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Siri"

Siri

0 188

 
테크크런치는 수요일(미국시각) 기아 현대차가 2019년부터 자사 차량에 인공지능 비서를 탑재할 것이라고 전했다. 자동차에 스마트 비서를 내장하는 계획은 뮤직 인식 업체 사운드하운드가 개발한 기술을 사용하게 된다. 사운드하운드는 최근 Siri와 구글 어시스턴트 같은 것들과 더 비슷한 인공지능 에이전트 소프트웨어 개발에 더 집중했다.

이 인공지능 비서는 운전자의 캘린더의 다음 일정 혹은 과거에 선호하고 택했던 것에 기반한 목적지 제안 같은 것을 행할 수 있다. 이는 또한 음성 명령을 통해 원격으로 자동차 및 홈 컨트롤을 제공하고 뉴스와 일기예보 제공을 포함해 알렉사 같은 기능들도 제공한다.

기아 현대차는 인공지능 비서를 CES 2018에서 공개하고 2018년에 도로상에서 실제로 이를 테스트하며 2019년에 이를 탑재한 모델들을 출시할 예정이다.

소스: 테크크런치

0 317

 
CNET은 월요일(미국시각) 지난 주말 애플이 예상 외로 빠르게 배포한 iOS 11.2에 포함된 애플페이 캐시 P2P 송금 기능이 다음주 iOS 기기에 공식 론칭될 것이라고 전했다.

애플 지원 공식 트위터 계정에 따르면 애플은 애플페이 캐시 서비스를 다음주에 론칭할 예정이다. 이 기능은 iPhone과 iPad 사용자로 하여금 iMessage를 통해 가족과 친구에게 돈을 보내게 한다. 이 서비스가 론칭되면 사용자는 음성 비서 Siri를 통해 눈 깜짝할 사이에 돈을 보낼 수 있게 된다.

현재까지는 애플페이 캐시 베타 프로그램에 있는 사용자들만 이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그리고 애플페이 캐시는 론칭 때 오직 미국 고객들만 사용할 수 있다.

업데이트: 애플은 예정보다 빠르게 오늘부터 애플페이 캐시를 iOS 기기에 공식 배포하기 시작했다.

소스: CNET

0 232

애플 스마트 글라스 특허
 
블룸버그는 월요일(미국시각) 애플 파트너 콴타가 AR 디스플레이를 생산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콴타는 스마트 글라스 렌즈를 생산하기 위해 증강현실 부품 제조업체 이스라엘 소재 루무스(Lumus)와 라이센싱 계약을 체결했다.

루무스는 착용자의 시계에 정보를 투사하는 AR 글라스를 위한 디스플레이를 디자인하고 있다. 콴타는 루무스를 위해 렌즈를 생산하고 후에 선도 소비자 테크 회사들을 위한 부품을 생산하는 옵션을 가진다. 콴타는 2016년 말에 루무스에 4500만 달러를 토자했다.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를 포함해 수개의 대형 테크 회사들은 AR 하드웨어를 개발하고 있다.

애플은 디지털 비서 Siri를 통합시킨 AR 헤드셋을 개발하고 있고 이는 착용자에게 지도와 텍스트 메시지를 보여 준다. 애플은 2019년까지 AR 기술 개발을 마치고 2020년 초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블룸버그는 말했다. 루무스는 자사 기술을 채용한 헤드셋이 12개월-18개월 내에 시장에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이 회사 CEO 아리 그롭만은 자사와 콴타가 애플의 글라스를 개발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최근 이코노믹 데일리 뉴스는 애플이 AR 헤드셋을 생산하기 위해 콴타와 협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콴타 부회장 C.C. 륭은 최근 기자들에게 자사가 2년 전부터 AR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고 AR 기기에 필요한 광학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같은 기기가 늦어도 2019년에는 시장에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블룸버그

0 461

 
9to5Mac은 월요일(미국시각) 애플이 iOS와 macOS 상의 Siri 및 스폿라이트 기본 검색을 Bing으로부터 구글로 이동했다고 전했다. 이같은 변경은 오늘 시작되었고 모든 사용자들에게는 오늘 밤까지 적용될 것이다.

일반 사용자들에게 이는 Siri와 스폿라이트가 이제 사파리에서처럼 기본으로 구글 검색 결과를 제공한다는 뜻이다. 애플은 이미 iOS와 macOS의 사파리에서 기본으로 구글 검색을 하나의 옵션으로 제공해 왔지만, 지난 몇 년 동안 Siri와 스폿라이트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 Bing에 크게 의존해 왔다.

그러나 Siri와 스폿라이트는 소비자들이 구글, 야후, Bing, DuckDuckGo 중에서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사파리와 달리 기본 제공업체를 선택해야 할 필요가 없다.

그러나 애플은 이 딜로 인해 구글이 자사에게 얼마를 지불했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소스: 9to5Mac

0 461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수요일(미국시각) 애플 주식이 새로운 워치 시리즈 3의 부정적인 리뷰들이 오늘 아침 나온 이후 현재 이 기사를 쓰고 있는 동안 약 2.5% 이상 하락했다고 전했다.

일부 리뷰들에 따르면 워치 시리즈 3의 메이저 기능들인 LTE 연결과 Siri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LTE 연결은 추가 데이터 요금 월 $10을 요구한다.

그러나 가장 큰 단점은 배터리 수명으로, 셀룰러 연결을 중하게 사용할 때 약 반 나절 정도 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스: 비즈니스 인사이더

0 428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목요일(미국시각) 애플이 올 6월 WWDC에서 공식 발표한 Siri 구동 스마트 스피커 HomePod이 출시 때 초도물량이 아주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했다.

니케이는 HomePod을 생산하는 타이완의 애플 공급업체 인벤텍이 이 제품의 론칭에 관해 조심스러운 언급을 했다고 말했다. 이 회사 임원 데빗 호는 자사가 마침내 이 스마트홈 제품을 올해 배송하지만, 물량이 아주 제한적이고 내년에는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호는 이 제품을 HomePod이라고 부르지는 않았지만, 호가 말한 제품이 HomePod인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인벤텍은 작년 12월 론칭 후 계속 공급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애플의 AirPods도 생산하고 있다.

소스: 비즈니스 인사이더

0 1700

CNET은 수요일(미국시각) Siri vs. 구글 어시스턴트 vs. 빅스비를 비교했다. CNET은 iOS 11 베타 2를 설치한 iPhone 7과 갤럭시 S8+와 구글 픽셀에서 각 디지털 음성 비서를 테스트했다.

– 초보적 질문
3개의 음성 비서는 모두 날씨, 시각, 알람 설정, 알림, 블루투스 켬 같은 기능을 잘 수행했다. 그러나 빅스비는 Siri와 구글 어시스턴트와 달리 카메라를 실행할 때 “후면 카메라의 해상도를 UHD로 변경해 줘” 같은 명령도 수행할 수 있었다.

– 반응시간
대부분의 상황에서 구글 어시스턴트가 가장 빨랐고, 그 다음이 Siri와 빅스비 순서였다.

– 복잡한 명령
음성 비서는 전통적으로 간단한 요청보다 더 복잡한 요청을 이해하는 데 고전했다. 빅스비는 ‘어제 내 포토 모두를 찾고 주말로 정해진 폴더에 넣어 줘”라는 명령을 수행했다. 그리고 복잡한 명령은 비-삼성 앱인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트위터에서도 잘 작동했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오직 “인스타그램을 실행해 줘”라고 말할 때만 이를 수행했다. 빅스비에서 행했던 명령을 구글 어시스턴트에 행하면 구글 검색 결과로 가게 했다.

– 커스텀 명령
빅스비는 더 길고 어려운 명령을 짧은 문장으로 만들게 한다. 구글 어시스턴트도 구글 홈 앱을 통해 이를 행할 수 있다. 그러나 빅스비의 강점은 사용자가 실제로 원하는 것에 대해 더 많이 학습한다는 것이다.

– 대화와 상황 이해
구글 어시스턴트는 이 부문에서 더 자연적이고 상황적인 대화를 가능하게 한다. 그러나 빅스비는 사용자가 사용하고 있는 앱의 상황을 이해하는 점에 강점을 갖고 있다.

– 메시징
3개의 음성 비서 모두 메시지를 보내고 메시지를 크게 읽는다. 그러나 Siri가 가장 빠르다.

– 번역
Siri는 한 언어를 다른 언어로 번역할 때 뛰어나다. Siri는 영어를 스페인어, 중국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독일어로 번역할 수 있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구글 트랜슬레이트 때문에 더 많은 언어를 번역할 수 있다. 그러나 빅스비는 스페인어로 번역하는데 고전했다. 물론 빅스비에게 구글 트랜슬레이트를 실행하라고 명령할 수 있지만, 이는 경쟁 음성 비서보다 한 단계 더 거치는 것이다.

이상 살펴본 것 같이 가장 늦게 론칭된 빅스비는 Siri와 구글 어시스턴트와의 경쟁에서 예상 외로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스: CNET

0 820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월요일(미국시각) 애플이 Siri 홍보를 위한 새로운 YouTube 광고에 인기 연예인 드웨인 ‘더 락’ 존슨과 협업했다고 전했다. 60초 분량의 이 광고는 오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에서 방영되고, 애플뮤직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홍보한다.

‘The Rock X Sir: Dominate Your Day’로 불리는 이 비디오는 오늘 youtube.com/apple에 공개된다.

소스: 비즈니스 인사이더

0 555

 
9to5Mac은 금요일(미국시각) 모닝 컨설트가 6월 8일부터 12일 사이에 2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를 인용해, 애플 기기 소유자의 19%가 HomePod 구매에 ‘아주 관심있다’고 응답했다고 전했다.


이미지 크레딧: 모닝 컨설트

그러나 전체 응답자가 선호하는 순위에서는 HomePod은 11%로, 17%의 아마존 Echo와 12%의 구글 홈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이는 고객들이 스마트 스피커를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가격을 따지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브랜드는 두번째로 중요한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 흥미있는 사실은 응답자의 오직 14%만이 음성인식이 구매 고려의 핵심요인이라고 응답했다는 점이다. 이는 애플이 HomePod의 위치를 스피커 우선 그리고 Siri 기기는 부차적인 것으로 정한 것이 바른 결정이었음을 암시하는 것이다.

애플 CEO 팀 쿡은 목요일 HomePod의 경쟁제품들과의 가격차에 대해 염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애플이 iPod을 처음 출시했을 때 많은 사람들이 MP3 플레이어에 왜 $399을 지불하겠는가라고 말한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iPhone과 iPad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자사 제품들을 구매했다고 말했다.

소스: 9to5Mac

0 461

 
애플이 월요일(미국시각) WWDC 2017에서 공식 발표한 HomePod의 광고를 유투브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이 몰입형 하이파이 스피커는 애플이 아마존 Echo와 구글 홈과 경쟁하기 위해 내놓은 것이다.

HomePod의 가격은 아마존 Echo의 $179과 구글 홈의 $109보다 훨씬 더 비싸고, 올 12월 중 발매될 예정이다. 이 스피커는 애플의 음성 비서 서비스인 Siri와 통합되었다.

소스: YouTube/Apple

4 916

 
애플은 월요일(미국시각) WWDC에서 HomePod을 공식 발표했다. 이 가정용 스피커는 4인치 우퍼, 자동 베이스 이퀄라이제이션, 다이내믹 모델링, A8 칩, 실시간 어쿠스틱 모델링, 오디오 빔-포밍, 멀티-채널 이코 캐슬래이션 등을 제공한다.

이 스피커는 6개 마이크로폰을 장착해 Siri가 음성명령을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고, 애플뮤직과 깊게 통합되었다. 이 제품은 올해 12월 중 $349에 출시될 예정이다.

소스: 애플

 
애플은 월요일(미국시각) WWDC 2017에서 iOS 11을 공식 발표했다. iOS 11에서 애플은 애플페이를 iMessage 앱으로서 메시지에 내장했고, 터치 ID와 함께 결제 인증을 한다.

Siri는 미국 영엉 액센트를 가잔 남성 음성도 추가했고, 번역도 더 스마트해졌다. 영어에서 중국어, 불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로 번역이 가능하다.

포토 앱은 새로운 ‘심도’ API를 재공하고, 컨트롤 센터는 새로 디자인되었다. 맵도 몰, 박물관 등 실내 지도를 제공한다. 운전 중 폰을 사용할 수 없게 하는 안전기능인 방해 금지 기능도 제공한다.

홈키트는 많은 스피커들을 지원하고, 서드 파티 뮤직 앱을 위한 에어플레이 2 오디오 API도 제공한다. 애플뮤직은 현재 2700만명의 구독자를 갖고 있고, Spotify처럼 앱에서 친구가 무슨 음악을 듣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iOS 11은 또한 전용 게임 섹션과 게임을 위한 인-앱 구매, 새로운 앱을 위한 ‘투데이’ 섹션 등 새로 디자인된 앱스토어 앱도 제공한다. 모바일 앱스토어도 뮤직 앱처럼 크게 변경되었다.

그리고 다양한 API를 통해 서드 파티 앱이 기계학습을 쉽게 채용할 수 있게 했다. 애플은 이미 포켓몬 고 같은 AT 게임을 지원하지만 이제 AR키트를 발표했다.

애플은 iPhone과 iPad의 설치 기반으로 세계최대 AR 플랫폼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AR 앱은 올해 추후 앱스토어에 론칭될 예정이다.

iOS 11은 또한 중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QR 코드도 지원한다.

소스: 애플

0 601

 
USA 투데이는 일요일(미국시각) 서베이 몽키의 여론조사 결과를 인용해, 미국인 소비자가 Siri를 가장 많이 사용하지만, 구글 어시스턴트와 알렉사는 더 빠른 혁신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이 조사결과에 다르면 응답자의 92%가 음성 비서에 대해 익숙하다고 말했고, 그 중 1/3이 Siri를 사용하고 19%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8%는 아마존 알렉사를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4%는 코르타나를 상요하고 있다고 말했다.

만일 어떤 음성 비서 서비스 없이는 살 수 없는가 하는 질문에는 단연 Siri가 우세했다. Siri는 2011년 최초로 iPhone에 채용되었고 당시 한 분기에만 5000-7000만대의 iPhone이 팔렸다.

아마존 Echo는 2015년에 출시되었고 현재까지 1000만대 이상 팔렸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2016년 론칭되었지만 많은 최신 안드로이드 폰과 구글 홈 스피커에서 사용 가능하다.

응답자 중 Siri를 사용하지 않는 이유는 13%가 단지 타리핑 더 쉬워서라고 말했고, 7%는 Siri가 음성을 정확하게 번역하지 못하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그리고 56%는 Siri를 사용할 기기를 갖고 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따라서 애플의 도전은 소비자에게 Siri가 유용하고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다. 많은 USA 투데이 독자는 알렉사가 Siri보다 더 낫게 명영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는 Echo의 마이크로폰이 iPhone 마이크로폰보다 더 낫고 더 크기 때문이라고 애플 분석가 팀 바자린은 말했다.

애플은 이 문제를 오늘 WWDC 2017 키노트에서 발표할 Siri 스피커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 다른 애플 분석가 진 먼스터는 소비자가 이를 구매하기 위해 학수고대하고 잇고, 기기와 인터랙팅은 마우스 및 키보드로부터 음성 및 제스처로 이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스피커가 기기와 인터랙트하는데 더 쉽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그는 Siri 스피커가 만일 $150에서 $200 사이의 가격으로 출시된다면 홈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USA Today

 
9to5Mac은 금요일(미국시각) 로이터를 인용해 애플이 다음주 월요일 WWDC에서 Siri 용으로 새로운 지원 앱 카테고리를 추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는 애플이 아마존 알렉사와 경쟁하기 위해 Siri에 통합할 수 있는 서드 파티 앱의 카테고리를 확장하려는 것이다. 로이터의 보도는 어떤 종류의 앱 혹은 서비스가 발표될 것인가 설명하지 않았지만, 애플이 승차호출 서비스 예약, 메시징, 포토 검색, 결제, VoIP 통화, 운동 등 현재 포함된 기존 통합 서비스 외에 새로운 카테고리를 추가할 것을 암시한다.

최근 수개의 보도는 애플이 WWDC에서 새로운 맥과 iPad과 함께 독립적인 Siri 하드웨어를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애플은 차기 소프트웨어 iOS 11과 macOS 10.13과 애플워치와 애플TV OS 프리뷰를 개발자에게 공개할 것이다.

소스: 9to5Mac

0 581

 
Patently Apple은 일요일(미국시각) 애플이 다크 데이터 전문 인공지능 스타트업 Lattice 데이터를 2억 달러에 인수했다고 전했다. 이는 애플이 3년만에 세번째로 인공지능 스타트업을 인수한 것이다.

캘리포니아 멘로팍에 소재한 Lattice 데이터는 Turi를 후원하고 있는 VC 마드로나 벤처 그룹이 후원하고 있다. Lattice 데이터는 딥 다이브, 팩터 그래프, 머신 스케일 같은 분야를 전문으로 하는 회사이다.

테크크런치는 Lattice가 아마존 알렉사, 삼성 빅스비 같은 다른 테크 회사들과도 협업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애플은 이 회사의 기술을 자사 디지털 비서 Siri에 채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테크크런치는 또한 이 인수가 약 2주 전에 종결되었고, 약 20명의 엔지니어가 애플에 합류했다고 소스를 통해 말했다.

소스: Patently Apple

0 538

 
테크레이더는 수요일(미국시각) 삼성 특허출원이 아마존 Echo와 경쟁할 자사 빅스비 구동 스크린을 내장한 스피커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는 것을 암시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Patently Apple이 보도한 삼성의 디자인 특허 출원은 트라이폿에 세워진 스크린을 보여주고 있고, 이는 아마존이 최근 공개한 Echo Show와 애플이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Siri 스피커와 유사하다.

이같은 움직임은 메이저 음성 비서 시스템들이 그들의 인공지능으로 집을 컨트롤하는 것을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이치에 닿는 것이다. 아마존 알렉사는 Echo 스피커와 Echo Show를, 마이크로소프트 코르타나는 하몬 카르돈이 곧 출시할 스피커 시스템을 그리고 애플 Siri도 스크린이 장착된 자체 스피커를 준비하고 있다.

삼성은 이미 스마트 스피커에 필요한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 자사의 기존 SmartThings 생태계는 빅스비 스피커가 스마트홈을 컨트롤하게 할 것이다.

그러나 빅스비 음성 비서는 아직 경쟁제품보다 뒤지고 있다. 현재까지 한국을 제외한 다른 시장에서는 빅스비가 음성 명령을 지원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소스: 테크레이더

0 877

 
Engadget은 금요일(미국시각) Bose가 야외에서 사용 가능한 프리미엄 스피커 ‘리볼브’와 ‘리볼브 플러스’를 론칭했다고 전했다. 이 스피커는 Vizio 캐스트처럼 사운드를 360도로 출력한다.

Bose는 또한 이 스피커를 플라스틱 대신에 IPX4 등급과 함께 비와 물이 엎질러지는 것과 튀기는 것에 내성이 있는 일체형 알루미늄 케이싱을 제공한다.

리볼브의 배터리 수명은 12시간이고, 플러스는 16시간이다. 두 모델 다 NFC로 스마트폰이나 다른 기기에 연결할 수 있고, 사용자는 내장 마이크로폰을 통해 Siri 혹은 구글 어시스턴스로부터 명령할 수 있다.

리볼브는 크기가 6.0 x 3.2인치이고 무게는 1.5파운드이다. 플러스는 크기가 7.2 x 4.1이고 무게는 2파운드이다. 가격은 리볼브가 $200이고, 리볼브 플러스는 $300이다.

소스: Engadget

0 539

 
월 스트릿 저널은 목요일(미국시각) 삼성 갤럭시 S8의 강력한 선주문이 노트 7 리콜을 기억하는 고객들을 설득하는데 성공한 것처럼 보인다고 전했다.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은 미국과 한국에서 갤럭시 S8의 선주문이 갤럭시 S7보다 더 강력하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숫자는 제시하지 않았지만 S7보다는 훨씬 더 낫다고 말했다.

삼성은 국내시장에서 갤럭시 S8의 선주문을 728000대 이상 받았다. 갤럭시 S8은 작년에 300만대를 리콜한 노트 7 이후 삼성이 가장 주목하는 제품이다.

그러나 애플 Siri와 구글 어시스턴트와 경쟁할 빅스비의 영어 버전은 다음 주 S8의 출시 때에 탑제되지 않고 5월 말에나 제공될 것으로 알려졌다. 고 사장은 빅스비의 한국어 버전에서 음성 컨트롤 기능 역시 4월 말에나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S8의 마케팅 비용이 S7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지만, 노트 7 리콜 영향 때문에 추가 비용이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S8 배터리의 안전에 대해서는 삼성이 약 10만대를 내부적으로 테스트했다고 말했다.

소스: 월 스트릿 저널

0 708

 
벤처빗은 화요일(미국시각) 삼성 갤럭시 S8이 올 늦은 봄까지 빅스비 음성 비서를 탑재하지 못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리고 이 서비스는 론칭된다고 해도 오직 미국 사용자들에게만 제공될 예정이고, 다른 국가들에 론칭 시기는 아직 미정이다.

갤럭시 S8의 출시 때 빅스비 음성 비서가 탑재되지 않는 것은 빅스비를 Siri, 구글 어시스턴트, 코르타나와 비교하기 원하는 사용자들에게 실망을 안겨줄 것이다.

삼성은 이에 대해 언급을 회피하고, 단지 성명을 통해, 갤럭시 S8은 비전, 홈, 미리 알림을 포함한 빅스비의 핵심 기능들과 함께 4월 21일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빅스비 보이스는 올 늦봄 미국의 갤럭시 S8 사용자들에게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스: 벤처빗

0 1304

 
애플 인사이더는 목요일(미국시각) 영국에서 4살 된 남자아이가 iPhone의 Siri로 응급 서비스를 불러 어머니의 생명을 구했다고 전했다.

영국 경찰이 오늘 공개한 통화 내용은 3월 7일 ‘로만’이라는 이름의 4살 된 남자아이가 의식을 잃은 어머니의 iPhone을 언락해 ‘999’ 응급번호로 전화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만의 빠르고 재치있는 행동으로 구급대원들은 13분만에 집에 도착해 무의식 상태의 어머니를 병원으로 옮겨 소생시킬 수 있었다. 메트로폴리탄 경찰은 로만처럼 어린 소년이 빠르게 판단하고 Siri에게 도움을 요청해 어머니의 생명을 구한 것은 놀라운 이야기라고 말했다.

소스: 애플 인사이더

아이티클에 팔로우 하세요.

free banners

RANDOM POSTS

0 74
이미지 크레딧: ITcle   블룸버그는 목요일(일본시각) 도시바가 웨스팅하우스 원전 부문을 자금조달 때문에 미국 헤지 펀드 바우포스트 그룹에 매각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도시바는 회계년도 적자와 도쿄증권거래소 상장 폐지를...