 속도에서도 상당한 해상도와 비, 눈, 안개를 관통한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현재 이 메이저 업데이트를 위해 보쉬와 모바일아이와 협업하고 있다고 머스크는 말했다.

최근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국 (NHTSA)와 연방교통안전위원회 (NTSB)의 오토파일럿에 대한 조사 착수와 컨수머 리포츠 같은 영향력 있는 매체가 오토파일럿을 비활성화할 것을 촉구했음에도 불구하고, 머스크는 어제 트윗을 통해 테슬라 고객들은 아주 스마트해서 오토파일럿 기능을 비활성화하는 것에 대해 0.1%도 아니고 0%가 반대한다고 말했다.

소스: 슬래시기어

2 1027

 
로이터는 화요일 (미국시간) 미고속도로교통안전국 (NHTSA)이 올 5월 7일 플로리다에서 있었던 치명적인 테슬라 오토파일럿 충돌사고에 대해 답변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NHTSA는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기술에 대한 디자인, 작동 그리고 테스트 등의 상세한 정보를 넘겨줄 것을 요구했다.

NHTSA는 이 사고 후 자율주행 기술에 대해 정밀한 조사를 진행 중이고, 또한 테슬라의 자체 조사를 통해 어떤 것들을 습득했는지도 알기 원한다고 말했다. 이 규제기관은 7월 8일 자로 9페이지 분량의 편지를 테슬라에게 보냈고, 오늘 이를 일반에게 공개햇다.

조슈아 브라운은 5월 7일 플로리다에서 그의 모델 S 자동차를 오토파일럿 모드로 주행하다가 트랙터 트레일러와 충돌하고 그 밑을 통과해 사망했다. 이는 모델 S가 오토파일럿 시스템으로 주행한 것과 관련된 최초의 치명적 사고였다. 테슬라 오토파일럿은 특정 상황들에서 운전대와 브레이크를 컨트롤하는 기술이다.

NHTSA는 테슬라가 오토파일럿 기술을 작년 말 최초로 소개한 후 행한 모든 디자인 변경들과 업데이트들의 상세사항을 요구하고 있고, 또한 향후 4개월 내에 테슬라가 업데이트들을 계획하고 있는지에 대한 정보도 요구했다. 그리고 이 시스템이 몇 번이나 운전자에게 운전대에 손을 올리라고 경고했는지 이에 대한 기록도 원하고 있다. 또한 얼마나 자주 자동차가 자동으로 차량의 파워를 줄였는지도 알기를 원하고 있다.

다른 질문들은 만일 센서들과 카메라들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때 오토파일럿은 무엇을 하는지, 어떻게 시스템을 테스트했는지 그리고 “분명한 그릇된 이벤트들과 개입들”을 어떻게 걸러내는지 등이라고 로이터는 말했다.

소스: 로이터

0 829

 
로이터는 화요일 (미국시간) 월 스트릿 저널을 인용해, 테슬라가 오토파일럿 모드로 주행하던 모델 S의 운전자가 치명적인 사고로 사망한 사건 때문에 오토파일럿 기능을 비활성화시킬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그러나 테슬라는 이 오토파일럿 기능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고객들에게 교육시키기 위한 설명을 블로그에 포스팅할 계획이다.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는 많은 사람들이 오토파일럿이 무엇인지 또 어떻게 활성화하는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테슬라는 5월 7일 모델 S 운전자가 트랙터 트레일러와 충돌한 후 미고속도로교통안전국 (NHTSA)와 연방교통조사위원회 (NTSB) 같은 규제기관들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소스: 로이터

0 1051

 
CNBC는 일요일 (미국시간)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계정을 인용해, 그가 테슬라에 대한 새로운 비밀 매스터 플랜을 금주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는 테슬라가 최근 오토파일럿 기능으로 주행 중 치명적인 사고를 내 미국고속도로교통안전국 (NHTSA)와 연방교통안전위원회 (NTSB)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는 시점에 나온 소식이다.

머스크는 트윗을 통해 자사가 “비밀 테슬라 매스터 플랜 파트 2를 준비하고 있고, 금주 추후 공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10년 전인 2006년 8월에 “비밀 테슬라 매스터 플랜”을 공개한 바 있다. 아직까지는 그 계획이 무엇인지 알 수 없지만, 그것이 자율주행차이든지 혹은 배터리이든지 간에 머스크는 금주 추후 그 상세사항을 발표할 것이다.

소스: CNBC

아이티클에 팔로우 하세요.

free banners

RANDOM POSTS

0 27
  애플은 목요일(미국시각) iOS 12.1.1 베타 3를 개발자에게 배포했다. 이번 릴리즈는 주로 버그 수정과 iOS 12.1의 문제들을 해결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 애플 개발자 계정을 가진 개발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